선거, 기쁨, 민주주의

2010.06.03 19:51

데레데레 조회 수:4285

0. 저는 이번 선거 결과에 정말 만족합니다. 뜻하지 않은 선물은 더욱 기쁜 법이라..

 

1. 한명숙 후보의 패배를 애석하게 생각하는 분들이 많으시네요. 저도 그렇습니다. 그래도 너무 크게 상심하지 마세요. 이번 선거에서 우리 국민은 현 정부에 강력한 경고장을 보냈습니다. 한명숙 후보의 패배는 그 경고장에 마침표를 못 찍은 것으로  이해하자구요.

 

2. 선거 혹은 정치과정은 늘 실망의 연속입니다. 1960년 419에 이어 발생한 518 쿠데타, 1980년 서울의 봄을 짓밟고 들어온 신군부, 1987년 민주적 헌법 제정에도 불구하고 야권 단일화 실패로 노태우가 집권하였죠. 그뿐입니까? 군부정권이 막을 내리던 92년에는 민주화 세력이 집권할 수 있었으나, 3당합당으로 민주화 세력인지 수구 세력인지 모호해진 YS가 집권합니다. DJ는 1997년 군부세력의 유산이라고 할 수 있는  JP와 연대를 통해 간신히 정권을 획득합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우리 정치는 많이 투명해졌고, 많이 민주화되었고,  급기야 진보정당이 의미있는 세력으로 성장하기에 이릅니다. 단숨에 모든 것을 변화시키기는 어렵습니다. 선거는 결코 건곤일척의 승부가 아닙니다. 그냥 한걸음 한걸음 내딛는 거죠. 다시 말씀드리지만 경고장에 마침표 하나 못찍었다고 너무 상심하지 말자구요.

 

3. 한명숙이 서울시장이 되었으면, 서울시정, 한국정치가 180도 바뀌었을까요? 2002년 대선이 생각납니다. 대학 4학년 때였죠. 이회창 후보와 노무현 후보간 박빙의 승부를 밤 늦게까지 지켜봤더랬죠. 결과는 노무현 후보의 승리!! 정말 세상이 많이 바뀔 줄 알았습니다. 선거혁명이라는 것이 바로 이것이구나.. 싶었습니다. 진정 서민들과 힘없는 사람들이 인간답게 살 수 있는 사회가 올 것으로 믿었습니다. 그러나 참여정부 5년의 성적표는 초라했습니다. 바뀐 것도 많지 않은 것 같았죠. 하지만 성과도 있었습니다. 민주화가 진행되었고, 권위주의도 많이 약화되었습니다. 국가인권위원회도 만들어졌고, 의문사진상조사위원회 등 이전에는 상상하기 어려웠던 활동들도 진행되지요. 한명숙 후보가 패배한 것은 아쉽지만, 그가 당선되었더라도 획기적인 변화는 기대하기 어려웠을 겁니다. 다만, 그가 당선됨으로써 이룰 수 있었던 과제들은 또 미래의 과제로 남겨두면 되잖아요.

 

4. 저는 마포구에 살고 있습니다. 마포구 자랑을 좀 하고 싶습니다. 마포구에서 진보신당의 오진아 구의원 후보가 해당 선거구에서 득표 1위로 당선되었습니다. 마포구의 오현주 후보는 20%의 득표율(3위..ㅠㅠ)을 기록하며 의미있는 성과를 거두었죠. 나와 같이 하루하루 회사일 하면서 먹고살기 바쁜 사람들이 진보신당을 잊지 않고 선택하고 있음을 확인하는 소중한 기회였습니다. 노회찬, 심상정 이런 유명한 사람들이 아니더라도 서울 한켠에서 진보신당에 지지를 보내는 사람이 있었습니다. 이런 한사람 한사람들의 희망으로 세상은 조금씩 좋아질 것이라고 믿습니다.

 

5. 오늘 너무 기분이 좋아서 조금 오버한듯 합니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게시판 관리 원칙. 엔시블 2019.12.31 22283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30640
11352 설국열차 본 느낌 [3] 귀찮카카포 2013.07.24 4219
11351 보수쪽에서 나꼼수 팟캐스트 중단을 애플사에 정식으로 요청한다고... [4] 라곱순 2011.11.06 4220
11350 [아이돌] 카메라 마사지의 힘을 느껴 보아요 - 인피니트 She's back 일본판 MV [9] 로이배티 2012.07.27 4220
11349 영상자료원에서 일베충(추정)과 남영동 봤습니다. [17] 그리스인죠스바 2013.01.24 4220
11348 남편 사소한 집안일 매달릴수록 부부관계 줄어든다 [24] 닌스토롬 2013.01.31 4220
11347 [듀9] 대체 롯데 자이언츠 경기 예매는 어떻게 하는 거죠. 짜증이 나서 미치겠네요. [9] 01410 2013.04.19 4220
11346 섬망에 대해, 퇴원후 집에서 회복하는것이 좋을까요? [12] 익명할께요 2015.03.29 4220
11345 박재범 피쳐링 B.O.B Nothin` On You (자동재생) [18] the end 2010.06.15 4221
11344 [인생은 아름다워] 52회 할 시간입니다 [11] Jekyll 2010.10.02 4221
11343 DCInside 김유식 인터뷰.. [7] Spitz 2010.10.18 4221
11342 오늘 위대한탄생 인상깊었던 장면들.. [3] juni 2011.03.05 4221
11341 수정-배은망덕 [16] 오키미키 2011.06.08 4221
11340 오래 키우던 개가 죽었어요 [24] 레사 2011.07.28 4221
11339 여러 가지... [21] DJUNA 2012.09.06 4221
11338 맞춤법 지적이 언어폭력이라는 걸 깨달아야합니다 [63] mily 2013.09.09 4221
11337 일밤 1부 아빠 어다가 시청률 9.9% 기록 [10] 감동 2013.01.28 4221
11336 못생긴 놈.jpg [7] 자본주의의돼지 2013.01.29 4221
11335 언제 나이 들었다고 느끼시나요? [42] 벼랑에서 살다 2014.03.22 4221
11334 [듀나in] 마이크로포서드 질문. (파나 GF1 vs G2) [7] 익명의사 2010.07.25 4222
11333 경동시장 홍릉각에 가서 중국 코스 요리를 먹고 싶어요 [21] 감참외 2010.08.23 4222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