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런저런 게임잡담

2020.05.31 23:20

메피스토 조회 수:243

먼저 GTA 5...이 게임엔 트레버 필립스라는 캐릭터가 나옵니다. 

전에 언급했다시피 게임내 인물들이 가지는 범죄행위에 대한 죄책감이 한없이 제로에 수렴하는 게임이긴 한데......그 인물들 중에서도 이 캐릭터는 독보적입니다.

독보적이란 표현도 부족하고 광인, 싸이코 패스.............이것도 뭔가 부족합니다. 결이 다르다고 해야하나 걸어다니는 괴팍한 혼돈이라고 해야하나. 


걍 영상 하나 보시죠..(욕설-잔인함 주의)



영상속 인물은 심지어 해당 캐릭터의 성우분인지라 리얼함(...)이 더 살아있습니다..다 벗고 나오죠...? 저렇게 돌아다닐때도 있습니다-_-...


아무튼. 오늘 미션 중에 어떤 범죄조직 보스의 아내를 납치한 뒤 사랑에 빠진 이 캐릭터의 순애보적인 측면을 봤는데 이게 참 캐릭터 특징과 엮어보니 뭔가 기이한 개그코드가 되더군요.



* 엠파이어퍼즐이란 핀란드산 모바일 게임이 있습니다. 

구글에서 상위권에 막 위치하고 이슈가 되는............게임은 아니고. 한글화 되어있지만 걍 하는 사람만 하는 게임이에요.

유료 가챠게임 답게 어마무시 액수건 소액이건 결제는 반필수인 게임이고 저 역시도 몇달차이긴 하지만 이제까지 들이부은 돈이 이제까지 합쳐서 두자리입니다.

제 기준에선 꽤 많은 액수이지만.......그냥 한달에 수십~백만원 단위로 지르는 유저들이 가득한 게임이기도 하고요. 뭐 모바일 가챠겜이 다그렇지만. 


얼마전 같이 하자고 꼬신 친구를 오늘 세치혀로 설득해 첫현질을 하게 만들고 대신 뽑기까지 해줬는데 제가 가지고 있는 것보다 더 좋은게..

좋은건 엄청나게 낮은 확률로 나오고, 몇십만원씩 들여도 안나오는 경우가 허다한 가챠시스템에서....오늘 10개 정도 대신 뽑아줬는데 그 낮은 확률이 무려 2개가 나왔습니다.

아...지난 6개월 넘게 내가 쏟아부은 돈과 시간이 막 생각나면서 현타가 오는지라...하지만 다음달에도 지를수밖에 없겠지요.  



* 문명6는 그 명성이 무색하게 생각보다 안하게됩니다. 

에픽에서 무료로 뿌린게 DLC-확팩이 빠진 바닐라버전인데, 그래서 그런가봐요. 

게임자체가 재미있고 없고를 떠나 뭔가 완성되지 않은걸 하는느낌이거든요. 같은 맥락아래 얼마전 스팀에서 무료로 뿌린 쇼군2 토탈워도 마찬가지입니다. 


결제를 하면 되긴하지만 이미 결제를 달마다 하고 있는 게임이 있는지라 2달째 놀고먹는 메피스토가 이거까지 지르기엔 죄책감이 척추를 훑고 지나가기에.....

아니.....죄책감도 죄책감이고 그 돈이면 얼마전 할인이 들어간 햄탈워 1,2 시리즈를 DLC까지 결제하겠다라는 생각도 들고, 근데 햄탈워는 돈 아니냐?라는 생각이 드는 악순환ㅋㅋ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게시판 관리 원칙. 엔시블 2019.12.31 7634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16351
2677 [넷플릭스] 그녀의 이름은 난노, 시즌 1 [3] S.S.S. 2021.07.01 398
2676 Bigger than life + 질문 [7] mindystclaire 2020.05.28 398
2675 이런저런 일기...(기대) [1] 안유미 2020.03.04 398
2674 폐렴때문에 한가해서 뮤지컬 이야기 - 위키드 [6] 얃옹이 2020.02.07 398
2673 [강력스포일러] 파이널 디씨젼... [6] 가라 2020.01.31 398
2672 이런저런 기사 이야기 [3] 메피스토 2019.12.22 398
2671 러블리 본즈(용서할 수 없는, 매혹적인 영화)- 저도 작정하고 썼으나.... [6] 산호초2010 2020.12.17 398
2670 밥 딜런 다큐멘터리를 어디서 볼 수 있을까요? [2] 산호초2010 2019.02.23 398
2669 Adam West 1928-2017 R.I.P. [1] 조성용 2017.06.11 398
2668 Barbara Turner 1936-2016 R.I.P. [1] 조성용 2016.04.11 398
2667 그리메상의 그리메는 뭘까요 [2] 가끔영화 2015.12.11 398
2666 화가 많아진 것 같아요. [5] 왜냐하면 2021.01.25 398
2665 Nicolas Roeg 1928-2018 R.I.P. [3] 조성용 2018.11.25 398
2664 연애를 다룬 창작물에 대한 개인적인 바낭 [3] 적당히살자 2021.07.25 398
2663 봄이 오고. [9] 잔인한오후 2021.03.23 397
2662 듀나인) 게시판 글 제목 옆에 뜨는 아이콘의 의미가 뭔가요? [4] MELM 2020.11.26 397
2661 테넷 대사가 잘 들리시던가요? 스포없음 [2] 하워드휴즈 2020.09.09 397
2660 GTA 5, 토크멘터리 전쟁사 등.... [3] 가라 2020.06.01 397
2659 이런저런 일기... [1] 안유미 2020.05.20 397
2658 뮤지컬 보디가드 [5] 스위트블랙 2020.02.13 397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