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침부터 왜 전화질이냐고 하니,

6년 쓴 LCD 모니터가 주파수 소리 비슷한 걸 내면서(삐-) 전원이 안 켜진다는군요. 화면 자체가 아예 안 나온다는.

'그냥 완전 맛이 간 거 아냐-_-?'라고 하고 싶었지만 울먹이며 듀게에 올려봐달라는군요. 뭐...뭐야 이 듀게 의존증..

 

모니터 맛 간 경험 있는 분들 혹시 이 아이를 기사회생시킬 수 있는 응급처치법 아시면 팁 좀 부탁드립니다 굽신.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게시판 관리 원칙. 엔시블 2019.12.31 18990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29955
11666 아침에 무개념 이중주차 사이드 이 무 개념자식때문에 택시비 2만원 날아간 사연 [15] 오뚜기 2010.11.04 3128
11665 우리나라가 G20 주최국이 되었다는 소식에 감격의 눈물을 흘린 초등학생 [13] chobo 2010.11.04 3868
11664 나이가 들어간다는 것. [2] 나미 2010.11.04 1429
11663 (듀나인) 리브로 관련 질문 [7] tmak 2010.11.04 1253
11662 카드를 신용장 거래와 같이 생각했더니 그게 아니군요. 무비스타 2010.11.04 1174
11661 택배 기다리는 심정 이제 알겠어요 [6] 호레이쇼 2010.11.04 1740
11660 구글 버즈 집단 소송 안내문 [2] loving_rabbit 2010.11.04 1721
11659 플래쉬포인트 정주행 중 - 현재 2시즌 막바지 [6] 에이왁스 2010.11.04 1395
11658 [bap] ePs - 한일 교류 예술 축제 [1] bap 2010.11.04 1254
11657 [아침엔바낭] 킬러스 봤습니다. PMP가 두개 되었어요. 아이폰 앱 Sleep Tracker [3] 가라 2010.11.04 1330
11656 회사에서 밥먹는데 다소 어이없었던 경우.. 제가 비정상인가 좀 고민중.. [8] DH 2010.11.04 2582
11655 듀나 게시판의 친목 분위기에 대해서- [19] 몰락하는 우유 2010.11.04 3428
» [모닝듀나인] 지인이 LCD모니터가 망가졌다며 SOS를 요청하는군요 [4] Paul. 2010.11.04 1389
11653 You just gestured to all of me v 2010.11.04 1330
11652 그들 각자의 영화관과 사랑해 파리를 뒤늦게 감상했습니다. [4] 꽃과 바람 2010.11.04 1398
11651 탕웨이에게 첫눈에 반했던 계기-목소리와 발음. [8] 소상비자 2010.11.04 5265
11650 커뮤니티의 친목 글 [28] 모젤 2010.11.04 4518
11649 금성출판사 주니어 공상과학 명작선 [6] august 2010.11.04 4046
11648 [듀나in] 집에 이상한 벌레들이 늘었어요. (사진있습니다. 벌레 싫어하시는 분들 주의) [5] Jade 2010.11.04 2696
11647 747기가 만들어지는 과정 [6] 푸른새벽 2010.11.04 2069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