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 블랙 스완

2011.03.16 19:22

푸른새벽 조회 수:3142

 

 

니나(나탈리 포트만)는 뉴욕 발레단의 발레리나입니다. 니나는 발레단의 스타였던 베스(위노나 라이더)의 뒤를 이어 백조의 호수의 새로운 주인공으로 선발됩니다. 그녀는 백조와 흑조의 역할을 해내야 하는데 단장인 토마스(뱅상 카셀)로부터 순수하고 여린 백조 연기는 만족스럽지만 사악한 흑조의 캐릭터가 부족하다는 지적을 받고 힘겨워 합니다. 그런 그녀와 달리 발레단에 새로 들어온 릴리(밀라 쿠니스)는 자유분방하고 관능적인 이미지를 갖고 있는데 니나는 주인공으로 선발된 후에도 계속해서 릴리를 경계합니다. 영화에서 두 캐릭터는 대놓고 상반된 이미지를 보여줍니다. 의상도 니나는 흰색, 릴리는 검은색만 입고 나오죠.
 

니나는 화가인 엄마와 둘이 사는데 니나의 엄마는 좀 괴팍한 면이 있습니다. 니나의 엄마도 젊었을 적에 발레리나였지만 니나를 갖는 바람에 발레를 접어야 했습니다. 그녀는 그러한 과거 때문인지 니나에게 집착하는 모습을 보입니다. 그런데 그녀의 집착이 딸을 통해 자신이 못 이룬 프리마 발레리나의 꿈을 이루기 위한 닦달만으로 보이진 않습니다. 어떤 부분에서 그녀는 그저 딸을 자신의 통제 아래 두는 것을 더 중시하고 니나의 성공을 시기하는 모습을 보이기도 합니다. 예를 들어 니나가 주인공으로 선발된 날 저녁. 자신이 사온 케이크를 속이 좋지 않아 조금만 먹겠다는 니나에게 버럭 화를 내는 장면에선 함께 기뻐해야 할 순간에 자신의 감정만을 생각하는 모습을 엿볼 수 있었죠.  

니나는 그런 엄마 밑에서 자라며 불안정한 심리 상태를 갖게 된 것으로 보입니다. 니나의 불안한 정서는 자는 동안 등에 상처가 나도록 긁는다거나 엄마가 자신을 미행하는 것처럼 느끼는 형태로 나타나는데, 오디션에서 새로운 주인공으로 선발되면서부터 점점 그 강도가 심해집니다. 주인공 역할을 완벽하게 소화해내야 한다는 압박감이 니나를 미쳐가게 만드는 셈인데, 토마스의 지적은 니나의 불안감을 더욱 증폭시킵니다. 토마스는 니나에게 도발적인 흑조의 이미지를 살려야 한다고 거듭해서 요구합니다. 순종과 순결을 강요하는 분위기에서 자란 니나에게는 그것이 너무 어려운 요구였는데, 결국 흑조 연기에 필요한 사악한 이미지가 니나의 순결한 자아와 충돌하며 니나를 괴롭힙니다.

그러던 어느날 엄마의 제지를 뿌리치고 릴리를 따라나간 니나는 일생 최초였을 일탈을 경험합니다. 그리고 마침내 흑조가 되어가죠. 니나는 점점 흑조의 사악한 이미지에 휘둘리며 극단적인 환상에 매몰되어 갑니다. 공연 장면에서 니나가 그때까지와는 다르게 오히려 백조 연기를 하면서 불안한 모습을 보이고 큰 실수까지 하게 되는 대목은 니나의 순결한 자아가 무너져 가고 있음을 나타낸 듯 합니다. 이어진 흑조 연기에서 마침내 니나의 순결한 자아는 흑조에게 압도되어 버립니다. 니나는 흑조 자체가 돼 최고의 연기를 펼치지만 분장실로 돌아와 마지막으로 백조 연기를 위해 분장하면서 다시 한 번 자아의 충돌을 경험합니다. 그녀는 지금까지 자신을 괴롭혔던 것들이 모두 스스로가 만들어 낸 환상임을 깨닫고 흐느끼며 분장을 하는데, 마지막엔 씨익 미소를 짓는 듯한 표정을 볼 수 있습니다. 그리고 그녀는 스스로 완벽했음을 느끼고 공연을 마칩니다.





<블랙 스완>은 보는 동안 무척이나 신경이 곤두서게 하면서도 끝내 깊은 울림을 주는 영화입니다. 대런 아로노프스키 감독은 다소 진부할 수도 있는 이야기를 쉴새없이 밀어붙여 매력적인 작품으로 완성했습니다. 시작부터 신경을 긁는 듯한 이미지로 잠시도 긴장을 늦출 수 없게 하더니 그때부터 한 순간도 늘어지지 않고 곧장 클라이막스를 향해 치닫더군요. 마치 롤러코스터를 타는 듯 했습니다. 그중에서도 클라이막스의 공연 장면은 단연 압권입니다. 사실 이전까지 발레에 대해 별 흥미도 없고, 아는 것도 없었지만 <블랙 스완>의 클라이막스는 저처럼 문외한도 발레가 지닌 매력을 온 몸의 감각으로 느낄 수 있었습니다. 발레 공연이 진행되는 동안 니나의 심리 변화를 영화적 기법과 절묘하게 결합시켜 보여주는데 말 그대로 전율이 느껴지더군요. 영화를 보고나서도 한동안 귓가에서 차이코프스키의 선율이 그치질 않았습니다. 

<블랙 스완>은 여러 면에서 대런 아로노프스키 감독의 전작인 <더 레슬러>와 닮아 있더군요. <블랙 스완>이 훨씬 격정적이긴 합니다만 두 영화의 주인공이 겪는 갈등은 크게 다르지 않습니다. <더 레슬러>에서는 한물간 왕년의 인기 레슬러가 팍팍한 현실의 무게에 시달리며 오히려 링 위에서의 고통으로부터 위안을 얻고, <블랙 스완>에서는 이제 막 주인공이 된 발레리나가 공연에 대한 중압감으로 인해 끔찍한 환상에 시달리다가 비로소 무대 위에서 스스로의 가치를 깨닫게 되죠. 발레단에 출근하는 니나의 등 뒤를 카메라가 쫓아가는 장면이라든가, 발가락에 테이핑을 하고 토슈즈를 손질하는 장면의 분위기도 <더 레슬러>의 어떤 장면들과 무척 닮아 있다는 느낌이 들었습니다. 클라이막스에서의 다이빙도 마찬가진데 저는 그래서 <블랙 스완>을 볼 때 <더 레슬러>처럼 바로 그 장면(?)에서 엔딩 크레딧이 올라가는줄 알았습니다. 아마 그렇게 끝나버렸어도 감흥은 마찬가지였을 듯. <더 레슬러>를 볼 때 영화가 끝난 후에도 한참동안이나 화면에서 눈을 떼지 못했거든요.

개인적으로 이 영화에서 가장 흥미로운 인물은 뱅상 카셀이 연기한 토마스 르로이였습니다. 언뜻보면 토마스는 자신의 지위를 이용해 니나를 성적으로 유린하는 것 처럼 보이지만 결과적으로 그는 니나의 잠재된 능력을 이끌어낸 유능한 연출가였습니다. 두 사람 사이에 성적 긴장감이 흐르는 장면에서 토마스의 행동을 보면 선을 넘지 않겠다는 의지가 느껴지더군요. 그런데 그의 의지는 어디까지나 성공적인 공연을 위한 것일 뿐, 공연을 마친 니나에게 애정이 가득한 눈빛으로 "마이 리틀 프린세스"라고 부르는 모습을 보니 그에게 니나는 결국 또다른 베스가 되겠구나 싶었습니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회원 리뷰엔 사진이 필요합니다. [32] DJUNA 2010.06.28 83592
503 [책] 어떻게 살 것인가 - 유시민 [1] [8] overwinter 2013.05.09 3075
502 [서평] 주인과 종, 승자와 포로, 납치범과 인질: 티에리 종케, <독거미> [2] [9] 나미 2011.08.05 3076
501 [영화] 빅 스틸 (The Big Steal, 1949) [21] 곽재식 2011.05.26 3105
500 [영화] 여름이야기 (Conte D'Et, 1996) [3] [1] 가지-가지 2012.08.18 3114
499 [영화] 디 아워스 The Hours, 2002 [2] [17] ColeenRoo 2012.04.12 3118
498 [소설] 조이 이야기(존 스칼지, SF) [1] [1] 날개 2012.09.13 3119
497 [영화] 파라다이스: 러브 [1] [21] menaceT 2013.10.28 3128
496 [드라마] 배틀스타 갈락티카 Battlestar Galactica [2004] – 존재와 구원에 관한 우주서사시 [4] [1] speedoftime 2011.06.06 3141
» [영화] 블랙 스완 [1] 푸른새벽 2011.03.16 3142
494 [영화] 피에타 [1] menaceT 2012.12.25 3149
493 [영화] 배리 린든 비밀의 청춘 2015.01.21 3152
492 [영화] 크림슨 피크 Crimson Peak [2] Q 2015.10.31 3159
491 [영화] 악마를 보았다 (2010) 비밀의 청춘 2014.10.18 3166
490 [영화] 릴리 슈슈의 모든 것 [2] violinne 2013.04.17 3173
489 [영화] 미드소마 Midsommar (2019) <스포일러는 따로 몰아놓았음> [2] Q 2019.07.30 3173
488 [영화] 왜? (1974 - 포스터 자료 추가) [5] 곽재식 2011.06.07 3174
487 [영화] 그레이트 뷰티 menaceT 2014.06.24 3174
486 [영화] 화양연화 비밀의 청춘 2014.05.30 3178
485 [영화] 오슬로의 이상한 밤 (O'Horten, 2007) : 기관사 할아버지 은퇴하시다 [1] 조성용 2011.02.09 3184
484 [영화] 그림자 게임 [6] [1] august 2012.01.02 3184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