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마지막 시즌일지 아닐진 모르겠습니다만. 암튼 시즌 11의 에피소드는 열 개입니다. 스포일러 없게 적을 게요.


?scode=mtistory2&fname=https%3A%2F%2Fblo



 - 이 정돈 스포일러가 아닐 것 같아 그냥 말씀드립니다만. 사실 외계인 음모론은 시즌 11 이전에 사실상 끝났습니다. 무슨 사건이 더 벌어진 건 아닌데 아무튼 끝났어요. 왜 끝났는지까지 적으면 스포일러라서 생략하고 어쨌든 결론적으로 끝났습니다. 그래서 시즌 10과 11은 외계인 음모론과 거의 구분하기 힘들 정도로 별 차이가 없는 다른 음모론으로 진행됩니다만. 그마저도 시즌 11 피날레에서 끝이 납니다. 누군가가 제게 시즌 11에서 가장 맘에 들었던 점이 뭐냐고 묻는다면 '메인 스토리 다 끝내버린 거' 라고 주저 없이 대답하겠어요. 

 

 음... 사실 완벽한 끝은 아니에요. 한 시즌 정도는 더 만들 생각으로 만든 마무리 같습니다만. 어차피 시청률도 망하고 질리언 앤더슨이 완전 하차를 선언했으며 크리스 카터 본인도 이젠 안 될 거라고 선언한 판국에 시즌 12가 나올 리도 없구요. 그러니 멀더와 스컬리의 이야기는 정말 이걸로 끝이라고 봐도 무방하겠죠. 다행히도 그냥 '여기서 끝난 거야!' 라고 생각하는 것도 충분히 가능한 마무리라서 전 그렇게 생각하기로 했네요. ㅋㅋ 



 - 시즌 10에서부터 생긴 변화이고 저번 글에도 적었습니다만. 시즌 10과 11의 놀라운 점은 액션씬이 나름 그럴싸하다는 겁니다. 세상에나! 엑스파일 주제에!! 

 뭐 아마 엑스파일이 쉬는 동안 미국 드라마의 액션 연출 퀄리티가 높아진 부분이 자연스럽게 반영된 거겠죠. 그리고 그래서 생겨난 부작용이...

 멀더가 전투 머신이 되었어요!! 폼나는 자동차를 몰며 상당히 간지나는 카 체이스를 몇 번 선보이질 않나. 혈혈단신으로 총 하나 들고 적진에 쳐들어가서 중무장한 특수 요원이랑 1 vs 5로 싸워 다 죽이질 않나. 자기 죽이러 온 암살자와 제이슨 본 스타일 격투까지 벌입니다. ㅋㅋㅋㅋ 이거 설정 파괴 아닌가요. 심지어 스컬리도 몇 번 그렇게 액션 히어로 놀이를 하니 그게 정말 어색해서 참...;



 - 시즌 11의 에피소드 퀄리티는... 나쁘지 않습니다. 열 개 중에 메인 스토리 관련은 셋 정도인데, 언제나 그렇듯 개연성 밥 말아 먹인 전개지만 그래도 진행이 빠르고 마지막엔 정리까지 되니 걍 나쁘지 않았구요. 나머지 에피소드들 중에 좀 가벼운 이야기들이 많아서 좋았어요. 작정한 코믹 에피소드도 있고 무슨 '블랙 미러'와 '트윈 픽스' 스타일을 대충 막 짬뽕해서 만들어 놓은 듯한 에피소드도 있고 그냥 작정한 납량 특집 스타일 이야기도 있구요. 전 시즌과 마찬가지로 이런 에피소드들에선 멀더와 스컬리의 캐릭터도 잘 살아나고 배우들의 연기도 여유 있고 원숙해 보여서 이야기 완성도를 떠나 그냥 보기에 즐겁더라구요.


 

 - 바로 엊그제 적었던 시즌 10 소감이랑 별 다를 게 없어서 이 쯤에서 시즌 10~11에 대한 종합 소감 대충 적고 마무리 하겠습니다.

 시즌 9에서 시청을 멈춘 분들이라면 그냥 큰 기대 없이 '이야기의 끝은 봐야 쓰것다!'는 마음으로 가볍게 보실만 합니다.

 특히 멀더 & 스컬리의 소소한 만담 플레이가 그리웠던 분들이라면 보셔도 돼요. 그쪽 측면으론 꽤 괜찮습니다.

 두 시즌 합해도 40분 남짓되는 에피소드 16개 뿐이니 예전의 한 시즌보다도 짧고, 또 어쨌거나 이야기가 끝이 난다는 게 또 큰 장점이죠. 외계인 음모도, 흡연남도, 스컬리 아들도 이 두 시즌 다 보고 나면 미련 없이 떠나보낼 수 있게 해줍니다.

 다만 그 마무리가 전혀 마음에 안 들어도 저는 책임 못 진다는 거. ㅋㅋㅋ




 + 사실 결말은 상당히 강력한 막장입니다. 그래서 팬들에게 욕 많이 먹었다고 하고 저도 그 포인트가 뭔지는 잘 알겠습니다. 크리스 카터의 말에 의하면 한 시즌 더 찍으면서 다 풀어내고 해결할 생각으로 일부러 그렇게 막장으로 몰고 간 거였다는데, 솔직히 안 믿습니다 어쨌든 시즌 12는 안 나올 거고. 제겐 뭐가 어떻게 됐든 '이야기가 끝났어!!' 라는 기쁨이 커서 이 정도 결말에도 높은 만족감을 느껴 버렸네요. ㅋㅋㅋㅋ


 ++ 듀코브니는 '시즌 12 만들게 되면 난 오케이다. 불러달라'고 그랬다더군요. 하지만 질리언 앤더슨은 죽어도 더 안 할 것 같으니 소용이 없...

 그래서 크리스 카터는 애니메이션 스핀 오프를 만들 생각이랍니다. 좀 가볍고 웃기는 이야기로 만들 생각이라고. 근데... 엑스파일 팬들도 그걸 그리 많이 보진 않을 것 같군요.


 +++ 에피소드 하나에 할리 조엘 오스먼트가 나옵니다. 이 분은 성인 된 후론 아주 통통과 많이 뚱뚱 사이를 오가던데 여기에선 꽤 많이 살이 붙은 상태더군요. 그래도 이목구비가 어렸을 적 그대로라 금방 알아봤어요. 근데 맡은 역할이 '더 보이즈'에서 맡았던 그 캐릭터보다도 더 험한...;


 ++++ 시즌 10에 등장했던 멀더의 복사판 후배 FBI 요원이 있었죠. 보면서 '아 이 분도 참 탐 크루즈 닮았네...' 했었는데 다 보고난 후에 검색해보니 제가 최근에 본 '업로드'의 주인공 배우였네요. 전 진짜로 배우들 얼굴 못 알아봅니다. ㅋㅋㅋ

 그리고 그러다가 깨달았어요. '업로드'의 그 주인공 옆방 우주 갑부 할배가 위대하신 시가렛 스모킹 맨이었다는 걸.


 +++++ 시즌 8~9의 주인공 콤비 중 T-1000 아저씨는 안 나오지만 레이스 요원은 나와요. 근데 뭐 캐릭터를 거의 쓰레기스럽게 만들어 놓더니 최종화에서는 대우가 그냥... 너무 심합니다 정말. 크리스 카터가 이 분을 의리로 불러들인 건지 아님 악감정을 품고 불러들인 건지 궁금할 지경이었네요.


 ++++++ 다 본 김에 완벽 스포일러 버전으로 잡담 글 하나 더 적어 볼 생각입니다.

 그리고 이제 또 다른 걸 봐야 하는데... 아마존 프라임 무료 체험 기간이 3일 밖에 안 남았네요. 그 안에 뭘 봐야 다 볼 수 있을지. '높은 성의 사나이' 최종 시즌 트레일러가 괜히 땡기던데 에피소드 40개를 3일 동안 볼 수 있을 리가...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2020년 게시판 영화상 투표 [19] DJUNA 2020.12.13 2131
공지 [공지] 게시판 관리 원칙. 엔시블 2019.12.31 6462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14601
» [아마존프라임바낭] 드디어 다 봤습니다!! 엑스파일 바이바이 [10] 로이배티 2020.11.08 509
1577 Fernando Solanas 1936 — 2020 R.I.P. 조성용 2020.11.08 187
1576 옷구경 하세요 [2] 가끔영화 2020.11.08 498
1575 이런저런 주식잡담...(주식과 카지노) [2] 안유미 2020.11.08 568
1574 부동산 잡담 [9] 모스리 2020.11.09 1062
1573 아침에 한 사전놀이 [9] 어디로갈까 2020.11.09 636
1572 조제들 [3] 사팍 2020.11.09 536
1571 (스포) <삼진그룹 영어토익반> 보고 왔습니다 [2] Sonny 2020.11.09 877
1570 테이텀 오닐 [6] daviddain 2020.11.09 516
1569 가사에 2020이 들어가는 팝송 제목이 뭘까요? [7] 산호초2010 2020.11.09 505
1568 짦고 소중한 시간들. [11] 잔인한오후 2020.11.09 814
1567 [아마존프라임바낭] 소노 시온의 '도쿄 뱀파이어 호텔'을 봤습니다 [11] 로이배티 2020.11.09 746
1566 감정의 평준화 & 정서의 규격화 [14] Koudelka 2020.11.10 850
1565 최초의 여성화가 코린토스의 코라 [6] Bigcat 2020.11.10 509
1564 초보자가 읽기 좋은 심리학 책 추천 부탁드립니다. [5] 스위트블랙 2020.11.10 564
1563 이탈리아 르네상스의 여성 조각가 [4] Bigcat 2020.11.10 382
1562 페니 드레드풀 [6] daviddain 2020.11.10 538
1561 조진웅씨가 한성별곡 몇 편에 출연했는지 혹시 아시나요? [7] 산호초2010 2020.11.11 498
1560 스타벅스 쿠폰 나눔 - 종료 [4] 프랜시스 2020.11.11 186
1559 종양일보 여론조사에서 윤석열이 통털어 후보 1위라고 [7] 가끔영화 2020.11.11 872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