레이디 가가의 생고기 드레스.

2010.09.14 14:54

mithrandir 조회 수:24553


경고: 위 제목은 비유가 아니라 진짜 마트에서 파는 생고기를 뜻합니다.

오늘 국내 뉴스에도 방영된 비주얼이긴 합니다만,
선명한 정지 사진으로 보기엔 시각적으로 꽤 불쾌할 수도 있습니다.





아까 뉴스를 틀어놓고 있는데 해외 토픽에 레이디 가가의 MTV 뮤직비디오 아워즈 수상 소식이 나오더군요.
근데 뉴스마다 빠짐없이 나오는 내용.
화려한(혹은 기괴한) 의상으로 유명한 레이디 가가가 이번 시상식에서도 여러번 옷을 갈아입었는데
그 중 하이라이트를 생고기 드레스로 장식한 모양입니다.


(사진 출처: mtv.com)



재미있는 퍼포먼스라고 생각했는데,
레이디 가가가 이걸 입은 건 처음이 아니더군요.
얼마전의 일본판 보그 표지에서도 이 패션을 선보였다는 듯.
그 때는 드레스가 아닌 비키니였다고 하네요.



(사진 출처:...?? 기억이 안남.)




이 드레스를 보고 재미있다고 느꼈던 건, 
이 의상이 몇달전 한 현대미술 회고전에서 보았던 작품 하나를 그대로 가져온 것이기 때문입니다.



Jana Sterbak의 "Vanitas: Flesh Dress for an Albino Anorectic"이라는 작품이지요.
물론 레이디 가가가 입고 나온 이 드레스가 우연히 겹친 것일 수도 있고,
퐁피두 전시에서 이 작품을 본 가가가 "아, 나도 한 번 해보고 싶은데?"라고 생각해서 만든 의상일 수도 있습니다.

실제 전시에서는, 80년대에 만들어진 생고기 드레스가 세월이 지나 
낡은 가죽처럼 변한 상태의 실제 드레스와 함께,
이 드레스가 처음 만들어졌을 당시 생고기를 그대로 입고 있는 작가의 사진이 함께 걸려있습니다.

(이런 상태를 거쳐...)

(이렇게 변하죠)



레이디 가가가 이번에 입은 그 드레스도 세월이 지나면 원시인들이 입던 가죽옷처럼 변하겠죠?



뉴스를 보았을 때 몇가지 궁금증이 들기는 하더군요,
과연 저 옷을 가져올 때 냉장고에 넣어 왔을까,
핏물이 떨어지지 않았을까,
옆사람한테 냄새가 나지는 않았을까 등등…
(그리고 가장 궁금했던 것: 저거 1등급 고기였을까?)


(사진 출처: mtv.com)


(사진 출처: mtv.com)



시상식장에서 생고기 지갑(!)을 대신 들어줘야 했던 셰어는 
자신의 트위터에 재미있는 예술 행위였다고 칭찬을 남긴 방면,
PETA에서는 지난번 보그 재팬 커버때무터 비난을 하고 있다고 합니다.
뭐, 비난하는 행위 자체는 이해가 갑니다. 다만 크게 공감이 가지는 않는군요.


어쨌든 대중문화 스타가 현대예술을 끌어오는 행위 자체는 반갑게 생각합니다.
하지만 생고기 드레스라니, 어떤 사람들에게는 도가 지나친 비주얼이었을지도 모르죠.
과연 다음엔 뭐가 나올지.
나중엔 마리나 아브라모비치처럼 벌거벗고 벽에 매달려 노래를 부른다거나,
갑자기 물감통을 들고 나와서 액션 페인팅을 하며 노래를 부른다거나...
아니, 역시 현대예술 코스프레라면, 작품 자체보다 의미 부여에 중점을 두는 겁니다.
그냥 평범한 흰색 나시티를 입고 나와서,
그 나시티가 현대 사회와 미국의 패권주의에 대해 어떤 의미를 가지고 있는지 설명하는
200페이지짜리 팜플렛을 공연장에서 무료로 나눠주는 건 어떨까요?
물론 표지는 레이디 가가의 수수한 척 하면서 은근히 화려한 최신 화보로 장식해야겠지요. :-)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제 트위터 부계입니다. [3] DJUNA 2023.04.01 28346
공지 [공지] 게시판 관리 원칙. 엔시블 2019.12.31 46893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57047
126468 그런데 제임스프랑코는 왤케 키스를 많이해요? [7] 주근깨 2011.02.12 25398
126467 [질문] IT 계열의 기획자를 영어로 뭐라고 하나요? [7] 생귤탱귤 2012.09.12 25165
126466 [19禁] 침대 밑 서재 [23] Ostermeier 2011.02.16 24730
» 레이디 가가의 생고기 드레스. [16] mithrandir 2010.09.14 24553
126464 [공지] 2012년 듀나 게시판 영화상이 결과가 나왔습니다. [8] DJUNA 2012.12.07 24445
126463 삼양사와 삼양식품.. / 대기업 외식부문 참 많네요 [10] N.D. 2010.07.23 24165
126462 <필독> 등업하려는 유저는 반드시 읽어주세요. (이미지 등록 포함) DJUNA 2010.06.15 24150
126461 [듀나인] 대댓글 다는 것은 모바일만 되는 건가요? [15] 수프 2012.06.28 23772
126460 ㅇ며ㅡ.ㅜㄷㅅ [5] 닥터슬럼프 2013.05.22 23765
126459 서울에서 제일 맛있는 케익집이 어디인가요? [40] 지지 2013.01.09 23634
126458 [노출주의] 흔한 레벨1 야만용사 [14] 닥터슬럼프 2012.06.28 23447
126457 연예인 A양 진실 사이트까지 생겨나다니( 혐오스런 문구와 확인되지 않은 내용은 펑!) [13] chobo 2011.12.05 23390
126456 [네이버 영화] 세인트 모드, 카조니어, 페인티드 버드 등 [15] underground 2021.10.31 23278
126455 이정재 사람이 참 가볍군요;; [68] 아몬드 2013.02.16 22922
126454 삘받아서 올려보는 중화권 여배우들. [14] 자본주의의돼지 2013.02.08 22690
126453 네이버 웹툰작가 인터뷰 [13] clancy 2013.08.30 22293
126452 크롬에서는 로그인이 됩니다. [5] DJUNA 2010.06.03 22157
126451 [사진] 논두렁에서 만난 강아지 [3] miho 2011.11.16 22141
126450 은혼 좋아하시는 분? 은혼2기, 블리치 애니메이션 완결! [1] chobo 2012.03.28 22008
126449 데스크탑/pc전원은 켜두는게 좋은가: 기계수명 Vs. 전기세 [23] OscarP 2013.02.06 22003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