후쿠오카, 카페 브라지레이로

2013.02.28 13:37

beirut 조회 수:4219

지난 겨울, 후쿠오카에 다녀온 사진들과 함께 카페 기행을 올립니다. 카페 기행의 기반에는 [후쿠오카 카페산책](코사카 아키코, 아이비라인)라는 책이 있습니다.

 

1934년, 카페 브라지레이로는 히가시나카스 강가에 문을 엽니다. 잘 숙성된 스코틀랜드 위스키는 불을 떼는 소리가 독특한 이탄과 그 지역에서 흐르는 물, 그리고 거친 해풍을 그대로 담고있습니다. 숙성되는 오크통은 스코틀랜드의 자연과 역사를 담아 술을 빚어내지요. 브라지레이로는 후쿠오카에서 빚어낸 깊은맛의 싱글몰트입니다. 강변에 부는 바람을 이고, 그곳의 물과 함께 자란 카페입니다. 카페에 들어서자마자 그 지역의 물과 함께 섞어 마셔야 진가를 발휘한다는 스코티쉬 위스키가 생각났습니다.

 

브라지레이로 로고가 세겨진 조그만 로스터는 매일매일 소량의 생두들을 볶아냅니다. 근대 서양식 조리사인 나야씨의 레시피로 만들어지는 각종 음식들은 이곳의 커피와 궁합을 잘 이루죠. 커피를 주문하고, 카페를 둘러봅니다.

더블클릭을 하시면 이미지를 수정할 수 있습니다

 

작지만 견고하게 제작된 이곳의 로스터. 쿨러 위에 설치된 작은 선풍기가 인상적입니다.

 

'

벽장엔 카라얀의 사진들이. 일본인들의 클래식 사랑은 이미 널리 알려져있죠. 빌헬름 켐프의 이름을 딴 켄-푸산 이라는 섬은 그들의 고전음악에 대한 열정을 보여줍니다. 카라얀또한 일본에서 많은 사랑을 받는 지휘자였습니다.

 

해가 스멀스멀 지기 시작할 때부터 늦은 저녁이 되기까지, 우리는 브라지레이로에 머물렀습니다.

 

후쿠오카의 거리를 거닐다,

 

도착한 어느 이자카야. 일과를 끝낸 직장인들이 즐겁게 술을 마시는 곳이었습니다. 후쿠오카의 명물 고등어회. 커피로 출출해진 배를 달래고 숙소로 향했습니다.

 

도제방식의 오래된 카페가 아직도 살아있고, 그들이 볶아낸 블렌딩이 많은이들의 입맛을 사로잡는 곳이 일본입니다. 오랫동안 그 지역 사람들과 호흡하며 만들어온 브라지레이로의 블렌드도 깊은맛을 만들어내죠. 스페셜티의 물결이 밀려와도 일본의 클래식 카페들은 건재합니다. 오히려 스페셜티를 자기 카페에 맞게 변화시켜 로스팅을 해내죠. 굳건한 뿌리가 있기에 흔들리지 않는 맛을 내고 시대에 맞춰 변화합니다.

 

필카사진은 몇 장 없기에 아이폰으로 찍은 사진들로 설명을 더해보겠습니다.

 

 

브라지레이로 전경

 

메뉴판입니다. 일본말로만 써져있어 해석 불가능. 클래식 커피와 블렌드를 시켰던걸로 기억합니다. 아마, 맞을겁니다.

 

 

네, 주문한 커피 하나는 저렇게 잔이 세개나 나오는 메뉴였습니다. 주문하자마자 직접 만드는 (달지않은)생크림 작은 도기 주전자 그리고 작은 잔. 커피는 그냥 먹었을때 조금 심심합니다. 저 크림을 타서 먹으니 놀랍게도 부드럽고 달달하며 고소해지더군요. 커피에서 나는 기분좋은 맛들이 다 나는 기분이었습니다. 드립으로 내려진 블렌드 또한 묵직한 바디감이 살아있는 일본식 커피였습니다.

저는 이런 블렌드가 좋습니다. 오랜시간동안 사람들과 호흡해온 커피이기 때문이죠. 어딜가도 그 카페만의 블렌드를 뽑아낼 수 있는 카페가 드문 한국과는 다른 모습입니다.

 

 

필카로는 좀 어두워보였던 로스터기. 유심히 살펴봤습니다. 무거운 철로 만들어진점이 인상적이었습니다. 밖에서 간단히만 살펴봐도 견고한 구조가 눈에 확 들어옵니다.

 

브라질커피를 찾는 사람들이 많아서 브라지레이로라는 이름이 붙었다는 얘기도 있습니다. '커피=브라질'이라는 공식이 통했던 1930-40년대의 일본 풍경이 상상됩니다.

 

벽면을 장식안 카라얀의 사진들. 2층입니다. 기분이 묘하네요.

 

주소는, 후쿠오카시 하카타 구 텐야마치 1-20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게시판 관리 원칙. 엔시블 2019.12.31 26346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33310
11909 여러 가지... [18] DJUNA 2012.11.28 4166
11908 뜬금없이 올려보는 외래어(?) 멘붕 [25] 잠익77 2013.02.11 4166
11907 박진영 9년연하와 재혼 [3] 사과식초 2013.09.16 4166
11906 믿었던 사람에게 배신당했을 때 [6] sophie 2013.10.19 4166
11905 정부는 선장에게 고마워할 것 같습니다. [3] 풀빛 2014.04.20 4166
11904 이 정도 갖춘 사람이라면...? 5 [14] 연금술사 2010.07.31 4167
11903 소셜 쇼핑 짜증나요... [25] 도야지 2011.01.25 4167
11902 정대세도 트위터 하고 있어요 [7] amenic 2010.06.17 4167
11901 [기사] 김연아, 새 시즌 프로그램곡 발표 [8] 닥터슬럼프 2012.08.20 4167
11900 이 여자가 저한테 똥을 줬네요. [3] 자본주의의돼지 2012.10.24 4167
11899 어릴적 여친의 홈페이지를 들어갔습니다. [10] 밤비 2012.12.16 4167
11898 [기사펌]테일러 스위프트..한국서 굴욕... [12] 시민1 2013.04.10 4167
11897 브리트니 몸매감상 [12] 완수 2013.10.08 4167
11896 내일이면 안철수는 끝난다는 변희재 발언의 근거는 이거였나 봅니다 [10] amenic 2012.11.19 4168
11895 현영에서 구은영 [1] 가끔영화 2010.12.15 4168
11894 이것도 도시 전설인가요? [10] 자본주의의돼지 2011.09.25 4168
11893 오늘의 섹스앤더시티 놀이, 좋아하던 연예인이 변했어요 [9] loving_rabbit 2012.01.24 4168
11892 게시판 규칙을 안 지킨 자에게는 게시판 규칙을 안 지켜도 되는가. [37] 강랑 2013.09.17 4168
11891 중국에도 싸이가.... [9] soboo 2013.02.10 4168
11890 좀 심한 동시집 전량 회수 폐기하는군요 [30] 가끔영화 2015.05.05 4168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