좀 전에 동네 도서관에서 핸드폰 알림이 왔는데 모레부터 한 달 동안 공사한다고 어린이도서관 문을 닫는다네요. 


얼마 전에 그림책 몇 권을 재밌게 봐서 앞으로도 도서관 갈 때마다 종종 그림책/동화책을 빌려보며 머리를 식혀야겠다고 


생각하고 있었는데 갑자기 이런 연락을 받으니 당장 뭘 빌려놔야 할지 모르겠어요. 


동화책/그림책 쪽은 뭘 어떻게 검색해야 하는지도 잘 모르겠고요. ㅠㅠ 


(유아용/아동용 책도 이상문학상이나 김수영문학상처럼 좋은 그림책 수상작 시리즈 같은 게 있나요?) 


내일까지 대출이 가능하다니 어쩐지 급박한 느낌이 들어서 일단 듀나인으로 올려봅니다. 


자녀의 동화책/그림책을 훔쳐봐 왔던 부모님이나 이쪽에 관심을 갖고 계신 분들의 추천 부탁드립니다. 


(검색 방법이나 링크를 알려주셔도 감사하고요.) 


오랜만에 동심으로 돌아가고 싶다는데 도서관이 안 도와주네요. ㅠㅠ 


수준은 유아용부터 아동용까지 모두 소화가능합니다. 얼마 전에 빌렸던 안 에르보 그림책도 죄다 유아용이었어요. ^^ 


안 에르보의 그림책들 중 제일 맘에 들었던 건 <파란 시간을 아세요?>였고요. 


그 다음으로 <작은 걱정>과 <편지>도 좋았어요. 


오늘은 하늘에 구름이 가득하니 마음이 복잡하신 듀게분들을 위해 며칠 전 베껴놨던 <작은 걱정>의 내용을 적어볼게요. 


===============================================================


아침에 눈을 뜨면 악쉬발드는 발가락을 꼼지락거리며 해님을 향해 두 팔을 쭉 뻗곤 했습니다.

 

하지만 오늘 아침에는 해님이 없군요.

해님 대신 악쉬발드의 머리 위로는 구름 한 조각이 떠 있습니다.

그리고 악쉬발드가 어디로 가든 항상 따라다니는 게 아니겠어요.

 

하늘의 구름 한 조각.

눈썹 위의

작은 걱정 하나.

 

악쉬발드는

거꾸로 물구나무도 서 보고

머리를 오른쪽으로 기울여도 보고

왼쪽으로 기울여도 보았습니다.

(그래도 구름이 떠나질 않았죠.)  

 

악쉬발드는 단단히 화가 났습니다.

그래서 구름을 향해 으르렁거려도 보고,

때려도 보고, 야단도 쳐 보았습니다.

하지만 구름은 계속 악쉬발드의 머리 위에

머물러 있기로 작정한 듯했습니다.

 

이번에 악쉬발드는 열심히 달려 보았습니다.

하지만 그것도 아무 소용 없었습니다.

 

그러자 악쉬발드는 울먹이며 중얼거렸습니다.

“엄마......”

 

우울한 마음을 달래기 위해 악쉬발드는,

부드럽고 달콤한 황금빛 꿀을,

아주 많이,

단숨에 먹어치웠습니다.

 

또 풀과 꽃의 향기를 힘껏 들이마셔 보았습니다.

 

귀를 막아도 보고,

혀를 내밀어도 보고,

눈을 감아 보기도 했습니다.

 

그리고 훅훅 입김을 불어 보기도 했습니다.......

 

하지만 여전히 구름은 악쉬발드의 머리 위에서 떠날 생각을 하지 않았습니다.

 

몹시 슬퍼진 악쉬발드는

훌쩍훌쩍 울기 시작했습니다.

 

그러자 악쉬발드를 따라 구름도 같이 울기 시작했습니다.

 

이제 더 이상 구름이 보이지 않는군요!

여기에도, 저기에도,

위쪽에도, 아래쪽에도!

 

구름은 사라지고

슬픔도 같이 사라졌습니다......

악쉬발드가 머리를 드니

따사로운 해님이 콧등을 간지럽혀 주었습니다.



(이 동화는 구름이 비가 되어 내린 후에는 날씨가 맑아진다는 몹시 과학적인 결론을 내려주고 있습니다. ^^)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제 트위터 부계입니다. [3] DJUNA 2023.04.01 28040
공지 [공지] 게시판 관리 원칙. 엔시블 2019.12.31 46631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56767
126416 (스포일러 가득) 프로메테우스: 비xx의 정체부터 마이클 파스빈더의 xxx까지 물어보는 작가 인터뷰. 그외 최근 밝혀진 떡밥 및 Q&A 총정리. [7] mithrandir 2012.06.15 21901
126415 마크 트웨인의 자위에 관한 연설. [14] philtrum 2010.09.08 21892
126414 아만다 사이프리드를 보면 장자연 생각이 나요. [4] 옥수수가 모르잖아 2011.12.02 21800
126413 저희집 앞에는 이상한 안마방이 있어요. [15] 바스터블 2015.08.04 21667
» [듀나인] 좋은 그림책/동화책 소개 부탁드려요. [27] underground 2015.10.26 21550
126411 전북대 공대개 오월이(스압) [26] 탐스파인 2013.05.30 21498
126410 [연애상담] 마음이 지친 남자가 여자에게 되돌아 가기도 하나요? [89] grè 2013.06.20 21428
126409 30대 중반 남자의 적정 보유 자산 [20] 휴지통 2011.03.01 21403
126408 성인 38.5도이면 심각한건가요? [4] 점선면 2014.02.03 21378
126407 실온에서 하루 지난 삼각김밥 먹어도 되나요? [20] disorder 2010.10.24 21316
126406 인간 남자랑 여자는 정말 물리적으로 다른 존재 같아요. [43] 침엽수 2012.09.21 21314
126405 [공지] 배너에 대해서 다시 한번 공지드립니다. (배너 위치 관련) [54] 폴라포 2012.11.20 21197
126404 가수 하늘 사망 [13] 메피스토 2013.10.08 21084
126403 [혐오주의] 치석제거/귀지제거 영상 [17] 자본주의의돼지 2013.05.22 20906
126402 [잡담] 귀여운 여친 & 투정 받아주는 착한 오빠가 정말 일반적인 구도인가요? [49] 지금만익명 2014.02.25 20768
126401 배에 붉은 반점이 번져요;; [7] sunday 2011.07.01 20687
126400 제가 느낀 나라별 게이들의 특징 [13] 이름없엉 2010.11.11 20624
126399 당분간 게시판이 좀 덜컹거릴 겁니다. [5] 룽게 2014.01.23 20550
126398 자기 전에 하는 일 + 영시추천 [3] 미루나무 2011.03.10 20471
126397 [인터넷] 베네통 광고 "unhate" [5] EEH86 2011.11.17 20265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