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어컨만 가지고 몇 번을 글을 올리는지,,,,


삼성, 삼성하는건 사실 가장 큰 이유는 제품의 질도 있지만

뭐니뭐니 해도 AS인데 오늘 AS받고 상담실 상대하면서 많이 질렸어요.


뭘 잘못 만졌는지 부품 교체 이후에 없던 소음이 심해져서

-내 주관적인 거라고 박박 우기므로, 증명할 길이 있어야 말이지

전처럼 과잉친절은 너무 부담스럽지만 이제는 좀 적반하장의 느낌까지-


문제가 뭐인지 몇 년 쓰지도 않았는데 주요부품 갈고 나서 뭘 잘못 건드렸는지

 덜덜 거리는 모터 소음이 너무 심하네요. 이런 소음 없었거든요.


윙~~~~하는 굉음이 에어컨 틀고 있는 시간이 늘어날수록 심해지는데

다시 와서도 제대로 아는게 없는 듯. 다른 기사한테도 AS 신청해 놓았지만,,,,,


지금에라도 딴걸 알아보고 설치할까 싶은 마음이 드는데

사실 많이 지쳤구요.



이제와서 다시 모터를 갈아야 할거 같다고 해서 부품 하나하나 교체하는데

지치네요.


그런데 LG 휘센 벽걸이형은 소음으로,,,,,, 아,,,, 악명이 자자하군요.


* 내일오는 기사라도 문제 원인을 잡아내서 고치면 좋겠지만

 이렇게 회사에 속하지 않고 에어컨 고치는 전문기사들은 혹시 없을까요?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2020년 게시판 영화상 투표 [19] DJUNA 2020.12.13 1662
공지 [공지] 게시판 관리 원칙. 엔시블 2019.12.31 6130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14090
1458 카렌 카펜터 노래를 듣다가 [8] 가끔영화 2020.11.19 338
1457 [KBS1 독립영화관] 마이 케미컬 러브 / 그리고 가을이 왔다 [11] underground 2020.09.25 338
1456 작은 집단과 분석의 욕망 [1] Sonny 2020.09.25 338
1455 577프로젝트 재밌네요 [1] 가끔영화 2020.09.21 338
1454 [게임바낭] 최근에 한 게임들, 하고 있는 게임들 [4] 로이배티 2020.02.21 338
1453 <탑건:매버릭> 수퍼 볼 tv 광고 [3] mindystclaire 2020.02.03 338
1452 흥선대원군에 대한 책 중에 추천해주실만한 책이 있으신가요? [7] 산호초2010 2020.05.13 338
1451 [넷플릭스] 루시퍼 시즌5가 공개되었어요오 [5] 노리 2020.08.22 338
1450 Sondra Locke 1944-2018 R.I.P. [2] 조성용 2018.12.14 338
1449 쌍둥이는 몇집 가끔영화 2018.03.15 338
1448 스타벅스 e-Frequency 스티커 나눔 (종료) 그라시아 2016.12.30 338
1447 Van Williams 1934-2016 R.I.P. [1] 조성용 2016.12.06 338
1446 2016 San Francisco Film Critics Circle Award Winners 조성용 2016.12.12 338
1445 [음악방송] 인디락 1시까지 나갑니다. [6] ZORN 2014.12.02 338
1444 레디오어낫...또다른 유어넥스트인줄 알았던 영화(스포) [1] 안유미 2020.05.12 338
1443 [영화바낭] 탑골 추억의 영화 '웨스트월드'의 후속작 '미래 세계의 음모(퓨쳐월드)'를 봤습니다 [14] 로이배티 2020.12.11 337
1442 기승전 헛수고, 자기 잘못 인정하기 [2] 예상수 2020.10.21 337
1441 히트맨 영업 reasonable 2020.09.10 337
1440 막춤을 따라 가는 의식의 흐름 [4] 여름 2020.09.01 337
1439 이런저런 잡담...(시설vs서비스) [5] 안유미 2019.09.27 337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