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만현대사 애니메이션

2020.03.20 09:39

waverly 조회 수:261

소개합니다. 


Taiwan Bar 라고, 대만 유투브 창작집단(..더 적절한 명칭이 떠오르지 않네요) 에서 만든 만화 현대사 시리즈입니다 ㅎ

5,6년전에 채널 런칭하면서 이 애니메이션 시리즈로 구독자를 많이 모았죠. 

다소 민감할 수도 있는 주제를 귀염귀염한 그림과  편집, 나레이션으로 잘 풀어냈어요. 높은 조회수에 비해 부정적인 댓글이 별로 보이지 않습니다. 



일본식민통치랑 군부독재,민주화 운동 등등 비슷한 결의 역사를 공유하는 한국인 입장에서 재미있게 볼 만한 여지가 꽤 있습니다. 

각 편마다 10분 남짓하니 부담도 크지 않구요. 다만 약간의 패러디, 전문용어로 오덕성이 살짝 남발되는 부분이 있는데....뭐 불편한 정도는 아닙니다 ㅎ


전체 플레이리스트 입니다: https://www.youtube.com/playlist?list=PLwItru4bLdHx3nnUrFUBFWwMHuo_4Yx9P


제가 영상 몇개에는 한국어자막을 달았는데 처음이라 많이 어색하네요;; 채널에서 자체 제작한 퀄리티 좋은 영어, 일본어 자막도 있습니다. 


0회:  청일전쟁과 시모노세키 조약으로 청나라로부터 대만을 할양받은 일본, 초기 식민통치비용이 밑빠진 독에 물붓기였는지라 차라리 프랑스에  1억엔 받고 팔자는 여론이 득세했었다네요.     

https://youtu.be/eHTV_Xdrkp8


1회: 일본통치시기 대만의 근대화를 살펴봅시다. 일본의 대만통치는 50년으로 한국보다 훨씬 더 길었죠. 한국의 <쌀 수탈> 에 해당하는 사탕수수 이야기가 조금 나옵니다. 이후 에피소드에서 좀 더 자세히 설명되죠. 한편으론 한국에선 옛날에 사라진 총독부 건물이 대만에선 지금까지 총통의 집무실로 쓰인다는 점도 재미있네요.  

https://youtu.be/ye_VrUHSJ4E


2화: 이 에피소드도 일본통치시기를 다룹니다. 우리가 국사시간에 배운 것처럼 대만의 일제통치도 3단계로 구분되네요. 

https://youtu.be/_s9CbTVYUo0


2.5화: 3분도 안되는 미니 에피소드. 대만의 여성운동사를 다룹니다. 

https://youtu.be/_s9CbTVYUo0


4.5화: 1974년 인도네시아 정글에서 발견된 <최후의 일본군인>. 사실은 타이완 원주민 출신이었네요. 저도 어렸을때 잡지에서 본 기억이 나는데 정글에서 혼자 살아남는 이야기에 초점이 맞춰졌지 영상에서처럼 이분의 정체성 문제는 전혀 집어주지 않았던 것 같아요. 

https://youtu.be/aPJIxMJPipM



5.5화 : 228 사건을 다룹니다. 국민당 휘하의 군 병력이 민간인들을 몇만명씩 학살한 사건입니다만 좀 더 자세한 내막을 알려줍니다. 말미에 언제까지고 무조건적인 가해자/피해자, 본성인/내성인 나누기 프레임에 갇혀있다면 228은 오늘날에도 계속 벌어지고 있는셈, 이라는 나레이션이 귀에 와닿네요. 

https://youtu.be/UxSq7tDEAYw



6화: 대만의 민주운동사입니다. 대만의 계엄령은 한국보다 길었고 독재의 강도도 좀 더 세었다고  평가받습니다. 


참고로 영상에 잠깐 소개된 쟝난 (강남) 사건은 장제스, 장징궈 부자의 사생활을 책으로 썼다고 국민당 강경파가 조폭 (죽련방) 출신 암살자들을 미국에 보내 총 쏴서 살해한 사건입니다. 피해자가 미국시민권자였는지라 미국에서 청문회 열리고 난리났었죠. 범인들은 미국 감옥에 수감되었는데 90년대 후반에 가석방되고 이들 중 쟝안러(張安樂)란 사람은 이후 대륙중국이랑 친밀한 관계를 유지하며 중국과 대만을 오가며 '일국양제' 와 '평화통일' 을 주장하는 정치활동을 활발하게 펼치고 있습니다 (...) 

https://youtu.be/mYSSQJEoGRU 



7화: 대만의 <고속>경제발전사. 미국의 원조, 아시아의 4마리 용, 수출공업단지 등등 익숙한 단어들이 나옵니다. 조금 그리운 느낌이 드는건 왜일까요?;;

https://youtu.be/pho2lsdVOZQ


8화: 대만의 <국어>는 두차례 발명 되었습니다.  일제 시기는 일본어였고, 이후 국민당 독재 시절에는 중국표준어였죠. 대만의 방언 (푸젠어, 객가어, 원주민 어..)는 일제시기보다 오히려 국민당 독재시기에 훨씬 탄압받았지요. 학교에서 <국어> 쓰지 않으면 벌금내게하고  목에 팻말걸게 했던 이야기들, 저도 나이 지긋하신 대만선생님께 들은적 있네요. 

https://youtu.be/9t8g9WS0ha0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2020년 게시판 영화상 투표 [18] DJUNA 2020.12.13 1260
공지 [공지] 게시판 관리 원칙. 엔시블 2019.12.31 5875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13729
1179 드래곤퀘스트11 지나간 시간을 찾아서 명작 맞는거죠? [13] Lunagazer 2020.12.11 318
1178 월요병 [5] daviddain 2020.10.05 318
1177 연휴 잡담... [1] 안유미 2020.10.02 318
1176 분노의 질주9 트레일러 [10] 노리 2020.02.02 318
1175 이런저런 일기...(서울, 지역색) [1] 안유미 2020.01.30 318
1174 [채널CGV영화] 공작 [3] underground 2019.10.26 318
1173 퇴행의 편린 [1] 휴먼명조 2019.09.29 318
1172 [EBS1 스페이스공감] 김완선 [KBS1 독립영화관] 병 & 유월 [1] underground 2020.08.15 318
1171 오늘의 엽서 [4] 파워오브스누피커피 2019.03.30 318
1170 [영화바낭] 두기봉의 세기말 홍콩 느와르 '미션'도 보았습니다 [15] 로이배티 2020.12.30 318
1169 복권 떨어질 때 마다 무슨 생각하시나요 [13] 가끔영화 2020.11.24 317
1168 신의 아그네스 [3] 가끔영화 2019.10.30 317
1167 [바낭 시작] 오늘 저녁은 뭘로 할까요 [7] 존재론 2019.10.17 317
1166 농구 [2] 칼리토 2019.03.10 317
1165 동물권이나 동물복지에 관한 서적/논문/기고 추천 부탁드립니다! [3] 고양이대학살 2017.08.23 317
1164 Vilmos Zsigmond 1930-2016 R.I.P. [1] 조성용 2016.01.04 317
1163 공개채팅방 말하는작은개 2015.05.25 317
1162 워해머 40k 팬필름 [2] 날다람쥐 2020.04.03 317
1161 루시퍼 5A 감상 (약간 스포 포함) [12] Tuesday 2020.09.07 316
1160 게시판에 그림 올리는 게 정말 오랜만이네요 [5] 낭랑 2020.01.31 316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