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mage and video hosting by TinyPic



 정세랑님의 글은 기본적으로 환타지로 보인다.

현실에서 두발자국 이상 높이 둥둥 떠있는 느낌의, 현실감각이 많지 않은 캐릭터가 툭툭 튀어나와서 

수상한 상황에 빠지고 이런저런 사고를 치고, 어쩌다 보니 문제를 해결한다.
그렇지만 이야기들은 어딘가에서 현실감을 찾는다. 

물속에서 하늘거리는 해파리의 피부같은 글이 어느 순간 아프리카의 바오밥 나무처럼 단단하게 바뀌어 있다.

(바오밥 나무가 실제로는 가볍고 부드러울지도 모르지만, 생긴건 좀 우직하게 생겼으니까..뭐...)

이렇게 이야기가 현실감을 찾는 지점이 싫기도 하지만, 재밌기도 하다.

 기본적으로 난 환타지를 읽고 싶은 사람이라서, 현실감이 너무 또렷해지면 좀 부담스러워서 멀리하곤 한다.
그렇지만, 정세랑님의 이야기에서 툭툭 튀어나오는 현실감은 받아들일수 있고, 

그 캐릭터랑 같이 수다떨면서 술한잔 하고 싶은 기분이 든다.
이건 한편으론 정세랑님의 글이 가볍고 부드러운, 연애소설보다는 미드나 심슨가족에 가까운, 문체로

사람들 마음속의 보호벽에 빵꾸를 내고 있기 때문이고,

다른 한편으로는 [자기 글속의 인물들,혹은 언니들 오빠들]을 작가님이 사랑하기 때문이 아닌가 싶다. 

곶감이 쥐약인 66사이즈 여자애의 이야기는 특히 그랬고, 난 그때부터 정세랑님의 글이 맘에 들었다.

정세랑님이 쓰다듬 쓰다듬 안아주고 만져주는 손길이 얼마나 많은 사람을 보듬어 줄수 있을지는 모르겠지만,

일단 부담스럽지 않아서 좋다. 재밌기도 하고^^.
쓰다듬쓰다듬 당하는 독자입장에서는 참으로 고마운 손길^^~

조금은 슬픈 일인지도 모르지만, 정세랑님의 글을 사람으로 친다면

2. 죽기전에 반드시 만나서 마지막을 함께 하고 싶은 여자는 아니다. 

그렇다고 1.평생을 같이 하고 모든 일상을 공유하고픈 여자도 아니고. 

그냥 기분이 업되거나 다운 될때 아무 일 없었다는 듯이 툭 연락해서 만나고 싶은, 

공식적으로는 친구지만 긴장감은 있는 그런 여자같은 느낌. 

이게 도대체 1.에 가까운 건지, 2.에 가까운 건지는 모르겠지만. 난 이런 사람도 무척 좋아한다.

죽기 전에 '아 그런 애도 있었지.'하고 떠올리면서 미소짓게 만드는 이유가 되어줄 사람.


------------
마침내 덧니가 읽고 싶어로 들어가 보자면,

재화라는 작가는 용기라는 구남친을 자기의 글에 등장시키고, 

언제나 구남친을 가지고 만든 캐릭터는 글속에서 죽는다.

여기서 많은 액자속이야기가 나오고, 그 짧은 이야기들은 이야기 자체로 재밌기도 하고,

어떤 건 재화와 용기를 대놓고 말하기도 한다. 

가장 마음에 들었던 건 늑대의 숲에 팔을 두고 온 아이의 이야기였고, 가장 약했던 건 알파카 양이었다.

알파카 양이야기가 정말로 약했던 걸까?
아니면 알파카 양 이야기는 너무 착하고 순수하고, 대놓고 직접적이라서 내가 싫어한 걸까?

난 알파카 양이야기보다 더 꼬아놓은 이야기가, 더 잔인하거나 자극적이거나 지나치게 빠른 이야기를 원했다.

이게 내 취향일 뿐인지, 나라는 사람이 이런 사람인지 슬슬 헷갈린다.

이상하게 재화를 해치는 범인의 정체는 전혀 위화감이 없었다.

짧게 치고 빠지는 액자이야기들때문에 무슨 이야기든 들어줄수 있게 된 건 아닐테고, 아마도 '덧니'때문이 아닐까 싶다.

사람은 누구나 페티쉬 한두개정도는 있지 않을까? 덧니에 키스한다든지, 혹은 그 외에 자기가 좋아라하는 어딘가에 키스한다든지.
덧니때문에 사건을 저질렀다는 범인의 이야기는 다른 길고 자세한 설명이 없음에도 불구하고, 간단하게 납득이 간다.

 


p.s.1 막연하게 작가분은 재화가 아니라 용기의 어린 여자친구와 더 비슷할 거 같다는 생각이 들었다.

이건 내가 용기의 어린 여자친구같은 캐릭터를 더 좋아해서 그런 걸지도 모르지만.

p.s.2 예전에 재밌게 읽은 '모두에게 해피엔딩'이라는 이야기랑 비슷한 분위기가 났다.

이를테면 안데르센 동화랑 오스카와일드 동화랑 분위기가 비슷한 것처럼.


----------

두번째 후기_2011_12.29



결국 악당은 사라지지 않는다.


잡히지 않는다.


주인공 2명은 나름 행복하게 잘 진행될 분위기를 풍기면서 이야기는 끝나지만,


악당은 '다시 돌아오겠다.'는 약속을 남기고 떠난 상태라서,

언제 악당이 다시 돌아와도 논리적으로 이상할 게 없다.


이런 건 악당의 등장과도 마찬가지다.

악당은 자연스럽게 주인공의 시간속으로 스며들어왔고, 

악당이 자신의 정체를 드러내고 악당다운 행동을 주인공에게 완전히 드러낸 건 조금은 갑작스러운 일이었지만,

조금도 갚작스럽게 느껴지지 않는다. 무척 자연스럽다. 

악당이 주인공에게 슬금슬금 다가오기 전부터 이미 거기 있었던 것처럼. 

악당이 주인공을 만나서 주인공을 해치려고 노력하는게 이 이야기의 당연한 수순이었다는 것처럼.


라고하는 말은 악은 언제나 우리 곁에 있다; 우리또한 악이다; 라고 읽으면 되겠지만(이게 모범적이고 일상적인 해석이겠지만.)

난 재화는 손이 섬세하고 조심스러운 남자와 연결되어 있다고 읽었다.

연결되고 싶어한 건 덩치가 큰 남자였겠지만.


문체를 조금만 바꾼다면, 재화가 섬세한 남자와 함께 영원의 시간을 같이 하는게

똑 떨어지는 결말일 테지만, 재화는 덩치 큰 남자를 택했다.


이건 해리포터가 기숙사배정에서 슬리더린이 아니라 그리핀도르를 원한다고 어거지를 쓴 걸 떠올리게 한다.


이런 어거지를 쓰는 건 참 중요하다. 이 어거지 하나때문에 다른 모든게 바뀌기도 하니까.

아마 재화와 덩치큰남자는 해피 에버 애프터 하지는 않을거다.

두 사람보다는 차라리 덩치큰 남자와 어린여자가, 혹은 재화와 섬세한 남자가 잘 어울린다.


그렇지만 재화가 선택한 건 덩치 큰 남자고, 덩치큰남자가 이것 저것 무릅쓰고 고른건 재화니까,

어쨌든 둘이 함께 하는 시간이 더 길어지고, 더 행복해 지길 바란.



살다보면 완전히 행복해지지도 않고, 완전히 불행해 지지도 않으니까.


그냥 그럭저럭 행복이 더 많은 것 같으면 세상에서 가장 행복한 사람이라도 된 것처럼 크게 웃고,

슬픔이 조금 더 많은 것 같으면 시체 코스프레같은 거 하는 거다.

타이밍이랑 그때 그때의 기분이나 대략적인 상황이 낭만의 상당부분인지도 모른다.


'키스할때는 덧니위주로 하곤 했었다. 뭐가 그렇게 좋았던 거지.'


귀여움을 가장해서 섹시하게 쓴 저 문구로 많은 잠재독자님들의 마음을 홀린 세랑님은 무슨 말이 하고 싶었을까?

덧니는 섹시하고 귀엽다.

그리고 덧니는 덧니가 아닌 다른 이빨에 비해서 원칙적으로 문제가 있는, 혹은 [교정을 요하는]이빨이다.


이런 덧니가 작품의 제목이 될 정도록, 귀엽고 섹시한 매력의 대명사가 되어버린 것도 꽤 재밌다.


딱 하나 지적할 게 있다면, 덧니가 보고싶어, 영원히 66사이즈, 모조지구혁명기에서

등장인물간의 대화가 긴장감을 잃어버리는 지점이 있다.


재화와 선이, 선이와 용기 (덧니가 보고 싶어)

나와 녹슨 칼을 가지고 다니는 조그만 것(영원히 66사이즈)

나와 천사(모조지구혁명기)


저 인물들 간의 대화는 긴장감이 없고, 재미가 덜하다. 난 처음엔 이게 선이의 캐릭터가 재미없는 캐릭터인가?싶었는데,

그렇게 말하면 나머지 2개의 단편이 설명이 안된다.


내 생각엔 세랑님은 자기 자신혹은 자기의 친구 혹은 자기의 마음속에서 만든 친한 친구를 모델로 한 캐릭터와,

그 캐릭터의 가장 친한 존재와의 대화에서는 긴장감이 없어지는 것 같다.


그 긴장감이 없어져서 약간 늘어지는 느낌이 드는 것도 사실이고, 그 부분의 재미가 덜해지는 것도 사실이지만,

작가분의 성격이 가장 묻어나는 부분이 저 긴장감이 떨어지는 대사부분이라고 생각한다.

실제로 가장 친한, 믿을수 있는 사람과 대화할때 작가님이 저러시겠구나 싶은 생각이 들어서,

작품의 재미가 조금 희생되더라도 작가님이 저 말투를 실제로도 작품에서도 계속 이어가셨으면 하는 생각이 들기도 하고,

더 정확히 말하면 저 부분을 긴장감있게 고치면, 작가님의 실제 생활에서의 캐릭터가 조금 변형될까봐,

저 부분을 고치지 않는게 좋을 것 같다는 생각이 든다.


분명히 작가와 글은 완전히 별개다.


그런데, 이렇게 글을 바꾸면 작가의 실재 생활에 변화가 있지 않을까?싶은 걱정이랄까 오지랖일까봐가

생겨서, 작가가 글을 (내 취향으로)바꾸지않고, 

작가 본인의 행복을 위해서 지금 그대로 남아 있어주기를 바란 적은 별로 없다.


이런 기분이 들게 만드는 글이라니, 어떤면으로는 대단하지 않나 싶다.


덧니가 보고 싶어는 어리광을 부리는 글이 아니지만, 난 나도 모르게 덧니가 보고 싶어를,

그리고 작가를 어리광을 부리는 어린이처럼 예뻐하고 보호하고 싶은 기분이 든다.


역시 작가분이 언니,오빠들을 위로하는데 멋지게 성공했다. 

적어도 난 확실히 위로받았다. 나도 모르는 사이에.

가볍게 손톱 하나하나에 입을 맞추었다. 어린 여자친구도 그 의미를 금새 깨닫고 더 크게 울기 시작했다. 
페이지 :페이지는 까먹었어요.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회원 리뷰엔 사진이 필요합니다. [32] DJUNA 2010.06.28 81402
421 [드라마] 패션왕 [2] 감동 2012.05.22 3599
420 [소설] 브라더 - 나혁진 [29] herbart 2013.07.23 3603
419 [영화] 일대종사 [2] menaceT 2013.08.23 3611
418 [영화] 파주 (2009) [2] [1] violinne 2012.06.25 3612
417 [영화] 안티크라이스트 [18] menaceT 2012.08.30 3613
416 [영화] MTV 액션의 한계, [해결사] [1] taijae 2010.09.01 3620
415 [영화] KOTOKO (츠카모토 신야 감독) <부천영화제> [10] Q 2013.08.15 3621
414 [드라마] 젊은이의 양지 [10] 감동 2013.09.24 3621
» [소설] 덧니가 보고 싶어 _ 정세랑+ 두번째 후기(12.29) [1] bytheway 2011.12.11 3633
412 [드라마] 다섯 손가락 [1] 감동 2013.01.15 3634
411 [영화] 블랙 호크 다운 Black Hawk Down, 2001 [1] [24] ColeenRoo 2012.04.11 3638
410 [영화] 속 돌아온 외다리 [1] 곽재식 2010.06.03 3651
409 [영화] 아자미 (Ajami, 2009) : 갈라진 가운데 충돌하는 사람들 [1] 조성용 2010.03.23 3655
408 [영화] 엑스 맨: 퍼스트 클래스 (X-Men: First Class, 2011) [3] [1] 곽재식 2011.06.06 3660
407 [영화] 다크 나이트 라이즈(Dark Knight Rises, 2012) 미안하지만 실망이었어...=_= [4] [2] hermit 2012.08.11 3660
406 [영화] 트랜스포머 3 (Transformers: Dark of the Moon) [2] [10] 곽재식 2011.08.13 3661
405 [영화] 캐롤 menaceT 2016.02.14 3661
404 [책] 브로콜리 평원의 혈투 [3] [1] 레옴 2011.02.16 3666
403 [애니메이션] 데빌맨 크라이베이비 Devilman Crybaby [1] Q 2018.04.23 3671
402 [드라마] 의천도룡기 2019 [4] 감동 2019.04.20 3688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