"더 크라운"을 보다가 올리비아 콜먼의 다른 연기도 보고 싶어서 절대 안볼거 같았던

이 영화를 봤는데 -보다가 지루하면 딴거 보면 되니까 뭐, 이런 심정이었는데-

아~~~ 정말 강렬하고 시간가는 줄 모르고 빠져서 봤네요.



이 감독의 전작 "킬링 디어"를 팟캐스트에서 강추해서 봤다가

정말 불쾌하고 이해할 수 없어서 평론가들이 아무리 극찬을 한들

내가 이 감독 영화 볼 일은 살아서 없을 것이다라고 생각했는데


일단 "더 페이버릿"은 아주 아주 대중적이고 익숙한 궁중 암투의 틀을 긴장감있게

가져갔지만 궁중암투극의 낯뜨거울만큼 뻔한 상투성을 뛰어넘어서

끝나고 나서도 계속 이 영화의 여운이 머릿 속을 감도는군요.


등장인물 모두가 자신의 욕망에 휘둘리는 이기심의 극대화된 모습을

클로즈업으로 계속 잡아내는 연출이 자칫 피곤해질만도 하지만

이 사람들에 대해서는 앤 여왕, 멀버리 부인, 아비게일

모두 내면을 더 깊이 들여다보고 알고 싶은 마음이

일게 하는 것도 특별하군요.



불쾌감에 있어서는 "킬링 디어"를 능가할 수도 있어서 함부로

다 같이 보자고 권할만한 영화는 아닌거 같지만요.



* 엠마 스톤이 이렇게 복잡하고 섬세한 감정연기를 훌륭하게 해낼 줄은 몰랐네요.

  "헬프"에서나 "라라랜드"에서나 좋은 연기였지만 엠마 스톤이 아니라 다른 여배우가

  대신해서 훌륭하게 해낼 수도 있을거라고 여겼는데 이 영화에서는 엠마 스톤이 대체 불가능하다고

  느꼈어요.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2020년 게시판 영화상 투표 [19] DJUNA 2020.12.13 1747
공지 [공지] 게시판 관리 원칙. 엔시블 2019.12.31 6197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14180
4058 테레지엔슈타트의 아이들 [18] 어디로갈까 2020.01.24 751
4057 [넷플릭스바낭] 폴란드제 동네 탐정 드라마 '울트라 바이올렛'을 봤어요 [4] 로이배티 2020.01.24 742
4056 이런저런 일기...(잠, 딸기빙수, 샤워) [1] 안유미 2020.01.24 370
4055 이동진이 나온 라디오스타, 김혜리님의 쾌유를 빌며 [6] 예정수 2020.01.24 1745
4054 로저 페더러 호주오픈 100승 달성! 영화처럼 2020.01.24 339
4053 우한 폐렴과 공항 풍경 [6] 어제부터익명 2020.01.25 1513
4052 그레타 거윅 연출의 작은 아씨들을 보고 [5] 예정수 2020.01.25 1293
4051 남산의 부장들 [3] 메피스토 2020.01.25 1315
4050 트루 로맨스, 요즘 다큐멘터리들, 카산드라 크로싱 [3] 양자고양이 2020.01.25 585
4049 옛날 맛있게 사먹었던거 같은 옛날영화 워리어1979 [3] 가끔영화 2020.01.25 404
4048 이제 이 나이가 되니까... 장국영이... [4] 동글이배 2020.01.26 1065
4047 "쉰들러 리스트" 등....떠오르는대로 잡담 [6] 산호초2010 2020.01.26 453
4046 "주키퍼스 와이프" "다운폴" 추천 [4] 산호초2010 2020.01.26 406
4045 2020 Directors Guild Awards Winners [1] 조성용 2020.01.26 378
4044 캐리 멀리건이 오스카 심사위원들 영화 봤다는 인증샷 찍어라 [5] 가끔영화 2020.01.26 1175
4043 해치지않아와 미스터주는 어떤 관계일까요? [13] woxn3 2020.01.27 982
4042 머저리와의 대화 8 (한 친구를 기억함) [13] 어디로갈까 2020.01.27 794
4041 [근조] 코비 브라이언트 [11] 영화처럼 2020.01.27 1205
4040 22살 때 케이트 베킨세일 [2] 가끔영화 2020.01.27 760
4039 설에 이게 왠, 도시폐쇄, 까뮈의 ‘페스트’, AFC U-23우승, 그래미 4관왕,드론 [17] ssoboo 2020.01.28 1005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