드라마 '펀치'에서 인상적인 건..

2015.01.22 18:12

mad hatter 조회 수:1561

이름을 계속 부른다는 겁니다.


"정한아"

"정한아"

"정한씨"


"하경아"

"하경아"

"하경아"


"강재야"

"강재야"


"호성아"

"호성아"



작가가 자기가 지은 인물들 이름이 마음에 드나 봐요.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게시판 관리 원칙. 엔시블 2019.12.31 3347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09944
91225 듀게 여러분 중에 영화를 보고 제가 경험하는 이상 흥분 상태와 유사한 증상을 겪는 분이 혹시 계신가요? [12] crumley 2015.01.23 2813
91224 정명훈 서울시향 예술감독 향한 의혹 대부분 사실로 [49] 아지라엘 2015.01.23 5590
91223 CL이 블랙아이드피스 새 앨범에 퍼기 대신 들어갈 수 있다네요 [3] 라인하르트백작 2015.01.23 2535
91222 가이 리치는 무슨 생각으로 Swept away를 만들었을까요. [2] 계란과자 2015.01.23 1498
91221 [회사바낭] 상사가 바뀌었어요 [2] 가라 2015.01.23 1834
91220 호랑이 '크레인'을 기억하시나요? (서명댓글 도와주세요!) [4] nonname 2015.01.23 997
91219 영화 황해. [11] 커리맨 2015.01.23 2758
91218 한국을 잘 모르는 알랭 드 보통 [54] 김전일 2015.01.23 7327
91217 그 여름은 영원할 것 같았지 [3] 10%의 배터리 2015.01.22 1562
91216 브라이언 아담스 - summer of 69 , 혼수상태였다 깨어난 한국계 미국인 시인 [2] catgotmy 2015.01.22 1782
91215 2015년 독서 도전과제.jpg를 쉽게 끝낼 책 한권 추천 [2] 사과식초 2015.01.22 1640
91214 (바낭) '사철가' 배우는 얘기 [8] 보들이 2015.01.22 1809
91213 뉴스를 보다 화딱지가 나서.. [16] 라인하르트백작 2015.01.22 3295
91212 점점 만개하는 표현의 자유 in 프랑스 [33] skelington 2015.01.22 2998
91211 오늘 아시안컵 축구경기를 보고 [4] 라인하르트백작 2015.01.22 1676
» 드라마 '펀치'에서 인상적인 건.. [3] mad hatter 2015.01.22 1561
91209 펀치, '진부한' 사극 스타일이네요. [17] soboo 2015.01.22 3199
91208 카레 먹으면 두려운 기억이 지워진다? [7] chobo 2015.01.22 2209
91207 누군가 돈을 주면서 나의 모든 걸 보여달라고 한다면? - The moment of Truth [13] 흐흐흐 2015.01.22 2246
91206 바낭] 도서관에서 빌려 읽은 책-사서 읽는 책의 차이.. [14] 이레와율 2015.01.22 2416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