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낭) 부산시향 오디션 파행 사태

2014.12.18 00:50

보들이 조회 수:3638

'2의 서울시향 사태' 오나

 

2014-12-17 [11:04:04] | 수정시간: 2014-12-17 [13:03:03] | 9


20141217000101_0.jpg


서울시향에 이어 부산시향도 예술과 행정이 충돌하고 있다.
 
부산시향의 리신차오(왼쪽 사진) 수석 지휘자가 시향 단원 공개 전형에서 부산문화회관(관장 박성택·오른쪽 사진) 측과 마찰을 일으키고

돌연 전형장을 박차고 나가는 돌발사태가 발생했다. 
 
그는 다음날 부산시청을 방문해 서병수 시장 면담을 요구했지만 불발됐다. 시향 수석지휘자가 행정과 갈등을 일으켜 시장 면담을 시도한 것은

부산음악계에 보기 어려운 장면이다. 


부산문화회관 관장 박성택  
시향 수석지휘자 리신차오  
연주자 인사 두고 마찰
 

부산시향은 지난 15일 공석인 클라리넷과 호른 수석연주자의 공개 전형 절차를 가졌다. 이 때 리신차오는 클라리넷과 호른 주자가 중요한 포지션이므로

점수 합산제가 아닌 심사위원 간에 의견을 나누는 사정 회의 기회를 달라고 요구했다. 부산문화회관 측은 "수석 지휘자가 미리 생각해 둔 인물을 채용하려는

의도이며 규정에도 없는 요구"라며 거부했다. 이에 리신차오가 전형장을 박차고 나가고, 회관 측이 전형을 강행하면서 양측이 정면 충돌하는 모양새가 됐다.  

박 관장은 "시향 단원 선발 과정에 의혹의 시선이 많아 원칙대로 할 수밖에 없었다. 리신차오는 시민 세금으로 운영되는 시향 수석 지휘자라 앞으로도

원칙대로 하겠다"라며 강경대응을 시사했다.

리신차오는 시장 면담이 불발되자 홍기호 문화관광체육국장을 만나 △예술적 결정을 지키는 어려움 △문화회관의 지속적 의심 사례 △명예 회복 등

세가지 요구사항을 전달했다. 그는 또 "나는 부산이라는 도시를 사랑한다. 나는 일에 관한 도움을 요청하기 위해 처음으로 부산시를 찾았다. 이것이

마지막이 되기를 바란다"라며 사퇴가능성도 시사했다. 

홍 국장은 "오해가 많은 것 같다. 부산시가 적극 중재하겠다"라고 밝혔다.

이번 사태를 바라보는 부산 음악인들의 시선도 양분돼 있는 상태다. 박 관장을 지지하는 측은 "전형 잡음을 없애기 위한 불가피한 조치"라고 말한다.

반면 리신차오를 지지하는 측은 "관장의 소통력과 통솔력에 문제가 있는 것 같다"라고 주장한다. 

박태성 선임기자 pts@


http://news20.busan.com/controller/newsController.jsp?newsId=20141217000158


-------------------------------------------------------------------------


우선 리신차오는 실력있는 지휘자입니다. 공연장 바로 옆에 사는데도 귀차니즘 때문에 잘 안가는 저같은 사람도 

우연히 보게된 연주가 매력있어서 관심갖고 예매도 하고 그러거든요. 부산시향에 부임한 뒤로 단원들도 좋아하고 분위기가 좋은걸로 압니다.

작년에 개방형 공모를 통해서 뽑힌 첫 관장이 부임한 이후로는 행정적인 잡음이 종종 들리는거 같더군요.  

저간의 사정을 다 알 수 없는 관객으로서 단순하게 바라는 점은 이런 일로 지휘자가 관두거나 하는 불상사 없이 그의 지휘를 좀 더 보고싶다는 거예요. 

당장 내일부터 송년음악회이고 베토벤 합창교향곡 한다고 해서 기대에 차있는 중인데 쩝.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02738
92074 일본영화나 드라마 추천받고싶어요 [8] 방문X 2014.12.18 1031
92073 정명훈의 경우 [32] 새벽의길 2014.12.18 2661
» (바낭) 부산시향 오디션 파행 사태 [6] 보들이 2014.12.18 3638
92071 동적평형 독서모임 12월 송년회 후기 [15] 칼리토 2014.12.18 1346
92070 처음으로 종이책 소설을 출간했습니다! [7] Mothman 2014.12.17 1563
92069 테드 창 - 지옥은 신의 부재 (스포일러) [6] catgotmy 2014.12.17 1497
92068 2014 청룡영화상 수상 결과 [8] 컴포저 2014.12.17 2578
92067 조진웅씨가 청룡영화제 남우조연상을 받으셨네요. [12] 쥬디 2014.12.17 2735
92066 일리 있는 사랑 - 가족이라는 명분 아래의 착취 [3] justina 2014.12.17 2224
92065 일으켜주는 거북이 [6] 가끔영화 2014.12.17 1162
92064 (반항) 국내 클래식 공연 관객 연령대가 왜 외국보다 낮을까요? [12] 몽십야 2014.12.17 1626
92063 "월스트릿의 늑대", "정부는 예술을 지원해야하나", 그외 [4] 겨자 2014.12.17 1166
92062 [바낭] 환골탈...퇴 [7] 물휴지 2014.12.17 1799
92061 인터넷 뱅킹을 이용하기가 두려워요 [8] 산호초2010 2014.12.17 3464
92060 [회사바낭] 장점을 적어보자 [13] 가라 2014.12.17 1749
92059 TVN 신년기획특집 '미생물' [5] skelington 2014.12.17 2075
92058 호빗3: 다섯군대전투 HFR 3D ATMOS 관람후기(노스포) [4] 계란과자 2014.12.17 1964
92057 중국만도 못한 한국의 발암 시멘트 [4] soboo 2014.12.17 1333
92056 2014 Toronto Film Critics Awards Winner [2] 조성용 2014.12.17 430
92055 [듀나인] 시리즈 소설 추천해주세요~ [28] 쏘맥 2014.12.17 1301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