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끔 생각나는 콘서트

2014.04.10 05:35

applegreent 조회 수:906


콘서트를 자주 가는 편인데 어떤 콘서트는 생각한 것 보다 너무 좋아서 기억에 남는 경우도 있고,

어떤 콘서트는 별로 좋아하는 밴드/가수는 아닌데 친구가 가니까 같이 갔는데 그나마 별로 좋지도 않아서

금방 잊어버리는 경우도 있고...

일년에 크고 작은 쇼를 20번 정도 보는데 그 중에 너무 좋아서 기억에 남는 경우는 한 3개 정도 될까요?

그 중에 4년 전쯤 갔던 쇼는 회사 동료/친구가 같이 가자고 해서 따라 간 경우인데 지금도 가끔 생각이 나요.

쟈니 플린이라는 별로 유명하지는 않은 것 같은 포크 음악을 하는 사람인데

같이 간 동료가 굉장히 좋아해서 저도 따라 갔어요.

뭐 목요일 밤인데 할 일도 별로 없고, 포크에는 전혀 관심없지만, 그 쇼를 하는 공연장이 어떻게 생겼는지도 궁금하고...

굉장히 작은 공연장인데 꽉 채우면 한 200명 정도 들어갈 수 있을 것 같지만 그 날 밤에는 많아봐야 한 5~70명 정도의 사람 밖에 없었어요.

무대에 오른 쟈니 플린은 너무 예쁘장하게 생겨서 내 동료가 정말 저 사람의 음악을 순수하게 좋아한 걸까 의심해보기도 하고.

공연장이 너무 열악해서 밖에서 튼 음악 소리가 더 크게 들리기도 해서 쟈니 플린은 난처한 웃음을 지으며 공연을 이어갔는데

밤 12시가 다 되어 시작한 그 공연에서 또 다른 회사 동료를 만났어요. 같은 부서는 아니지만 가끔 같이 일을 하기도 하는.

같은 부서의 여자 동료와 결혼해서, 3살짜리 예쁜 딸이 있는 동료인데 일 잘하고, 성격도 좋고, 취미로 맥주도 만드는데

그 맥주가 또 더할 나위없이 훌륭하고 거기다가 마라톤까지 가끔 뛰는 그런 남자 동료예요.

우리는 좀 어색하게 인사를 나눴어요.

포크 음악을 별로 좋아하지 않았던 저는 조금 무료하게 공연을 보고 있었는데

중간에 쟈니 플린이 자기 친구가 투어에 함께 왔는데 같이 잼을 해보고 싶다고 하며 관객 속에 끼어있던 친구를 무대로 불러올린

그 순간 공연장의 공기가 다르게 느껴졌어요.

그 친구와 2-3분 동안 주거니 받거니 코드를 알려주고, 음정을 맞춰보다가 곧 같이 연주를 시작했는데

그게 그 날의 하이라이트였거든요 저한테는. 

오랜 친구인 두 사람이 음악을 통해 즉석에서 교감을 나누고 뭔가를 만들어가는 장면.

제가 할 수 없는 것이기 때문에 항상 부러움과 감탄을 동시에 불러일으키는 장면이거든요.

그래도 목요일 밤에 여기까지 온게 헛수고는 아니었구나하고 공연을 마치고

쟈니 플린한테 싸인을 받으려고 기다리는 동안 우리는 또 다른 회사 동료를 봤어요.

위에 남자 동료가 결혼한 후, 그 부인이 다른 부서로 이동하고 그 자리로 새로 온 여자 직원인데

멀리서보면 그 부인인가 싶을 정도로 둘이는 닮았어요. 자그마하고 마른 체구에 붉은기 도는 금발머리.

싸인을 받고 집에 오면서 제 동료와 저는 왠지 가슴이 두근 두근 했지만 별 말하지 않고 헤어져 각자 집으로 돌아갔습니다.

나중에 회사에서 열린 야유회에 위의 남자 동료의 부인이 혼자 딸을 데리고 온 걸 봤습니다.

그리고 더 나중에 둘이 이혼하고, 남자 동료는 쇼에 같이 왔던 여자 동료와 약혼을 거쳐 결혼을 했고,

좀더 나중에, 이혼한 전 부인은 재혼해서 다시 딸을 낳았다는 소식을 들었습니다.

그리고 다시 그 모든 일이 지나간 후에

쟈니 플린과 함께 노래를 불렀던 기타를 잘 치던 그 청년이 멈포드 앤 손즈의 마커스 멈포드였다는 걸 알게되었어요.

제가 포크를 다시 생각하게 되고 멈포드 앤 손즈의 공연을 두번이나 본 후에요.

지금도 회사에서 남자 동료를 가끔 보면 그 날 밤의 콘서트가 생각나요.

유투브에는 역시 없는게 없네요. 그날 쟈니 플린과 마커스 멈포드가 같이 공연하는 영상입니다.

https://www.youtube.com/watch?v=JocRMGHRCPM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게시판 관리 원칙. 엔시블 2019.12.31 22570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30798
» 가끔 생각나는 콘서트 [2] applegreent 2014.04.10 906
83089 너의 목소리가 들려를 이제야 봤어요! [2] 베레 2014.04.10 2014
83088 권력은 목소리 큰 자에게 가는가. [10] 달그림자  2014.04.10 2300
83087 kbs2 나는남자다 라는 프로 보시는 분? [2] 물휴지 2014.04.10 2875
83086 동영상 [1] 알리바이 2014.04.09 668
83085 케이블 cgv에서 프로메테우스 함- 토니 스코트는 왜 자살했나요? [7] poem II 2014.04.09 3075
83084 [질문] 퇴근길에 호기심에 향초를 사봤습니다. [8] 테로 2014.04.09 2530
83083 소희 몰라봤네요(소희 아니네요) [15] 가끔영화 2014.04.09 3414
83082 칠곡 아동살해사건-" 선생님, 엄마가 나를 다시 사랑해 줄까요?" [5] poem II 2014.04.09 3815
83081 [채팅] 듀나게시판 가가라이브 채팅방 異人 2014.04.09 817
83080 웹툰 추천 - <팬피터> [14] 페니실린 2014.04.09 3026
83079 [도움요청]주말서울여행 [10] chatterbox 2014.04.09 1480
83078 [7] catgotmy 2014.04.09 1783
83077 술처럼 과자도 엄마 앞에서 배워야 하는 건지 [16] poem II 2014.04.09 3179
83076 줄리아 로버츠의 귀여운 여인(1991) - 조심~ 음악이 자동재생됩니다. [9] 무비스타 2014.04.09 2967
83075 최근 시청 중인 미드들 [9] Mott 2014.04.09 2856
83074 레아세이두와 오캬 리지 [2] 디나 2014.04.09 2192
83073 스포] 온더로드, 벨과 세바스찬 봤습니다 [5] august 2014.04.09 1322
83072 제가 본의 아니게 듀게를 샤워 갤러리로 만들었군요 [7] 아마데우스 2014.04.09 1857
83071 최근 서울에서 본 '똥덩러리들' Top3 [20] soboo 2014.04.09 5315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