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애프터썬' 봤습니다.

2023.02.02 14:24

thoma 조회 수:521

Aftersun, 2022

2a0fde051fcf8a668226d9fa47b330856db5250c

소피가 20년 전 11살 때 같이 살지 않는 아빠와 둘이 갔던 여름 휴가를 회상하는 내용입니다. 그때 찍었던 캠코더 영상이 이 회상의 바탕이 되어 도움을 주고요. 

회상하는 성인인 소피는 영화에 순간이라 해도 좋을 정도로 잠깐씩 드문드문 등장하고 영화는 과거로 채워져 있어요. 아빠와 딸의 튀르퀴예 여행을 따라가며 전개됩니다. 관광지를 방문하거나 차를 타고 계속 이동하는 여행은 아니고 휴양지 호텔 한 곳을 정해 그곳 풀장에서 살을 태우고 게임센터 같은 부대 시설에서 놀거나 근처 바다에서 수영하고 다이빙하며 보내는 일정입니다. 아래부터는 스포일러 성격의 내용이 포함됩니다.

 


오빠로 오해받는 젊은 아빠와 우울감을 정의하거나 함께하지 못하는 사람과의 시간에 대한 생각들을 표현하는 것을 보면 11살이라기에는 생각이나 표현이 성숙한 딸의 조합이 영화에 대한 정보가 전혀 없는 상태에서 보게 된 관객으로선 이 영화가 어떻게 흘러갈 것인지 긴장이 되지 않을 수 없었어요. 제목인 애프터썬은 썬탠을 하면서 바르는 로션을 말한다고 합니다. 이 로션을 아빠가 소피에게 발라주는 장면이 두 번은 나왔던 것 같아요. 아빠는 좋은 사람일까. 이 두 사람을 위협하는 다른 사건이 생기는 것은 아닐까. 보면서 이런 생각들을 안 할 수 없습니다.

영화를 다 보고 나니 아빠는 너무 이른 나이에 아빠가 되었을 뿐 딸에의 사랑과 책임이 충분한 좋은 사람이었어요. 부녀가 다 불순함 없는(?) 휴가의 시간을 보내고 헤어집니다. 그러면 영화가 말하고 싶어하는 건 뭘까. 소피의 20년 전 개인적 회상을 따라다닌 후 제 감상은 '충분치 않다'라는 것입니다. 친구집에 가서 친구의 어린 시절 가족 여행을 찍은 비디오를 보고, 아 즐거웠겠구나 좋았겠구나 그런데 아빠와는 더이상 같이 살지 않으니 휴가 후의 이별이 안타깝구나...라고 느낄 때, 그것 뿐이라면. 감상자에게 돌려 주는 것은 너무 부족하지 않은가 싶습니다. 더우기 저는 감독과 친구도 아니잖아요.

예를 들면 이런 설정입니다. 아빠는 영화 초반에 오른팔에 깁스를 하고 있다가 중간에 스스로 떼어냅니다. 왜 다쳤는지 이유가 나오지 않습니다. 그냥 누구나 살다보면 다칠 수 있으니 다쳤겠지요. 이렇게 표현되어 버리면 너무나 (감독의)개인적인 추억이 되고 그냥 그런 일도 있겠지, 하게 될 뿐 관객이 영화와 함께할 때 이입의 여지가 없어지지 않는가 싶어요. 성인인 소피가 자신의 회상 사이사이에 그때를 성인의 시각으로 개입해서 보는 장면들이 있습니다. 이 부분은 조금 나았습니다. 아빠의 약함이나 갈등이 드러나 주니까요. 하지만 아빠는 성정체성 문제로 엄마와 헤어졌을까요. 모릅니다. 아빠는 우울증이 있었을까요. 모르겠어요. 이 휴가 이후로 영영 만나지 못했고 아빠는 죽었을까요. 역시 알 수 없어요.  


제가 언급하지 않은 아름다운 지점들도 있습니다. 부녀간의 따스한 공감의 언어들, 해변이나 수중에서 놀 때 그 시간의 특별함이나 태양 광선과 바다를 배경삼은 여름 냄새 같은 모든 풍광도 즐기실 수 있는 영화입니다. 특히 잊고 있던 어린 시절의 시간과 더불어 젊었던 아빠와의 좋거나 싫거나 아쉬웠지만 지금은 애틋해진 기억이 있으시다면 이 영화는 몹시 마음에 다가올 수 있는 영화입니다. 저역시 부녀의 여행을 따라다닌 후 애달픈 마음이 들긴했습니다. 많이는 아니었지만요.

 

샬롯 웰스 감독의 첫 장편이라고 하는데 아주 호평을 받고 있습니다. 상도 많이 받았고요. 

딸 역의 프랭키 코리오 아빠 역의 폴 메스칼, 두 사람의 연기는 매우 좋았습니다. 폴 씨는 오스카에 후보로 올랐다고 하네요.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