처음엔 립싱크인줄 알았어요.

2015.01.22 11:09

chobo 조회 수:2098

 

 

 

 

작년 여름인지 가을인지 구글링 하다가 해외사이트 들어가면 배너광고처럼 동영상 사이트가 열리더라구요.

 

그때 처음 저 뮤직 비디오를 봤을땐 립싱크인줄 알았습니다. 그리고 개그 컨셉인줄, 한술 더떠서 중국사람인줄.

 

하지만 묘한 중독성이 있어 검색해보니 한국 '걸'그룹, 바버렛츠가 직접 불렸더군요.

 

 

 

 

저 중에 두명은 실용음악학원의 스승과 제자로 만났답니다.

 

공중파 방송 첫무대가 가요무대라고!

 

화이팅입니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게시판 관리 원칙. 엔시블 2019.12.31 488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06331
92711 카레 먹으면 두려운 기억이 지워진다? [7] chobo 2015.01.22 2188
92710 누군가 돈을 주면서 나의 모든 걸 보여달라고 한다면? - The moment of Truth [13] 흐흐흐 2015.01.22 2210
92709 바낭] 도서관에서 빌려 읽은 책-사서 읽는 책의 차이.. [14] 이레와율 2015.01.22 2369
» 처음엔 립싱크인줄 알았어요. [9] chobo 2015.01.22 2098
92707 강수지 집밥 레시피 [2] 나니아 2015.01.22 4413
92706 [바낭] 지름 [3] 초마짬뽕 2015.01.22 863
92705 [음악방송] 인디락 2시까지 나갑니다. [3] ZORN 2015.01.22 257
92704 오랜만에 취미바낭... [6] 샌드맨 2015.01.21 1707
92703 30대 초중반의 괜찮은 미혼남들 [13] 10%의 배터리 2015.01.21 5315
92702 월트디즈니 마지막 메모글에 [3] 가끔영화 2015.01.21 1309
92701 현빈 한지민 나오는 새드라마 보고 있는데 [9] poem II 2015.01.21 3326
92700 추천) 소설가의 일+ 여러가지 [12] 이안 2015.01.21 1454
92699 인터스텔라의 과학이 번역 출간되었군요. [11] Aem 2015.01.21 1135
92698 아파여..(바낭성) [11] 라인하르트백작 2015.01.21 1181
92697 BL로써 인기있는 영화 신세계 (스포일러有) [25] catgotmy 2015.01.21 3043
92696 보이후드 감상-이걸 뭐라고 말해야 할지.. [10] 애니하우 2015.01.21 2385
92695 안드로메다 은하가 초속 300km 속도로 우리 은하에 접근 중 [9] 가끔영화 2015.01.21 1716
92694 장 뤽 고다르의 미치광이 피에로에 대해 [4] 비밀의 청춘 2015.01.21 969
92693 [듀나in] 제주 게스트하우스 추천 바랍니다. [7] 샤워실의 바보 2015.01.21 1619
92692 내부고발자 민간 지원 단체 만들어져야 / 일베 [5] 나니아 2015.01.21 1321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