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일러는 없습니다. 그러나 영화에 대한 정보를 피하고 싶으신 분들은 스킵해주세요)

 

 

 

 

morcheeba님의 영화뉴스 페이지에서 꾸어온 이미지

 

 

 

 

김회장(조영진)은 부동산 업계의 큰 손으로 검사 주양(류승범)의 스폰서입니다.

광역수사대의 최철기(황정민)에 의해 부동산 입찰 비리건으로 두 차례 입건된 후, 김회장은 주양에게 최철기를 손봐줄 것을 청탁합니다.

최철기는 경찰대 출신의 학연으로 이루어진 경찰 내부에서 돈도 없고 빽도 없어 얻을 것은 물론 잃을 것도 없이

던져지는 사건들을 단순무식하게 처리해버리는 광역수사대의 에이스입니다.

그리고 김회장이 구속되자 어부지리로 금싸래기 건물을 입찰받은 장석구(유해진)는 최철기의 스폰서입니다.

 

영화는 초반 상당 분량을 할애하여 이들의 관계를 조명합니다.

친절한 자막이 각각의 인물을 요약, 정리해주고 그 관계가 자못 명료해짐에 따라

관객들의 뇌리에 pd수첩을 통해 예습된 검찰과 스폰서의 썩어 문드러진 관계도가 그려질 즈음

마치 돈을, 권력을 쟁탈하려는 사내들의 피도 눈물도 없이 죽거나 혹은 나쁜 혈투를 보여줄 것만 같았던 영화는

엉뚱하게도 얼핏 그들과 상관없어 보이는 연쇄 살인사건으로 저들을 엮어놓습니다.

 

어린 소녀를 성폭행한 후 토막 살인한 희대의 살인마가 서울을 누비고

번번이 검거에 실패하는 정부를 향한 시민들의 항의가 하늘을 찌르고

이에 청와대가 직접 경찰청에 수사를 지시하고

경찰청의 윗선들은 어차피 미궁에 빠진 사건, 검거 실패시 책임을 전가하고 가지치기 편한 겉절이에게 특수수사팀을 꾸려주고

그 겉절이가 바로 최철기인 겁니다.

 

 

여기까지.

저는 영화의 주요 사건에 대해 언급하지 않았습니다.

이상의 장황한 설명은 모두 기본 설정에 불과합니다.

그런데 더는 이야기 할 것이 없다는 게 바로 이 영화의 포인트입니다.

 

영화는 몰아치듯 이상의 관계도를 관객에게 주입시킨 후, 어느 순간 손을 놔버립니다.

관객에게 두뇌싸움을 걸지도, 의미 심장하게 무언가를 암시하지도, 사회의 사각에 존재하는 어떤 끔찍한 면면들을 고발하지도 않고

다만 모두가 알 법한 어떤 인물들을 누구나 알만한 적절한 위치에 배치해 두고 그럴 듯한 관계로 엮어 기본 설정을 세팅해놓고 

구경꾼들의 시선을 주목시킨 뒤 보란 듯이 손을 떼는 겁니다.

그러자

기계장치가 작동하듯 이야기는 서서히 저 스스로 굴러가기 시작합니다.

 

 

그래서, 이 영화가 낯선 것은 다름이 아니라

이게 류승완 감독의 작품이라는 점입니다.

여기엔 류승완 식의 과잉 -김지운의 매끈한 허세와는 대척점에 있지만 여전히 폼이긴 마찬가지인 어떤 촌스러운 폼잡기- 이 존재하지 않습니다.

기계 장치처럼 굴러가는 이야기, 톱니 바퀴처럼 배치된 인물들이라니 이 얼마나 류승완과 무관해보이는 표현이란 말입니까.

그런데 덕분에 부당거래는

그것이 비극이건 희극이건 결국엔 언제나 누군가의, 무언가의 판타지이고 로망이었던 류승완의 전작들과는 다르게

스크린의 창을 통해 21세기 현재 대한민국의 어떤 현실을 비춥니다.

 

그것은 단지 검사와 스폰서, 높으신 분들의 배변 활동을 비추는 pd수첩식의 고발이 아닙니다.

오히려 검경과 스폰서는 그야말로 설정에 불과할 뿐, 그를 통해 영화는 좀 더 큰 것- 이를테면 이 사회의 구조적 동역학을 시각화하는 겁니다.

 

거기에는 구조를 메타적으로 통찰하고 조작하는 어떤 큰 손이 존재하지 않습니다.

혹은 구조를 회의하고 비판하며 이를 전복시키려는 거대한 포부나 몸부림이 있는 것도 아닙니다.

인간성을 상실한 싸이코패스들이 난무하지도 않으며, 평균적 인간이 꿈꿀 수 있는 것 이상의 여하한 음모도 없습니다.

다만 모두가 알 법한 어떤 인물들이 누구나 알만한 적절한 위치에서 각자 나름대로 자기가 할 수 있는 일들을 해나가고 있을 뿐이지요.

 

문제는 우리가 '사회 구조'라고 부를만한 공간의 틈바구니에 발끝이라도 들이밀기 위해선

아무리 양보해도 여전히 타락이라고 밖에는 부를 수 없는 어떤 '관계의 먼지'를 뒤집어 쓰지 않을 수 없다는 점입니다.

 

결국 시스템의 논리적 귀결로 인해 우리는 모두가 조금씩 (혹은 여전히 서로의 허용 범위를 넘어서지 않는 정도로 많이씩) 타락한 존재들이고

그래서 우리 중 누구를 파멸시키는 데에는 어떤 괴물적인 존재의 거시적인 음모가 필요하지 않습니다

그저 당신과 나일 뿐인, 모두가 나쁜 사람들이 제자리에서 자기의 일을 하는 것만으로도

당신이든 나든, 원한다면 누구든 파멸의 나락으로 이끌 수 있는 것이 바로 이 사회라는 기계 장치의 동역학인 것입니다.

 

모두 제자리에서 자기가 할 수 있는만큼을 한다 - 자칫 심심한 양비론으로 끝날 법한 이 이야기가 유효한 것은

다시 한 번, 시스템의 구조 그 자체에 의해 힘을 얻습니다.

그것은 바로, 높은 자리에 오를수록 그 '할 수 있는 일'의 종류가, 범위가, 파급력이, 성공률이, 안정성이 기하급수적으로 높아진다는 겁니다.

그리하여 기하급수의 특성상, 시스템의 하층부 몇 단계에선 유의미한 전복이 발생할 수 있지만

거기서 단 몇 단계만 더 거슬러 오르면 전복을 위해 결집되어야 할 힘의 크기가 범접할 수 없을만큼 거대해져버리지요.

 

해서, 위에서 내린 결론은 다시 한 번 수정됩니다.

어차피 모두가 나쁜 사람들이므로 원한다면 그 중 누구든 파멸의 나락으로 이끌 수 있는 것이 바로 이 사회라는 기계 장치의 동역학이지만

그 기계 장치를 '정말로' 움직이기 위해선 엄청난 힘이 필요하다는 것.

 

 

다시 영화 이야기를 할까요.

저는 영화가 기본 설정을 늘어놓은 뒤 이야기에서 손을 뗐다고 했습니다.

그야말로 '영화적인' 영웅이나 악당의 등장없이 이야기는 잘 물린 톱니 바퀴같은 인물들이 제자리에서 제 몫을 하며 서서히 굴러갑니다.

네, 톱니는 처음부터 끝까지 제자리에 박혀있습니다.

제자리에 박혀있지만, 위에 밝힌 그 '힘의 크기' 가 저마다 다르기 때문에 전체적인 구조는 조금씩 덜컹거리기 시작합니다.

그리고 우리가 그동안 영화적 경험을 통해, 혹은 차라리 현실의 경험을 통해 익히 알고 있듯

작은 덜컹거림은 차츰 거대한 파국을 향해 나아가죠.

특히나 누구 하나 제동을 걸어줄 이 없이, 모두가 나쁜 사람들일 때는 더더욱 그러합니다.

 

영화 속에서 최철기는 말합니다.

중요한 건 잘하고 있느냐가 아니라, 스스로 잘하고 있다고 믿느냐라고.

그리고 그러한 신념에 걸맞게도

실제로 잘하고 있느냐와는 무관하게 아무튼 잘하고 있다고 믿었던 스스로에 대한 자신을 잃은 뒤 그는 돌이킬 수 없는 길을 향해 나아가죠. 

그러나 영화를 보고 난 관객들은 오히려

잘못된 사람이 옳은 일을 하면 그 일은 잘못된 일이 된다는,  오래된 격언을 떠올리게 됩니다.

이 영화 속 등장 인물들이 한 일들은 표면적으로 이렇습니다.

부동산 비리를 저지른 기업 회장을 구속시키고, 비리 경찰을 조사하고, 혹은 비리를 저질렀을 거라 짐작되는 경찰의 측근들을 털어 그들의 죄목을 밝혀내고, 연쇄살인범을 검거하고, 스폰받는 검찰의 뒤를 캐고..

이 모든 게 한 데 뒤엉키면서 도저히 풀 수 없는 실타래가 되어버리기 전까진, 누가 누구를 파멸시키기 위해 악당이 될 필요조차 없습니다.

영화 속에선 모두의 손가락이 저마다 다른 방향을 가리키고 있지만

영화와 같이 이해관계가 상충되지 않는 어떤 상황, 어떠 사건을 가정해보는 것은 어려운 일이 아니고,

그 어긋난 손가락이 한 방향을 지목할 때, 시스템이 그를 파멸시키는 게 얼마나 쉬운 일인가를 유추해본다면

서로 이해관계가 뒤엉켜 파멸해버리는 영화 속 비극이 현실에 비한다면 차라리 해피엔딩이라고 부르고 싶어질 지경입니다.

 

그렇다면 우리는 어떻습니까? 잘 하고 있습니까? 옳은 일을 하는 것이 가능합니까?

이토록 모두가 나쁜 사람들인데요?

원한다면 바로 지금, 우리 중 아무라도 우리 중 아무를 파멸시키는 것이 가능할만큼

아무리 양보해도 타락이라고 밖에 표현할 수 없는 '관계의 먼지'를 뒤집어 쓰고 있는 우리인데도요?

 

 

여기에 어떤 대답이 있을 수 있는지 모르겠습니다.

어쨌든 이 영화도 거기에 대답하고 있는 것 같지는 않습니다.

하지만 21세기라는 시간대의 어느 지점에서 대한민국을 살고 있는 우리 모두에게 그 질문은 유효하며,

그것이 대답없는 질문으로만 이루어진 이 영화의 서사가 이토록 큰 울림을 남기는 이유입니다. 

그리고 이 모든, 촌스런 과잉으로 점철된 리뷰는 사실 이 말을 하기 위해 쓰여졌습니다, 실제로 어떠하든

이 영화는 노무현 전대통령의 서거 이후 나와야 했던, 나올 수밖에 없었던 영화입니다.

 

 

 

 

 

+사소한 스포일러입니다

 

1. 이동석의 아내, 대호의 (아마도) 딸 - 지체장애인과 다운증후군 환자, 이 영화에서 타락하지 않은 유일한 이들은 오로지 (기능적으로) 타락할 수 없는 그들 뿐이라고 말하고 있는 듯합니다.

2. 기실 최철기가 얼마나 유능한 경찰인지를 가만히 생각해보면 그것이야말로 이 영화가 품고 있는 가장 큰 동력이 아닌가 싶습니다. 그 유능함을 인정해줄 의지도, 측정할 바로미터도 없다는 게 이 사회가 블랙코미디인 이유겠지요

3. 영화 후반부의 대호/철기의 격투씬은 개인적으로 상당히 좋았습니다. 정두홍 감독이 이렇게 타이트한 몸싸움씬을 정교하게 표현할줄 아는 분이셨던가요? 놀랐습니다..

4. 죄송해요, 사실은 엄청 웃으면서 재밌게 봤어요. 이 리뷰는 스트레스 다 풀고 나온 뒤 후폭풍임.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회원 리뷰엔 사진이 필요합니다. [32] DJUNA 2010.06.28 83592
143 [영화] 부당거래 [3] [1] 곽재식 2010.11.20 4644
142 [영화] 어떤 자본주의인가, [부당거래] vs [소셜 네트워크] [1] [1] taijae 2010.11.19 4119
141 [영화] [초능력자] [페스티발] [이층의 악당] [1] [21] taijae 2010.11.17 5917
140 [영화] 베로니카 게린 [2] 무비스타 2010.11.16 4163
139 [소설] 누가 큐피드의 동생을 쏘았는가 - 데이비드 헌트 [1] 보쿠리코 2010.11.09 3816
138 [미드] E.R 8시즌 [11] [12] 브랫 2010.11.08 6838
137 [영화] 레드 RED [6] [1] 곽재식 2010.11.07 5030
136 [책] 독재자: "평형추"와 "낙하산"을 중심으로 [4] [208] 곽재식 2010.11.07 5350
135 [만화] 셀프 - 사쿠 유키조 [5] [18] 보쿠리코 2010.11.05 14287
134 [영화] OO7 뷰투어 킬 [3] [18] 무비스타 2010.11.04 5329
133 [영화]히치콕劇場 - 현기증(Vertigo1958년작) [2] [2] 무비스타 2010.11.03 6572
132 [영화] 부당거래(2010) [1] [22] 푸른새벽 2010.11.02 5513
131 [영화] 짝패, 신나거나 혹은 식상하거나 [2] [1] 푸른새벽 2010.11.02 4173
130 [영화] 영화인의 시네마천국 - 낭뜨의 자꼬 [1] 무비스타 2010.11.01 2996
129 [영화] 아네스 바르다의 행복 [2] 무비스타 2010.11.01 4452
» [영화] 부당거래, 모두가 나쁜 사람들 [15] lonegunman 2010.10.28 6086
127 [영화] 눈물 없이는 볼 수 없는 영화 [대지진] [1] taijae 2010.10.27 5000
126 [영화] 로고스 없는 파토스, [심야의 FM] [8] [9] taijae 2010.10.13 5651
125 [영화] 적인걸: 측천무후의 비밀 通天帝國之狄仁傑 [7] [2] 곽재식 2010.10.13 4800
124 [드라마] 동이 감동 2010.10.12 3939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