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징어 게임 잘 보고 있어요.

눈에 띄게 좋은 조연 배우들이 많아요.


특히 새벽 역의 정호연은 연기경력이 전혀 없는 신인이 맞나 싶게, 캐릭터 몰입도가 완벽하다 싶어요.

보통은 스스로 어색해서 눈에서 웃음기가 나거나 그런 실수를 할 수 있는데,

정호연은 그 피도 없을만큼 냉랭하고 상처 가득 받은 표정을 너무 잘 했어요. 정말 북한에서 험하게 살다 온 게 맞나 싶을 정도예요.

해외에선 이미 정호연의 팬이 많이 생긴 게 이해가 돼요.


미녀 역의 김주령이란 배우는 전 사실 몰랐는데 스카이캐슬에 나왔었고,

데뷔 21년차 배우라네요. 씬스틸링을 담당한다 싶을 정도로, 몇 없는 짧은 씬들에서

관객들을 웃게 만들거라는 듯, 혼신을 다해 연기하는 모습이 보기 좋았어요.

연극배우 스타일의 연기인데, 그 오버스러움도 보기 좋았달까요.

놀라운 건 이 배우가 인천 연극제란 듣보잡 연기상을 탄 거 외엔 수상경력이 '전혀' 없어요.


봄여름가을겨울그리고봄에 나왔던 일남 영감 역의 오영수의 소름끼치면서 푸근한 깊은 연기도 박수감이고,

주연급으로 주목받을 만한 박해수, 수년간 단역만 맡았던 허성태도 모두 좋았구요.


심지어 허성태의 구슬치기 상대역으로 나온 배우도 너무 좋았는데 누군진 모르겠네요.

지영 역의 이유미의 진짜 눈물연기도 좋았구요.


한국엔 케이블TV 드라마계 시상식이 딱히 없나요?

있긴 한 거 같은데 연기상이 아닌 인기상 시상 정도가 다고, 진행은 되고 있는 건지 인지도도 매우 떨어지네요.


+ 해피엔드의 주진모 따위에게 대종상 남우조연상을 줄 게 아니라 저런 분들에게 주라구요.

+ 한국은 언제 골든글로브, 에미 급의 진정성 있는 시상식이 나올런지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게시판 관리 원칙. 엔시블 2019.12.31 16936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28422
3146 오징어게임 1화를 보고 [4] 사팍 2021.09.26 492
3145 월급 250만원, 6년 근무, 퇴직금 50억 [10] 사팍 2021.09.26 899
3144 [넷플릭스바낭] '오징어 게임' 덕에 덩달아 뜨고 있는, '아리스 인 보더랜드'를 봤습니다 [16] 로이배티 2021.09.26 723
3143 자신은 오징어 게임의 말일뿐 [4] 가끔영화 2021.09.26 345
3142 넷플릭스 카우보이 비밥 오프닝 [16] Lunagazer 2021.09.26 588
3141 데스게임 혐오, 주디스 버틀러, 파일 보관법, MZ라는 환각 [5] 예상수 2021.09.26 424
3140 '오징어게임'에 등장하는 게임들에 관해서...(스포일러) [23] S.S.S. 2021.09.26 776
» 오징어 게임 배우들, 김주령, 정호연, 한국의 케이블TV계 시상식은 존재하는가? tom_of 2021.09.26 405
3138 오징어 게임 2화를 보고(간단 줄거리 있음) 사팍 2021.09.26 286
3137 The Unholy Wife (1957) catgotmy 2021.09.26 160
3136 베팅 사회(세팅 사회?) [9] thoma 2021.09.26 377
3135 오징어 게임 3화를 보고 사팍 2021.09.26 314
3134 진중권의 정의 [3] 사팍 2021.09.26 595
3133 축구 중계 - 다가오는 더비 [6] daviddain 2021.09.26 165
3132 오징어게임 다 보고 많이 울었어요. 안녕이젠 2021.09.26 675
3131 오징어 게임 4회를 보고... 사팍 2021.09.26 562
3130 소월을 감상함 [6] 어디로갈까 2021.09.27 361
3129 게시판에 넘쳐나던 머저리들은 다 어디로 갔을까 [13] 도야지 2021.09.27 960
3128 디아블로2 레저렉션을 잠깐 해보고 [4] catgotmy 2021.09.27 239
3127 왜 조용한가? [23] 사팍 2021.09.27 902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