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 기본적으로는 영국으로 건너가서 성공한 미국 갱스터 이야기인데 다양한 캐릭터를 양념쳐서 시간가는 줄 모르게 재밌게 봤어요..특히 젠틀한 생김새의 헨리 골딩이 제일 똘아이로 나오고 험하게 생긴 찰리 허냄이 엄청 젠틀한 갱스터로 나오는게 ㅋ..거기에 휴 그랜트의 변신까지 너무 재밌게 봤어요

아 콜린 패럴은 정말 못알아볼뻔..

 

2. 대신 초반에 빌드업하는 게 좀 길어서 지루..열심히 빌드업한 건 중반을 지나 종반까지 갈때 팍팍팍 터집니다..

 

3. 매튜 매커너헤이는 약간 미국의 크리스찬 베일같이 굴어요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게시판 관리 원칙. 엔시블 2019.12.31 26352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33313
10729 [코로나19] 정부는 문제의 심각성을 아직 제대로 모르는거 같다는 느낌 [12] ssoboo 2020.02.27 1863
10728 "팅커 테일러 솔저 스파이" 짧은 감상 [12] 산호초2010 2020.02.27 753
10727 한국 정부는 언제쯤 의심환자에 대한 능동검사와 확진자 통계 발표를 중단할까 [23] 타락씨 2020.02.27 2004
10726 [코로나19] 본격 중국X들 까는 글 [13] ssoboo 2020.02.28 1129
10725 주변인들이 힘들어 하네요.. [13] 크림카라멜 2020.02.28 1579
10724 3월 5일부터 네이버 연예뉴스 댓글 폐지 [5] 예정수 2020.02.28 613
10723 이런저런 바낭(유시민의 비례제의 취지, 아이즈원 피에스타 채연 직캠) [8] 왜냐하면 2020.02.28 670
10722 [영화바낭] '벌새'를 이제사 봤습니다 [13] 로이배티 2020.02.28 983
10721 쓸모가 없는 타락씨는 오늘도 쓸모가 없다 [7] 타락씨 2020.02.28 886
10720 [스크린 영화] 우리의 20세기 [네이버 영화] 4등 [16] underground 2020.02.28 620
10719 민주당은 선거가 쉽지 않겠네요. [7] MELM 2020.02.28 1639
10718 퐁네프의 연인들을 보고(스포있음) [6] 예정수 2020.02.28 514
10717 라면을 미리 사야할까 [6] 예정수 2020.02.29 701
10716 window 10에서 계속 업데이트 메시지가 뜨는데 [10] 산호초2010 2020.02.29 496
10715 캔디맨 예고편이 나왔었네요 [3] 부기우기 2020.02.29 332
10714 바낭)테일러 스위프트의 블랭크 스페이스 말이에요. [6] 하워드휴즈 2020.02.29 373
10713 [조까는 가짜] 방심위 "KBS 정경심 보도, 객관성 위반..징계 결정" [6] ssoboo 2020.02.29 479
10712 [코로나19] 법무부피셜 “중국 우한에서 신천지 신도 41명 입국” [3] ssoboo 2020.02.29 706
10711 동네 교회들 꼴보기 싫군요 [4] 메피스토 2020.02.29 798
10710 BTS 정규 4집 타이틀곡 "ON" [1] 라인하르트012 2020.02.29 452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