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영화는 게임을 모티브로 한 코믹스를 원작으로 한다. 이 영화는 발랄하다 못해 가볍고 때론 유치하며 시종일관 정신나간 분위기를 보여준다. 그럼 어떤가? 이것이야말로 이 영화의 매력인데 >_</

 

원작 자체가 작가의 겜덕후 기질 및 고전 게임에 대한 애정을 듬뿍 담고 있는만큼, 영화 역시 8비트 게임기 시절 도트로 이루어진 영화사 로고와 친숙한 midi 음악으로 시작한다. 겜보이로 갤러그와 슈퍼마리오를 즐겼던 세대라면, 영화가 시작하기도 전에 이미 웃음이 픽 터질지도 모른다.

 

영화의 스토리는 개연성이 없을뿐더러 유치하게까지 느껴진다. 여자친구에게 실연당한 채 캐나다 토론토에서 Sex Bomb-omb라는 무명밴드의 베이시스트로 무료한 일상을 보내던 스캇은 니브 차우라는 중국인(!) 여고생(!!)과 만나기 시작한다. 겜덕후의 정을 나누며 니브는 주위의 시선에 아랑곳없이 스캇에게 빠져들지만 정작 스캇은 신비로운 분위기의 라모나에게 반해버린다. 니브와 헤어지지 못한 채 둘 사이에서 위태로운 양다리를 걸치던 스캇...  그런데 뜬금없이 스캇은 밴드 공연 중 괴상한 녀석의 공격을 받고, 라모나가 뒤늦게 말하길 자신과 사귀기 위해서는 그녀의 "사악한 일곱명의 전 애인들"과 모두 싸워 이겨야 한다고 한다...=_=;; 갑자기 스토리가 히말라야로 가는 것 같지만 괘념치 말기 바란다. 이 영화는 진지한 작품이 아니라 코믹스를 기반으로 한 영화이며, 그 원작 코믹스는 고전게임에 대한 오마주와 애정으로 점철된 녀석이다. 영화에서 둘이 싸울 때 머리 위로 VS가 뜨고 이겼을 때 코인으로 포인트가 올라간다면 말 다 한 것 아닌가? 당신이 슈퍼 마리오를 플레이할 때 도대체 왜 공주는 허구헌 날 잡히는 거냐고 묻지 않듯, 이 영화에서 왜 갑자기 이상한 놈이 튀어나와 싸우는 거냐고 묻지 말길 바란다 ^^;; 그냥 원래 그런 거다.

 

그럼 이 영화는 스트리트 파이터 더 무비같은 졸작과 하등 다를 게 없는 쓰레기 영화 아니냐고? 결단코 그건 아니다. 대부분의 게임을 기반으로 한 영화가 망하는 이유 중 하나는, 애초에 영화 시나리오가 결코 될 수 없는 게임의 단순한 시나리오를 가지고 진지한 척 하기 때문이다. 게임계에서조차 스토리 막장으로 손꼽히는 게 격투게임인데(다음 시리즈에 또 출연하려면 아무리 악당이라도 안 죽고 살아남아야 하고 또 매편 새 등장인물도 추가되야 하니 시리즈가 쌓일수록 스토리가 붕괴되는 게 당연지사) 그 허술하고 막장스러운 스토리를 진지한 척 포장하려니 배우들이 아무리 진지해도 관객 입장에선 더욱 우스꽝스러울 뿐이다. 하지만 이 영화는 게임을 모티브로 하여 산으로 가는 스토리를 굳이 진지하게 포장하려고 노력하지 않는다. 오히려 그 허술함을 키치함과 B급센스로 승화시키며 산을 넘어 안드로메다까지 날려버리는 굉장함을 보여준다.

 

이 영화는 가볍고 유치하다. 하지만 동시에 엄청나게 유쾌하다. 당신이 이 영화 속에 깔린 B급코드와 게임에 대한 패러디들을 읽을 수 있다면, 시종일관 킬킬대다 포복절도할지도 모른다. 그리고 당신이 게임에 대해 문외한이라 해도, 이 영화 내내 흐르는 경쾌한 락(스토리가 산으로 갈지언정 스캇은 기본적으로 밴드 베이시스트다)과 발랄한 유머는 여전히 사랑스러울 것이다. 과열된 머리를 식히고 싶을 때, 그냥 스무살 시절로 돌아가 가벼운 마음으로 즐기고 싶을 때 정말 잘 어울리는 영화이다. 그리고 당신이 게임덕후라면, 이 영화의 재미는 두배로 상승할 것이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회원 리뷰엔 사진이 필요합니다. [32] DJUNA 2010.06.28 82333
419 [영화] 라이프 오브 파이 [1] menaceT 2013.01.07 3786
418 [영화] 2012년 최고의 디븨디 열편- 블루레이 열한편 (북미 리전코드 1 및 A 중심) [18] [21] Q 2013.01.03 10406
417 [영화] [프로메테우스] 진화론으로 푸는 우주적 미스터리들... (스포일러 有 // 이미지 수정 완료) [4] [1] 또롱또롱 2013.01.03 5020
416 [드라마] 황제의 딸 [2] [1] 감동 2012.12.31 3525
415 [영화] 피에타 [1] menaceT 2012.12.25 3144
414 [영화] 파우스트 [11] menaceT 2012.12.25 2974
413 [영화] 신의 소녀들 [4] menaceT 2012.12.25 2301
412 [영화] 아무르 [1] menaceT 2012.12.23 2834
411 [영화] 대학살의 신, 돌이킬 수 없는 [3] 비밀의 청춘 2012.12.07 5976
410 [영화] 나의ps파트너 [13] ML 2012.12.06 4328
409 [영화] 잃어버린 아이들의 도시(The City of Lost Children, 1995) [21] hermit 2012.12.06 3946
408 [영화] 홀리 모터스 [2] [10] menaceT 2012.12.04 4935
407 [영화] 당신은 아직 아무것도 보지 못했다 [211] menaceT 2012.12.04 5528
406 [애니] 인랑(Jin-roh, 1999) [15] [1] hermit 2012.11.29 7560
405 [영화] 창 [1] [18] ML 2012.11.18 4615
404 [영화] 살인 소설 [14] ML 2012.11.18 4413
403 [영화] 스카이폴 Skyfall (스포일러는 후반부에 집중적으로 배치했음) [1] [24] Q 2012.11.13 7304
402 [영화] 늑대소년,그리고 여성의 욕망 [3] [1] ML 2012.11.08 4017
401 [영화] 프랑켄위니 [3] [19] ML 2012.11.05 2939
400 [영화] 007 skyfall [2] [201] ML 2012.11.04 6309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