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로그에 적었던 개인 감상글인 점 양해바랍니다..

그래서 반말입니다. 

 ==========================================================================

 

7년동안 봐왔던 드라마가 끝났다.

미국 드라마 'MEDIUM'

 

미디엄의 내용을 간단하게 소개하자면

앨리슨 드부아라는 영매가 능력을 인정받아

지방검사사무실에 들어가 사건 해결에 도움을 준다는 내용이다.

 

주인공 앨리슨은 실존인물을 모델로 하고있지만 드라마의 내용은 대부분이 허구이다.

 

매회 앨리슨의 꿈으로 시작하는데(예외도 있다.)

이 꿈은 그 날 에피소드 전체를 암시하는 내용이거나

사건에대한 중요한 단서를 담고있다.

 

재밌는 것은 앨리슨이 꾸는 꿈에 다양한 형식을 시도해왔다는 것이다.

뮤지컬, 애니메이션, 다큐멘터리, 영화 패러디

심지어는 셀로판지 안경으로 볼 수있는 입체영상까지...(!) 

 

앨리슨이 맡게되는 강간,살인,납치 등의 살벌한 사건과 대비되는 훈훈한 가족드라마도

드라마의 또 다른 큰 재미를 주는데, 네명의 아역배우가 7년간 커가는 모습을 그대로 볼 수 있다.

 

연출에서 인상적이었던 부분은 때때로 미묘하게 소름끼치는 상황을 잘 잡아낸다는 점

음악 사용을 절제하면서도 중요한 부분에만 효율적으로 사용해서

삽입곡이 나올 경우 오래도록 강한 인상을 남긴다는 점

결말을 군더더기없이 칼같이 끊어내서 여운을 남긴다는 점 등이 돋보였다.

 

또 앨리슨의 능력을 적극적으로 활용해서 다양한 아이디어를 뽑아낸다는 점도 인상적이다.

보면 알겠지만 빙의된 앨리슨은 정말 갖가지 해괴한 증상들을 선보인다.

(덕분에 남편이 온갖 수난을 당하며 성자의 칭호를 얻기도...)

또 앨리슨의 꿈을 이용해 미래와 과거를 오가는 시간 여행물처럼 진행될 때도 재미가 있다.

 

전 시즌을 통틀어 가장 소름 끼치는 무서운 에피소드는 1시즌의 커밍순 에피소드였다.

처음 봤을 때 심장이 내려앉는 느낌을 받았던 것을 지금도 잊지 못 하고 있다.

 

 

 

 

 

 

 

 

 

 아래는 결말을 암시하는 스포일러가 있습니다.

 댓글에 결말에대한 스포일러가 있습니다. 결말 부분에 대한 생각을 댓글로 추가했습니다.

 

 

 

 

 

 

 

 

 

 

 

 

 

 

하지만 정말 하고싶었던 이야기는 이게 아니고

이 드라마의 마지막 회에 대한 것이다.

욕을 하는 사람들도 많지만 나는 이 결말이 마음에 들었다.

최소한 강한 인상을 받았다.

욕하는 사람들은 드라마가 기대했던데로 흘러가지 않아서 화를 내는 것일까?

확실히 극단적으로 막나가는 급전개였고 시청자가 기대했을 법한 것들을

대부분 무시하며 뒤통수를 쳤다.

 

그래도 난 좋았다.

 

미디엄에서 항상 다뤄왔던 것은 죽은 자와의 소통이었고

이번에는 마지막회답게 다루어야 할 가장 중요한 것

클라이막스를 이루기에 가장 큰 요소를 집어넣은 것이 아닐까?

 

개인적으로 요즘 죽음에 대해 자주 생각하게 된다.

소중한 사람들과의 이별에 대해서도 많이 떠오른다.

조금 두렵기도 하다.

실제로 영원한 것은 없으니까 모든 것은 언젠가 사라질 것이기 때문에

삶이 끝나기 전에 조금이라도 더 행복해지기 위해 노력해야겠다는 생각을 한다.

 

사실 이 드라마의 마지막 장면은 영원한 사랑에 대한 판타지처럼 느껴진다.

죽어서도 영혼이 돌아다니고 사후세계가 있고...물론 나는 있었으면 좋겠다.

하지만 갈 수록 이런 건 믿기지가 않는다.

뇌도 없는데 죽어서 무슨 생각과 기억을 한다는 말인가?

 

뭐가 어떻던 미디엄의 마지막 장면을 여러번 다시 봤다.

키스씬에 큰 감흥을 받고 여러번 돌려본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멜로드라마에 딱히 관심없는 나도 이 드라마의 두 주인공인

앨리슨과 조 부부의 사랑이야기 만큼은 열렬히 지지해왔기 때문이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회원 리뷰엔 사진이 필요합니다. [32] DJUNA 2010.06.28 82919
202 [영화] 망또를 두른 남자 The Man with a Cloak (바바라 스탠윅, 조셉 코튼 주연) [3] [2] Q 2011.02.18 4870
201 [책] 브로콜리 평원의 혈투 [3] [1] 레옴 2011.02.16 3677
200 [오페라] Nixon in China - 메트로폴리탄 오페라 2011년 2월 12일 [2] [18] 베베른 2011.02.16 3530
199 [드라마] 미안하다 사랑한다 [3] [1] 감동 2011.02.15 3988
198 [TV] KBS 미스터리 멜로 금요일의 여인 (정리판) [4] [1] 곽재식 2011.02.14 12118
197 [영화] 프로퍼시/예언 The Prophecy/ Prophecy <뭐 이딴 괴물이 다 있어> [4] [31] Q 2011.02.13 8028
196 [드라마] 발리에서 생긴일 [6] [1] 감동 2011.02.13 4823
195 [드라마] 별은 내가슴에 [9] 감동 2011.02.12 4104
194 [영화] 1980년대 후반 홍콩 느와르 영화 11편 [5] [2] 곽재식 2011.02.11 6540
193 [드라마] 사랑을 그대 품안에 [11] [16] 감동 2011.02.10 5677
192 [영화] 오슬로의 이상한 밤 (O'Horten, 2007) : 기관사 할아버지 은퇴하시다 [1] 조성용 2011.02.09 3178
191 [영화] 몽골 (Mongol, 2007) : 그 넓은 풍경의 스펙터클 [21] 조성용 2011.02.09 4759
190 [영화] 용재강호 (龍在江湖, Legacy Of Rage, 1986) [1] 곽재식 2011.02.09 2721
189 [영화] 타운 The Town (벤 아플렉 주연-감독) [5] [18] Q 2011.02.06 6625
188 [영화] 흑전사 (義膽群英, 의담군영, Just Heroes, 1987) [2] 곽재식 2011.02.05 3220
187 [영화] 걸리버 여행기 (Gulliver's Travels, 2011) [4] [1] 곽재식 2011.02.03 3807
186 [영화] 가유희사(家有喜事 All's Well, End's Well 1992) [10] 감동 2011.01.31 4178
185 [영화] 상하이 (Shanghai, 2011) [2] [1] 곽재식 2011.01.31 3291
184 [영화] 그린 호넷 (The Green Hornet, 2011) [3] [1] 곽재식 2011.01.29 3919
183 [미드] E.R 15시즌 [1] 브랫 2011.01.29 6978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