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쁜 사과를 보면서 든 생각

2021.09.29 12:42

현존 조회 수:295

마켓컬리에서 햇사과를 시켰는데 사과 겉표면에 티 하나 없고 모양도 크고 예쁘구나 느꼈습니다.


보통 자연에서 아무렇게 자란 애들은 이렇지 않거든요. 분명히 벌레가 파먹은 부분이 있거나 갖은 풍파를 맞은 흔적이 있어요

예쁜 사과를 입에 넣으면서 아 이래야 상품성이 있는구나, 이렇게 될려면 얼마나 많이 공들어야 하는걸까. 농약은 얼마나 친걸까?.


사람들이 얼마나 겉보기에 예쁜것을 좋아하는지.. 개들이나 고양이들도 그렇구요. 그렇기에 나머지 버려지는 애들, 병들고 아프고 못생긴 아이들은..


그래도 그런 아이들을 거둬주는 착한 사람들도 있기에  어느정도 희망을 느낍니다



저도 약간 나이가 들었나 봅니다. 점점 자연스러운게 더 좋아지고 있어요.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게시판 관리 원칙. 엔시블 2019.12.31 9571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19160
610 <축구>더비의 여파 [4] daviddain 2021.09.28 139
609 온라인 잉여의 시간여행자 [3] 예상수 2021.09.28 210
608 선진국 입장료 [4] 사팍 2021.09.28 592
607 [넷플릭스바낭] 드디어 '어둠 속의 미사'를 다 보았습니다 [6] 로이배티 2021.09.28 704
606 어머니께서 유투브를 시작하시고, 구독/댓글/좋아요를… [7] 진유 2021.09.28 659
605 더불어민주당 2차 국민,일반당원 선거인단 투표하는 중입니다 [2] 예상수 2021.09.29 250
» 예쁜 사과를 보면서 든 생각 [3] 현존 2021.09.29 295
603 [강력스포일러] '어둠의 미사' 관련 강력 스포일러성 질문 및 잡담글입니다 [6] 로이배티 2021.09.29 444
602 뜨거운 것이 좋아 (1959) [4] catgotmy 2021.09.29 200
601 요즘 본 영화들에 대한 짧은 잡담.... [2] 조성용 2021.09.29 463
600 ' 어둠 속의 미사' 잡담 [6] thoma 2021.09.29 509
599 화천대유 [6] 異人 2021.09.29 781
598 영화와 멀어진 사람 [17] 어디로갈까 2021.09.29 762
597 007 노 타임 투 다이를 보고(스포약간) [5] 예상수 2021.09.29 640
596 <러브레터>에 출연했던 전설의 일본 여배우의 전성기 시절의 걸작인 시노다 마사히로의 <말라버린 꽃> 초강추합니다! (오늘 한국영상자료원 마지막 상영) [10] crumley 2021.09.30 476
595 미접종자 다중이용시설제한, 백신 6개월매다 투여 [4] 현존 2021.09.30 726
594 내 마음은 매일매일 fuss 2021.09.30 211
593 오늘도 윤석열(주택청약 통장 해명) [4] 왜냐하면 2021.09.30 571
592 <넷플릭스 바낭> 어둠 속의 미사 잡담 저도. (스포 있습니다) [6] will 2021.09.30 926
591 [넷플릭스바낭] 장안의 화제, 안 보면 간첩 드라마 '오징어 게임'을 봤습니다 [31] 로이배티 2021.09.30 1177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