적과 흑 Le Rouge et le Noir (1830)

2023.03.01 00:53

DJUNA 조회 수:1748


스탕달의 [적과 흑]을 읽었습니다. 올해 읽은 16번째, 17번째 책입니다. 한 달에 한 권 이상 옛날 고전을 읽기로 계획을 세웠는데, 두 번째 책이에요. 열린책들 번역을 골랐는데, 저번 정음사 번역을 80년대 쯤에 읽었으니 30여년만에 처음 다시 읽은 거죠.

전 이 작품을 제라르 필리프와 다니엘 다리외 나오는 클로드 오탕-라라의 영화로 처음 접했습니다. 당시 우리집의 의견은 “진짜 불란서 고전 미남은 제라르 필리프이고 아랑 드롱은 (계급비하적 욕)이나 좋아하는 싸구려”라는 것이었습니다. 거기 세뇌되어 그런지 몰라도 전 제라르 필리프 쪽이 더 좋습니다. 알랭 들롱과 달리 요절해서 추한 꼴을 안 보여주었기 때문인지도 모르죠. 하지만 그 때문에 쥘리앵 소렐을 조금 나이 든 모습으로 상상하는 부작용이 생겼습니다. 소렐은 어리잖아요. 소설 시작할 무렵엔 틴에이저입니다. 제라르 필리프는 당시 30대 초반.

[보바리 부인]이 그런 것처럼 실화 소재 소설입니다. 소렐의 모델은 앙투안 베르테라는 남자인데, [적과 흑]의 줄거리를 온 몸으로 써가며 살다가 1828년에 단두형에 처해졌습니다. 소렐만큼 재미있는 사람은 아니었을지 몰라도 자기만의 열정과 야망과 광기를 갖고 있었겠죠. 소설 후반에서 소렐은 베르테가 짜놓은 각본에 갇힌 것 같다는 느낌도 줍니다. 그리고 여담이지만 아무리 옛날이라도 어떻게 그 정도 죄로 사형에 처해질 수 있을까요. 실제로 그런 일이 일어났으니 할 말은 없지만요.

프랑스 작가들이 좋아하는, 미모와 재능을 모두 갖춘 젊은 남자가 19세기 격동기에서 어떻게 출세를 좀 해보려 한다는 이야기입니다. 이들 중 일부는 성공하고 상당수는 실패하는데, 성공하는 애들은 상대적으로 덜 재미있거나 그 과정 중 시시해집니다. 19세기 소설 주인공의 매력은 성공과 그렇게 잘 붙지 않기 때문이지요. 소렐도 자신의 죽음을 받아들인 뒤에 가장 괜찮습니다.

암담한 실화에 바탕을 둔, 암담하게 끝나는 이야기인데, 의외로 소설은 밝습니다. 이 밝음은 스탕달 자신이 소설 안에서 인정하고 있지요. 밝고 호탕하고 엄청 빠른 속도로 진행되는 작품입니다. 긴 소설이지만 각각의 챕터는 짧고 늘 분주하게 움직이고 있지요. 그 액션 상당 부분은 심리 묘사지만 그렇다고 그게 액션이 아니라는 건 아닙니다. 프랑스 소설이 정말로 재미있어지기 시작할 무렵의 작품이에요.

엄청난 열정으로 가득 찬 소설이지만, 사랑과 연인을 단순화하지는 않습니다. ‘귀족 딸과 결혼해 한몫 잡아보려던 남자가 방해가 되는 옛 여자친구를 죽일 뻔 했고 그 결과 목이 날아갔다’라는 현실 세계의 실화가 모델이니 어쩔 수 없죠. 스탕달은 로맨틱한 열정으로 세 주인공, 그러니까 소렐, 레날 부인, 마틸드를 불태우지만 그러는 동안에도 이 사람들의 이기주의, 변덕, 우스꽝스러운 단점들을 가차없이 묘사하지요. 그리고 그 성격의 원인도 정확하게 분석합니다. 당연히 계급은 중요한 역할을 하고, 아, 그래요. 어떤 책을 읽느냐, 또는 읽지 않느냐도 중요합니다. 이건 [보바리 부인]도 그런데. 지금 한국의 스탕달은 웹소설을 쓰는 대신 웹소설을 읽는 독자들의 내면을 분석하고 있을지도 모른다는 생각이 듭니다.

부제가 [1830년대의 연대기]이고, 작품이 쓰여지던 당시의 프랑스 사회의 정교한 묘사가 소설의 자연스러운 일부가 되는 작품입니다. 이 사회적 깊이가 ‘소설의 두께’를 만들어내죠. 그리고 이 작품을 ‘현대소설’로 만듭니다. 훌륭한 통찰력으로 동시대의 모습을 생생하게 그려낸 작품들은 시대가 지난 뒤에도 그 동시대적인 현재성을 잃지 않는데, [적과 흑]이 그런 경우입니다. 그리고 저는 코르셋을 입은 여자들과 수염 기른 남자들이 나오는 19세기 초 프랑스 배경 소설에서 지금 한국의 모습을 읽는 경우가 많아서 종종 움찔하게 됩니다. (23/03/01)

기타등등
다른 각색이 뭐가 있나 찾아봤는데, 유안 맥그리거가 쥘리앵 소렐을 연기한 적 있었네요?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1943 지상 최대의 쇼 The Greatest Show on Earth (1952) DJUNA 2023.06.12 1276
1942 롱디 (2023) DJUNA 2023.05.20 2180
1941 스트리머 (2023) DJUNA 2023.05.18 1976
1940 갱스 오브 라고스 Gangs of Lagos (2023) DJUNA 2023.04.24 2490
1939 고스팅 Ghosted (2023) [1] DJUNA 2023.04.23 2570
1938 65 (2023) DJUNA 2023.04.22 1928
1937 렌필드 Renfield (2023) [3] DJUNA 2023.04.21 8441
1936 옥수역 귀신 (2022) [1] DJUNA 2023.04.20 2466
1935 테트리스 Tetris (2023) [2] DJUNA 2023.04.13 2462
1934 이마 베프 Irma Vep (2022) [2] DJUNA 2023.03.18 2574
1933 소년과 두더지와 여우와 말 The Boy, the Mole, the Fox and the Horse (2022) [2] DJUNA 2023.03.09 2229
1932 더 웨일 The Whale (2022) [3] DJUNA 2023.03.06 4040
1931 TAR 타르 Tár (2022) [1] DJUNA 2023.03.04 3942
» 적과 흑 Le Rouge et le Noir (1830) [3] DJUNA 2023.03.01 1748
1929 애프터썬 Aftersun (2022) DJUNA 2023.02.08 4639
1928 바빌론 Babylon (2022) [1] DJUNA 2023.02.07 4429
1927 스위치 (2023) [2] DJUNA 2023.01.23 3111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