펀치, '진부한' 사극 스타일이네요.

2015.01.22 15:10

soboo 조회 수:3199

 재미있게 보는 분들에게는 송구스럽지만...

 혹시 뜬다 싶어 보았다가 저처럼 낭패 볼 분들이 많을거 같아서


 좀 오바한다 싶어도 완성도가 있는거 같아 참고 보다가 결국 5회가 제 인내심의 한계였습니다.

 전 진부하지 않으면 사극도 재미나게 보았던거 같은데 

 너무나 진부함에도 현대물의 탈을 써서 당대의 정치사회현실을 건드리는 느낌을 주니 새롭게? 느껴지는 착시 효과가


 작가가 그러고 보니 태왕사신기를 썼던 작가분이더군요.

 전 한번도 이 분이 대본을 쓴 드라마를 본적이 없는데

 개인적으로는 앞으로 피해야할 드라마 작가로 분류하게 될거 같습니다.



 그래도 건질건 있었어요.


 드라마는 빈공간을 채우려고 장중한 음악을 마구잡이로 집어넣어 매우 시끄럽고 

 목에 기브스가 부담부담 열매스러워 그저 그렇지만 


 김아중의 미모는 반짝 반짝 빛나고 (그러면 뭐해....전형적인 민폐녀 캐릭터 ㅠ.ㅜ)

 조재현의 괴물연기는 군계일학 (이 배우에게는 정도전보다는 역시 이런게 어울려요)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게시판 관리 원칙. 엔시블 2019.12.31 2776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09365
91252 듀게 여러분 중에 영화를 보고 제가 경험하는 이상 흥분 상태와 유사한 증상을 겪는 분이 혹시 계신가요? [12] crumley 2015.01.23 2813
91251 정명훈 서울시향 예술감독 향한 의혹 대부분 사실로 [49] 아지라엘 2015.01.23 5587
91250 CL이 블랙아이드피스 새 앨범에 퍼기 대신 들어갈 수 있다네요 [3] 라인하르트백작 2015.01.23 2535
91249 가이 리치는 무슨 생각으로 Swept away를 만들었을까요. [2] 계란과자 2015.01.23 1497
91248 [회사바낭] 상사가 바뀌었어요 [2] 가라 2015.01.23 1834
91247 호랑이 '크레인'을 기억하시나요? (서명댓글 도와주세요!) [4] nonname 2015.01.23 997
91246 영화 황해. [11] 커리맨 2015.01.23 2752
91245 한국을 잘 모르는 알랭 드 보통 [56] 김전일 2015.01.23 7314
91244 그 여름은 영원할 것 같았지 [3] 10%의 배터리 2015.01.22 1562
91243 브라이언 아담스 - summer of 69 , 혼수상태였다 깨어난 한국계 미국인 시인 [2] catgotmy 2015.01.22 1777
91242 2015년 독서 도전과제.jpg를 쉽게 끝낼 책 한권 추천 [2] 사과식초 2015.01.22 1639
91241 (바낭) '사철가' 배우는 얘기 [8] 보들이 2015.01.22 1809
91240 뉴스를 보다 화딱지가 나서.. [16] 라인하르트백작 2015.01.22 3295
91239 점점 만개하는 표현의 자유 in 프랑스 [49] skelington 2015.01.22 2996
91238 오늘 아시안컵 축구경기를 보고 [4] 라인하르트백작 2015.01.22 1676
91237 드라마 '펀치'에서 인상적인 건.. [3] mad hatter 2015.01.22 1561
» 펀치, '진부한' 사극 스타일이네요. [17] soboo 2015.01.22 3199
91235 카레 먹으면 두려운 기억이 지워진다? [7] chobo 2015.01.22 2209
91234 누군가 돈을 주면서 나의 모든 걸 보여달라고 한다면? - The moment of Truth [13] 흐흐흐 2015.01.22 2246
91233 바낭] 도서관에서 빌려 읽은 책-사서 읽는 책의 차이.. [14] 이레와율 2015.01.22 2416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