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요에 토토가가 있다면 축구엔 차두리!..

예전 축대 좋아하시다가 놓고 계신 분들..오늘 경기 하이라이트 꼭 보세요..

축구버젼 터미네이터가 다시 돌아왔습니다..

30미터 단독 드리블이라니..와우..믿겨지지않았어요.

그것도 어렵디어려운 연장전 후반에

그래서 오늘 승리는 정말 너무 멋졌어요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02626
92765 가이 리치는 무슨 생각으로 Swept away를 만들었을까요. [2] 계란과자 2015.01.23 1275
92764 [회사바낭] 상사가 바뀌었어요 [2] 가라 2015.01.23 1782
92763 호랑이 '크레인'을 기억하시나요? (서명댓글 도와주세요!) [4] nonname 2015.01.23 944
92762 영화 황해. [11] 커리맨 2015.01.23 2639
92761 관동무숙 [2] 프레키 2015.01.23 968
92760 한국을 잘 모르는 알랭 드 보통 [56] 김전일 2015.01.23 7203
92759 그 여름은 영원할 것 같았지 [3] 10%의 배터리 2015.01.22 1505
92758 브라이언 아담스 - summer of 69 , 혼수상태였다 깨어난 한국계 미국인 시인 [2] catgotmy 2015.01.22 1638
92757 2015년 독서 도전과제.jpg를 쉽게 끝낼 책 한권 추천 [2] 사과식초 2015.01.22 1584
92756 (바낭) '사철가' 배우는 얘기 [8] 보들이 2015.01.22 1718
92755 뉴스를 보다 화딱지가 나서.. [16] 라인하르트백작 2015.01.22 3245
92754 점점 만개하는 표현의 자유 in 프랑스 [49] skelington 2015.01.22 2924
» 오늘 아시안컵 축구경기를 보고 [4] 라인하르트백작 2015.01.22 1553
92752 드라마 '펀치'에서 인상적인 건.. [3] mad hatter 2015.01.22 1515
92751 펀치, '진부한' 사극 스타일이네요. [17] soboo 2015.01.22 3146
92750 카레 먹으면 두려운 기억이 지워진다? [7] chobo 2015.01.22 2161
92749 누군가 돈을 주면서 나의 모든 걸 보여달라고 한다면? - The moment of Truth [13] 흐흐흐 2015.01.22 2163
92748 바낭] 도서관에서 빌려 읽은 책-사서 읽는 책의 차이.. [14] 이레와율 2015.01.22 2330
92747 처음엔 립싱크인줄 알았어요. [9] chobo 2015.01.22 2059
92746 강수지 집밥 레시피 [2] 나니아 2015.01.22 4305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