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평] 티에리 종케 - 독거미

2011.08.03 03:30

소소가가 조회 수:3014

 

 

(전반적이고도 사소한 스포일러 조심하세요 별 언급없지만 그래도...)

 

사실 생각해보면 간단한 포맷이다. 뭔가 비밀이 있을 것 같은 성형외과 의사가 매력적인 여자와 함께 좋은 저택에서 산다.

그는 여자를 미워하고 학대하는 것 같지만 조심스럽게 애정을 가지고 있는 것 같다. 이 남자는 대체 왜 그러는가? 그리고 여자는 왜?

 

독거미의 가장 큰 스포일러는 이 소설이 영화화 된다는 것이다.

하지만 굳이 페드로 알모도바르의 신작에 대해 생각하지 않아도 이 소설 자체가 그 비밀을 고집스럽게 감싸고 있다는 생각은 들지 않는다.

내가 재미있게 느꼈던 것 역시 그런 일종의 반전보다 소설의 분위기이다. 덤덤하게 서술되는 문장을 보자면 이 이야기 역시 별다를 것 없는 스릴러 같다.

하지만 주인공 사이에는 단순히 서술된 사실 이상의 감정이 흐르고, 그걸 보는 것은 상당히 즐겁다.

리샤르와 이브는 상당히 인간다운 욕망이 느껴진다. 세상에 100% 깨끗한 감정이 있을까?

가끔 피의 복수를 다짐하며 주인공이 와신상담하는 이야기를 보면 어떻게 저렇게 오랫동안 한 가지만 생각할 수 있지? 놀라울 때가 있다.

이 소설은 잔인한 복수를 보여주지만 또한 복수가 얼마나 허약한 충족감을 주는지도 보여준다.

결말이 이해되는 것은 서로서로 잘못했잖아! 같은 이유도 있지만 리샤르의 일상에서 느껴지는 정서 때문인 것 같다.

 

소설은 짧은 분량이지만 세가지 이야기가 함께 진행된다. 개인적으로 이렇게 챕터별로 맥을 끊는 구조를 싫어하는데 (난 성질이 급하니까 다음 이야기를 후딱후딱 보고 싶다!)

여기서는 꽤 효과적인 구성이라 생각한다. 과거의 이야기를 과거의 테두리에서 끝내지 않고 현재로 끌어올 수 있고, 또한 그와 관련된 관계자를 한 곳에 모을 수 있기 때문이다.

이 소설의 흥미진진한 부분을 말하자면 그런 의미에서 뒷부분이다. 상당히 빠르게 진행되며 결말에 대한 궁금증을 일으킨다. 페드로 알모도바르의 신작에서 이 소설이 어떻게 구현되었을지 궁금하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회원 리뷰엔 사진이 필요합니다. [32] DJUNA 2010.06.28 82858
281 [영화] 트랜스포머 3 (Transformers: Dark of the Moon) [2] [10] 곽재식 2011.08.13 3676
280 [소설] 독거미(티에리 종케) - 한 여름밤의 악몽 [8] no way 2011.08.07 4038
279 [영화] 그을린 사랑 – 비극적 카타르시스는 온당한가? [2] [8] 무비스타 2011.08.07 4777
278 [서평] 주인과 종, 승자와 포로, 납치범과 인질: 티에리 종케, <독거미> [2] [9] 나미 2011.08.05 3069
277 [서평] 독거미 - 티에리 종케 [24] so called life 2011.08.04 5089
» [서평] 티에리 종케 - 독거미 [13] 소소가가 2011.08.03 3014
275 [영화] 캡틴 아메리카: 퍼스트 어벤저 (2011, Captain America: The First Avenger) [2] [10] 곽재식 2011.08.02 4194
274 [영화] 심야의 FM (2010) [19] Tipsa 2011.08.01 3071
273 [영화] 히트 (Heat, 1995) : 익히 보았던 그 〈히트〉 얘기가 아닙니다! [2] [18] oldies 2011.08.01 4210
272 [영화] 고지전 - 정제된 분노는 볼 수 없는 것인가? [5] [1] 무비스타 2011.07.31 3438
271 [영화] 블라인드 (김하늘 주연) [1] [13] Q 2011.07.28 7028
270 [영화] 폭력은 없다 (1975) [9] 곽재식 2011.07.27 2622
269 [영화] 7광구 (하지원, 안성기 주연) [2] [9] Q 2011.07.27 7720
268 [영화] 우디알렌의 환상의 그대(You Will Meet A Tall Dark Stranger) [9] 무비스타 2011.07.24 3619
267 [서평] 티에리 종케 - 독거미 (스포일러 있습니다) [10] 화양적 2011.07.23 4092
266 [영화] 리벤지: 사랑 이야기 復仇者之死 [17] Q 2011.07.23 4598
265 [책/서평이벤트] 독거미 [10] iPhone4 2011.07.22 2580
264 [영화] 괴담 (怪談, 1964) [1] [1] oldies 2011.07.21 3433
263 [영화] 어둠속의 속삭임 The Whisperer in Darkness <부천영화제> [3] [11] Q 2011.07.20 4157
262 [영화] 세컨즈 어파트 Seconds Apart <부천영화제> [25] Q 2011.07.19 4975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