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린 시절을 추억하면 '오징어'는 룰을 알고는 있었지만 많이 해본 경험이 없었던거 같아요. 이 게임은 꼬맹이들을 위한 놀이라기보다는 동네 거친 사내놈들의 공없는 럭비, 로프없는 프로 레슬링같은 스포츠였거든요.
기훈의 상황에 놓인다면 수십년전 어린 시절의 자신을 막 원망했을것 같네요.

드라마를 보며 갑자기 드는 생각이 한국인이라면 누구나 했던 통과의례같은 것들을 안해본 사람들은 결국 언젠가는 피해보는게 아닐까? 하는 쓸데없는 걱정이었습니다. 되게 한국적인 감정이네 하는 생각도 동시에 들었지만요.

"이번 게임은 한국인의 전통게임 스타크래프트입니다. 10분 안에 상대를 엘리시키거나 GG를 받아내세요."

스타라면 캠페인 모드도 제대로 안해봤던 저로서는 얼굴이 창백해질 게임일거 같네요.

술자리 게임, 고스톱, 볼링, 당구 같은 것들이 나와도 굉장히 곤란할것 같고...에까지 생각이 흘러가다보니 사실 저는 '게임'이란것, 즉 상대와 어떤 방식으로든 승부를 내는 '경쟁'이란걸 잘 못하는 편이네요. 정확히 말하면 기질적으로 경쟁을 즐기지 못하는, 오히려 불편해하는 편이네요.

아무리 생각해도 억대빚을 지지 말아야겠다는 결론만 남습니다.

여러분이 자신있는 게임은 무엇인가요? 혹시 모를 상황을 대비해서 미리미리 일남처럼 팁도 공유합시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게시판 관리 원칙. 엔시블 2019.12.31 22570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30798
4409 공룡 100만년 (1966) [3] catgotmy 2021.10.06 261
4408 현실부정 [9] ND 2021.10.06 676
4407 오지랖 [4] 채찬 2021.10.06 393
4406 [넷플릭스바낭] 여러가지 의미로 황혼의 웨스턴, '렛 힘 고'를 봤네요 [18] 로이배티 2021.10.06 665
4405 오징어게임을 둘러싼 논쟁들 [55] Sonny 2021.10.06 1901
4404 이런저런 일상잡담 [1] 메피스토 2021.10.06 307
4403 넷플릭스 시상식 누가 런칭 좀 했으면 / 극장 아닌 스트리밍의 시대 [9] tom_of 2021.10.07 616
4402 바다가 들린다 (사투리 더빙 ver.) [3] skelington 2021.10.07 755
4401 평론가란 무엇일까? [15] 사팍 2021.10.07 769
4400 변희수 하사 전역 취소 판결이 내려졌군요. [13] 적당히살자 2021.10.07 755
4399 상영 중도 퇴장 [8] 예상수 2021.10.07 784
4398 축구 바낭 daviddain 2021.10.07 208
4397 위근우의 몽니 [39] 사팍 2021.10.08 1228
4396 [월간안철수] 국민의당 대선기획단 출범 소식 [2] 가라 2021.10.08 445
4395 아무말 대잔치 [10] thoma 2021.10.08 528
4394 졸업 (1967) catgotmy 2021.10.08 222
4393 오징어 게임 전문가 평론들 (스포없음) [10] 양자고양이 2021.10.08 1076
4392 10억을 받았습니다. 그리고.... [2] 사팍 2021.10.08 616
4391 [핵뻘글] 올레티비에 vod 영화가 뭐 있나 찾아보기 귀찮아서 그만... [4] 로이배티 2021.10.08 356
4390 내각제 망령 [10] 사팍 2021.10.08 452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