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 람보(First Blood, 1982)

2013.02.18 10:49

hermit 조회 수:7913

 

 

개인적으로 가장 어이없게 생각하는 시리즈 중 하나가 람보 시리즈입니다. 어느새 미국적 마초 영웅의 아이콘으로 각인된 람보지만, 그 1편은 미국적 가치를 옹호하기보단 오히려 비판하는 영화라니 이 무슨 아이러니인지...-_-;;

 

베트남전에서 돌아온 람보는 로키 산맥 근처의 친구를 찾아나서지만 이미 세상을 떠난 뒤입니다. 람보의 부랑자 행색이 맘에 들지 않은 보안관은 람보에게 마을을 떠날 것을 종용하지만 람보는 이에 따르지 않고, 보안관은 억지죄목으로 그를 체포하죠. 구치소 안에서 물대포를 맞으며 비인간적인 처우를 받던 람보는 베트남전 당시 고문당하던 악몽을 떠올리고, 급기야 난동을 부리며 탈주합니다. 이후 산으로 도망친 람보가 서바이벌 기술을 활용해 자신을 추적하는 경찰들을 격퇴하고, 그를 사살하기 위해 주방위군까지 투입된 상황에서 외로운 전쟁을 벌이는 것이 람보 1편의 줄거리입니다.

 

뭔가 기대와 많이 다르지 않나요? 람보가 맞서싸우는 것은 외부의 악당이 아니라 미국의 보수적인 백인(로키 산맥 근처라면 아마 콜로라도 주가 아닐까 싶은데 이곳은 전통적인 공화당 지역이며 스킨헤드들이 흑인을 살해하는 등 백인우월주의 색채가 강한 지역으로 알려져있죠.)입니다. 싸우는 이유 또한 애국심이나 미국적 가치 수호 등 개풀 뜯는 소리가 아니라 자신을 부당하게 공격하는 보완관과 경찰들에 맞서 살아남기 위한 지극히 현실적인 싸움이고요. 1편의 람보는 외부의 적에 맞서 미국적 가치를 드세우는 국가영웅이 아니라, 오히려 전쟁 이후 갈곳을 찾지 못한 채 방황하다 얼떨결에 미국 정부와 싸우게 된 반영웅 캐릭터죠.

 

주방위군까지 투입되지만 번번히 람보에 농락당하고, 결국 그를 설득하기 위해 람보의 옛 상관이 찾아오는데 그들의 대화는 이 영화의 진정한 성격이 드러나는 부분입니다. "옛 전우들은 모두 고엽제로 죽었다", "전쟁 때는 수백만 달러 짜리 장비도 맘껏 사용했는데 전쟁이 끝난 뒤 나는 몇 달러조차 벌 수 없는 무능력자다"라고 절규에 가까운 불만을 쏟아내는 람보의 모습은 "나라를 지키기 위해 전쟁에 참여했지만, 돌아온 뒤 얻은 건 부상과 살인자라는 반전단체의 비난 뿐이었다"라고 외치던 7월 4일생의 톰 크루즈와 크게 다르지 않으니까요.

 

람보 1은 액션에 기댄 B급영화임에 분명하지만, 그 성격에서는 전쟁영화라기보다는 오히려 반전영화에 가깝습니다. 이런 그가 이후 어쩌다가 미국의 대표적 싸구려 마초영웅으로 전락한 건지...-_- 특히 3편의 엔딩 크레딧을 보면 "이 영화를 용감한 아프가니스탄 국민에게 바칩니다."라고 나옵니다. 영화 당시엔 미국이 소련에 침공당한 아프가니스탄을 응원하는 편이었다지만 부시 시절 미국을 떠올리면 정말 어이가 반쪽... -_-+

p.s. 람보의 엔딩 씬도 꽤 특이합니다. 여느 싸구려 액션영화였다면 람보가 "미국을 구원해줘서 고맙네"란 정부 고위인사의 입에 발린 소리를 듣고 승리의 환호를 지르며 옆에 있는 골빈 금발미녀와 키스하는 걸로 끝났겠지만(...써놓고보니 언더시즈 1편 엔딩... 언더시즈도 좋아하는 영화인데;;), 람보 1은 매우 현명하게도(그리고 현실적이게도) 주방위군을 따돌리며 경찰서까지 침입했지만 결국 상관의 설득에 보안관에 결국 복수하는 걸 포기한 람보가 수갑을 찬 채 순순히 연행되고, 그걸 바라보며 씁쓸한 표정을 짓는 상관의 모습으로 마무리됩니다. 결국 개인은 부당한 공권력을 이길 수 없는건지... 씁쓸하지만 매우 맘에 드는 엔딩입니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회원 리뷰엔 사진이 필요합니다. [32] DJUNA 2010.06.28 83587
443 [영화] 레이드: 첫번째 습격 The Raid: Redemption [3] [226] Q 2013.02.24 6957
442 [라이프 오브 파이] 힌두신화로 해석하는 호랑이의 모험 (스포일러 有) [1] [15] 또롱또롱 2013.02.24 9528
441 [헨젤과 그레텔_마녀사냥꾼] 아무 생각없이 즐길수 있는 좀 지나친 폭력액션! [2] bytheway 2013.02.22 2398
440 [영화] 더 헌트, 거짓과 진실의 싸움... 그 승자는? [2] booak 2013.02.22 2305
439 [콘서트] 볼티모어 심퍼니 오케스트라 - 스트랫모어 홀 2013년 2월 16일. [1] [3] 베베른 2013.02.21 2129
» [영화] 람보(First Blood, 1982) [5] [401] hermit 2013.02.18 7913
437 [영화] 로보캅(RoboCop, 1987) [17] [2] hermit 2013.02.14 4386
436 [콘서트] 크리스티안 베자위덴하우트 2013년 2월 10일. [22] 베베른 2013.02.13 4314
435 [영화] 저지 드레드 3D(Dredd 3D, 2012) [22] hermit 2013.02.10 4672
434 [영화] 그 여자 작사 그 남자 작곡(Music & Lyrics, 2007) ~ 영상 추가 [2] [201] hermit 2013.02.07 5712
433 [영화] 이터널 선샤인(Eternal Sunshine of the spotless mind, 2004) [4] [28] hermit 2013.02.04 6269
432 [영화] 다크 나이트 라이즈 The Dark Knight Rises (뒷북 리뷰, 스포일러는 후반부에 모아놓음) [7] [33] Q 2013.02.03 6497
431 [영화] 프로메테우스(Prometheus, 2012) 떡밥에 대한 상상의 나래들 [2] [29] hermit 2013.02.02 5901
430 [영화] 7번방의 선물, 아름다운 아버지와 착한 어린 딸의 아름다운 이야기 [2] [14] booak 2013.01.25 4951
429 [드라마] 마지막 승부 [2] [3] 감동 2013.01.23 3632
428 [소설]심플 플랜 [3] [1] overwinter 2013.01.19 3190
427 [영화] 더 헌트 [3] [1] menaceT 2013.01.19 3404
426 [영화] 종교와 이성의 싸움, 라이프 오브 파이 [11] booak 2013.01.18 3356
425 [영화] 야만인 코난(Conan the Barbarian, 1983) [1] [2] hermit 2013.01.16 3570
424 [애니] 주먹왕 랄프(Wreck-it, Ralph, 2012) [2] [3] hermit 2013.01.16 4081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