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살 터울로 친해진 형이 있었어요. 알게된지 얼마 안되고부터 직장 사람들 얘기를 끊임없이 저한테 카톡으로 보냈어요.


이 사람은 개그맨 누구 닮았다 부터 시작해서 (솔직히 당사자가 들으면 기분 나쁠만한, 품평 같은) 성격이 어떻고. 나한테 왜 승질부리는지 모르겠다. 등등


처음에는 재미있게 들어주었죠. 제 직장도 아니고 모르는 사람들이지만 속얘기를 할데가 없어서 답답한가 보다 하고요.


거의 매일매일 톡이 왔어요. 서로 공통된 관심사와는 거리가 먼 애기였죠. 급기야는 회사 단톡을 보여주면서 이 사람들 얘기하는것좀 봐라


애네 둘이 싫어한다 이런 얘기까지. 이쯤에서 왜 이런 얘기를 내가 듣고있나 의문이 들더군요. 그래서 제가 그분 한테 “형 제가 관심 없는 사람들 얘기는 듣고 싶지 않아요”라고 말을 했어요


그후 힘 없는 알았다 라는 답장이 돌아오고.. 생각해보니 제가 너무 냉정했나 싶기도 하네요. 듣다가 적당히 리액션만 해줘도 큰 문제는 없었고


그 사람들한테 직접 얘기하지 못하니 (좋은 얘기도 아니지만) 저한테라도 풀어놓고 싶은 심정..이 어느정도 이해는 가지만, 생판 모르는 사람들 뒷담화 하는걸 듣고 있자니 죄책감도 들더군요;


그 형을 비난하려고 쓴건 아닌데  그렇게 쓰여지기도 했네요..단지 다른 분들은 이런 상황에 어떻게 대처하시는지 궁금합니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게시판 관리 원칙. 엔시블 2019.12.31 18981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29945
10859 복면가왕 음악대장에게 감사하네요. [10] tempsdepigeon 2016.06.01 4274
10858 설현 love 지코...5개월째 연애중 [10] 라인하르트백작 2016.08.10 4274
10857 길가다 외국인이 차비달라고...; [14] 보라색안경 2010.08.17 4275
10856 2ne1, Go away MV [19] 메피스토 2010.09.10 4275
10855 노동착취를 그린 심슨 오프닝 (Banksy 작품) [11] 머핀탑 2010.10.11 4275
10854 원빈 잘났다 서영희 이쁘다, 강아지밥, 피부는 천차만별, 디카페인커피.. [7] being 2010.11.19 4275
10853 슈스케와 허각, 에비앙, 겨울 화장품, 면세점 충동구매, [13] being 2010.10.18 4275
10852 내년 몰스킨 다이어리는 뭘로 할까요 + 야옹 사진 [10] loving_rabbit 2010.10.24 4275
10851 <커피 수입 금지> 그것...조롱 마세요 [14] 채색된 사마귀 2011.12.18 4275
10850 예전 만화들을 보다가 하마터면 멘붕 올 뻔 했네요. 나가노 준코 작품이요 [9] 나나당당 2012.10.22 4275
10849 '1,2,3,4,5,6,7,8' 네글자로 하면? [8] 황재균균 2011.07.29 4275
10848 처음으로 박지민이 좋아졌어요. [8] 화양적 2012.04.22 4275
10847 여름철 피부관리 잘 하고 계신가요? [12] 씁쓸익명 2012.07.29 4275
10846 직장의 신 이 드라마 뭐죠 [5] 사람 2013.04.15 4275
10845 mbc 가요 대제전 [164] 감동 2012.12.31 4276
10844 '이상' 시 해설서 낸 조영남씨. [17] 전기린 2010.07.07 4276
10843 슈퍼스타k2 탈락자 ㅠㅠ (스포), 탈락된 분한테 반했던 영상. [11] utopiaphobia 2010.10.02 4276
10842 [스포] 나는가수다에 이분이 나오실수도 있다네요 ;; [6] 빠빠라기 2011.03.13 4276
10841 소셜 네트워크 보고 왜 싸이월드는 페이스북만큼 크지 못했냐... [31] 자두맛사탕 2011.03.25 4276
10840 진중권 형님 돌아오세요~~(헉 돌아왔다 왔어!) [23] Hollow 2011.10.17 4276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