매우 감각적이고 불편한 부분들이 있었는데 결론부터 말하자면 영화는 꽤 좋았습니다. 마음이 있는 그 분에게는 영화를 안 본 상태에서 추천만 해드린건데(...뭐 이런 놈이) 그래서 여기에 질문했고요(;;). 같이 봤다면 낭패를 당할 수도 있었다는 생각은 듭니다(...). 혼자 집에서 관람 후 메시지로 나중에라도 보시면 감상 말해달라고 했는데 보셨을지는 잘 모르겠네요. 이 영화 말고도 워낙 많은 영화를 추천해서요.

영화이야기를 하자면... 사실 퐁네프의 연인들은 예전에 약간 스포일러를 당했었어요. 예전에 EBS 시네마천국에서인가 영화를 소개해 주는 걸 봤거든요. 어느 장면이었나면 지하보도의 사람찾는 벽보들을 불태우는 부분이요.

그 장면이 저에게는 10년도 더 전부터 사랑에 미치면 사람이 저럴 수도 있구나 하는 인상으로 남아있었습니다. 그 장면을 토대로 이번에 영화를 보면서 두 주인공이 어떻게 될까 궁금했지만, 다행히 파국으로 향하진 않았다는게 좋았습니다. 그런데 굉장히 못난 남자입장에서 유리한 이야기라고 약간은 아쉬운 생각이 들어요. 그런데 그게 옛날 영화가 시도할 수 있었던 영화의 미덕인 것 같고요. 그점만 빼면 좋은 사랑이야기라는 생각도 드는데, 결국 수렁에서 서로를 건져올렸을 때 비로소 함께할 수 있는 건지도 모르겠네요.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제 트위터 부계입니다. [3] DJUNA 2023.04.01 9422
공지 [공지] 게시판 관리 원칙. 엔시블 2019.12.31 29917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36668
» 퐁네프의 연인들을 보고(스포있음) [6] 예정수 2020.02.28 532
11786 라면을 미리 사야할까 [6] 예정수 2020.02.29 713
11785 window 10에서 계속 업데이트 메시지가 뜨는데 [10] 산호초2010 2020.02.29 515
11784 캔디맨 예고편이 나왔었네요 [3] 부기우기 2020.02.29 346
11783 바낭)테일러 스위프트의 블랭크 스페이스 말이에요. [6] 하워드휴즈 2020.02.29 395
11782 [조까는 가짜] 방심위 "KBS 정경심 보도, 객관성 위반..징계 결정" [6] ssoboo 2020.02.29 493
11781 [코로나19] 법무부피셜 “중국 우한에서 신천지 신도 41명 입국” [3] ssoboo 2020.02.29 719
11780 동네 교회들 꼴보기 싫군요 [4] 메피스토 2020.02.29 810
11779 BTS 정규 4집 타이틀곡 "ON" [1] 라인하르트012 2020.02.29 460
11778 신천지 시국에 보면 좋을 미드 [2] 라인하르트012 2020.02.29 687
11777 microsoft edge 유투브 질문 하나만 더 드려요 [8] 산호초2010 2020.02.29 320
11776 약속된 무쓸모의 타락씨가 이렇게 귀여운 여동생일 리가 없어!? [4] 타락씨 2020.02.29 664
11775 화가많은 아줌마 아미가 쓰는 방탄이야기. [55] dora 2020.02.29 1846
11774 사이비종교에 대해 궁금한점이 있습니다 [19] 크림카라멜 2020.02.29 1047
11773 [바낭] 코로나와 학교, 방학 [30] 로이배티 2020.03.01 1050
11772 홍상수 베를린영화제 감독상. [7] toast 2020.03.01 1012
11771 코로나19와 한국 영화 [1] 어제부터익명 2020.03.01 377
11770 아델 에넬, 타오르는 배우의 초상 [5] Sonny 2020.03.01 748
11769 코로나 바이러스 현지 분위기 [8] 양자고양이 2020.03.01 1165
11768 코로나 사태를 3월만이라도 무사히 넘긴다면(아랫글은 삭제) [2] 산호초2010 2020.03.01 615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