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9禁] 침대 밑 서재

2011.02.16 15:59

Ostermeier 조회 수:24730

* 노골적인 묘사는 없지만 성인물 이야기이니 싫으신 분은 Skip 하세요.




저 사진의 침대와 그 아래 책꽂이는 가진 자의 여유가 물씬 풍겨나옵니다만 실제로 학창시절에 침대 생활을 경험한 지금 20대 후반에서 30대 이상의 남성들에게 침대 밑은 은밀한 욕망의 서재였죠.


저 서재에는 당시 인기있는 책이었던 아래와 같은 도서들은 감히 들어갈 수 없었습니다.



저 침대 밑 서재의 셰익스피어이자 도스토예프스키이며 톨스토이인 대문호는 도미시마 다케오(富島健夫)라는 작가였습니다. 우리나라에서는 해적판으로만 나왔던 탓에 도미시다 다케오로 알려진 분이시죠. 대단히 많은 작품들이 해적판으로 번역되어 시중에 나돌았는데 그 중에서도 마스터피스로 꼽힌 작품은 <여인추억> 시리즈였습니다.



도미시다 다케오에 감히 견주지는 못하겠지만 <여인추억> 못지 않은 일본판 해적물 베스트셀러(?)도 있었습니다. 우노 고이이치로의 <황홀한 사춘기>라는 작품이죠. 이 책은 중간중간에 사진을 넣어서 더 선풍적인 반향을 일으켰던 것으로 기억합니다. 속편도 나왔는데 같은 작가의 작품인지는 모르겠네요.




무협지를 좋아하는 친구들에게는 침대 위에 김용의 <영웅문>이 놓여있다면 침대 밑에는 이 작가가 놓여있었죠. 언제나 작품마다 음약에 중독되는 여성이 등장하는 와룡강. 와룡강은 한국 작가였는데 당시 많은 남학생들에게 무협지란 장르를 오해하게끔 만들었던 장본인이기도 했습니다.



만화 쪽에서는 유진이 단연 강세였습니다. 당시 동네 서점에서 일본판 원서를 은밀하게 학생들을 대상으로 권당 몇 만원의 엄청난 가격대에 팔았었죠. 문방구에서는 그걸 복사해서 스테이플로 찍어서 팔기도 했습니다. 번역이 되지 않았음에도 그림만 보려고 원서 가격을 다 지불하는 가진자들도 적지 않았었습니다. 그때 난리났던 작품이 <엔젤>입니다.



잡지 중에서는 단연 이거였고요.




서재라고 해서 책만 꽂혀있으라는 법은 없겠죠. 영상물도 자리를 차지하고 있었습니다. 많은 인기 영화가 있었는데 <엠마누엘>과 <옥보단>은 심지어 공중파에서 유재석이 인증을 해주더군요.



이 외에도 침대 밑 서재에는 정체를 알 수 없는 청계천표 비디오나 복사물, PC 통신 등에서 유통되었던 <깊고 깊은 구멍>이라는 소설등이 출력되어 자리를 차지하고 있었습니다.


부끄러움을 많이 타고 심약하여 감히 침대 밑 서재를 만들지 못했으나 욕정에 몸부림 치는 친구들도 있었습니다. 그들의 성인물은 황당하게도 아래 책들이었죠.




여성분들은 잘 모르시는 세상 얘기일텐데 세월이 지나다 보니 별걸 다 추억하게 되는군요. 요새 남자애들에게는 침대 밑 서재는 없는 이야기겠죠? 컴퓨터로 모든게 가능한 세상이니...


개인적으로 저 위 컨텐츠들과는 아무 관계 없습니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제 트위터 부계입니다. [3] DJUNA 2023.04.01 28346
공지 [공지] 게시판 관리 원칙. 엔시블 2019.12.31 46894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57048
126468 그런데 제임스프랑코는 왤케 키스를 많이해요? [7] 주근깨 2011.02.12 25398
126467 [질문] IT 계열의 기획자를 영어로 뭐라고 하나요? [7] 생귤탱귤 2012.09.12 25165
» [19禁] 침대 밑 서재 [23] Ostermeier 2011.02.16 24730
126465 레이디 가가의 생고기 드레스. [16] mithrandir 2010.09.14 24553
126464 [공지] 2012년 듀나 게시판 영화상이 결과가 나왔습니다. [8] DJUNA 2012.12.07 24445
126463 삼양사와 삼양식품.. / 대기업 외식부문 참 많네요 [10] N.D. 2010.07.23 24165
126462 <필독> 등업하려는 유저는 반드시 읽어주세요. (이미지 등록 포함) DJUNA 2010.06.15 24150
126461 [듀나인] 대댓글 다는 것은 모바일만 되는 건가요? [15] 수프 2012.06.28 23772
126460 ㅇ며ㅡ.ㅜㄷㅅ [5] 닥터슬럼프 2013.05.22 23765
126459 서울에서 제일 맛있는 케익집이 어디인가요? [40] 지지 2013.01.09 23634
126458 [노출주의] 흔한 레벨1 야만용사 [14] 닥터슬럼프 2012.06.28 23447
126457 연예인 A양 진실 사이트까지 생겨나다니( 혐오스런 문구와 확인되지 않은 내용은 펑!) [13] chobo 2011.12.05 23390
126456 [네이버 영화] 세인트 모드, 카조니어, 페인티드 버드 등 [15] underground 2021.10.31 23278
126455 이정재 사람이 참 가볍군요;; [68] 아몬드 2013.02.16 22922
126454 삘받아서 올려보는 중화권 여배우들. [14] 자본주의의돼지 2013.02.08 22690
126453 네이버 웹툰작가 인터뷰 [13] clancy 2013.08.30 22293
126452 크롬에서는 로그인이 됩니다. [5] DJUNA 2010.06.03 22157
126451 [사진] 논두렁에서 만난 강아지 [3] miho 2011.11.16 22141
126450 은혼 좋아하시는 분? 은혼2기, 블리치 애니메이션 완결! [1] chobo 2012.03.28 22008
126449 데스크탑/pc전원은 켜두는게 좋은가: 기계수명 Vs. 전기세 [23] OscarP 2013.02.06 22003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