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러 가지...

2012.09.06 13:38

DJUNA 조회 수:4229

  0.  
오늘의 외부 움짤.  
   

1.  
강남 신세계에 있던 에디스 카페 언제 없어졌는지 아세요. 오늘 갔는데, 없더라고요. 그곳 슈니첼은 괜찮았는데. 꿩 대신 닭이라고 사보텐에서 돈까스를 먹었는데, 뭔가 손해본 기분입니다.  차라리 지하층을 돌아가니며 간식거리나 주워먹을 걸. 아니, 기왕 돈까스를 먹을 거라면 건대 밀피유까지 가거나...

2.  
앞으로 사흘 동안은 대장내시경 검사를 준비하기 위한 다이어트. 깨나 나물 같은 걸 먹지 말라고 하는군요. 

3.  
옛날 강남 영풍 자리에 새로 생긴 반디에서 조이 이야기를 샀어요. 그것만으로도 짐이 순식간에 무거워집니다. 옛날 학교다닐 때 그 많던 책들을 다 어떻게 가지고 다녔는지 몰라요. 

4.  
추리소설을 읽을 때, 살인이 언제 일어나는 게 가장 좋으세요? 전 빨리 일어날수록 좋습니다. 밴 다인 소설이 좋은 게 그거죠. 언제나 시체부터 시작하거든요.  

5.  
본 레거시로 장윤정이 벌 수 있는 돈이 얼마나 될까요. 영화 속에는 거의 나오지 않습니다. 나왔는지도 몰랐어요. 하지만 엔드 크레딧에 올라와 있으니 그래도 돈을 받겠죠? 

6.  
의욕이 없습니다. 어떻게 용하게 버티고는 있지만, 거의 의무감에 끌려가는 수준. 언제나 이 기분이 풀리려나요. 오늘 영화가 두 편인데, 과연 둘 다 볼 수 있을지 자신이 없어요.

7.
오늘의 자작 움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게시판 관리 원칙. 엔시블 2019.12.31 26241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33221
11880 여드름 치료, 로아큐탄이 갑인가요? [3] 샤워실의 바보 2013.06.29 4169
11879 울버린, 영화 마지막의 쿠키 영상의 의문점? [4] espiritu 2013.07.27 4169
11878 너무 이상한 경우를 당했습니다. 상담부탁.. [10] Jade 2015.02.03 4169
11877 며칠 동안 성매매에 대해 쭈욱 글 읽다 생각난 제 친구의 에피소드 [30] Chekhov 2011.05.18 4170
11876 안철수... 박원순과 후보 단일화 확정 [14] 黑男 2011.09.06 4170
11875 [바낭] 정말 결혼에는 돈이 많이 드는군요. [11] 어른아이 2012.04.25 4170
11874 17세의 나레이션.jpg [4] 2012.04.07 4170
11873 넌 좋은 학교 나올 필요 없어, 좋은 학교 나온 남자친구를 만나면 되지 [7] loving_rabbit 2012.12.16 4170
11872 피부는 소중하니까요. Culligan HSH-C135 설치기 [6] 칼리토 2013.01.28 4170
11871 HOMM3 이거 왜이렇게 어렵나요-_-; [7] 큰거북이 2013.07.17 4170
11870 분당에 맛있는 마카롱집을 수배합니다! [21] 소바 2014.02.03 4170
11869 고백했는데 차였어요. [9] 나림 2011.12.01 4171
11868 직원 한 명이 이틀째 무단결근을... [9] sweet-amnesia 2011.03.30 4171
11867 홍대 밀로커피 [6] beirut 2011.10.08 4171
11866 출마선언을 보고 느낀 안철수와 문재인에 대한 점 [15] 루아™ 2012.09.20 4171
11865 "오빤 촘스키 스타일" [15] 버스,정류장 2012.10.29 4171
11864 2013년, 당신이 얻게 될 3가지는? [68] 형도. 2013.02.04 4171
11863 오바마 부부 지인중에 한국인 있나요? [6] 자본주의의돼지 2013.02.08 4171
11862 독일이 무서웠던 점 [7] 디나 2014.07.09 4171
11861 인생에서 꼭 읽어야 할 책도 해봐요 [96] 싱글레어 2014.12.13 4171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