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을 잘 모르는 알랭 드 보통

2015.01.23 00:09

김전일 조회 수:7221

http://media.daum.net/tv/jtbc/newsroom/?newsId=20150122221110354&regdate=20150122

손석희와의 인터뷰

-----------------


[알랭 드 보통/작가·철학자 : 제가 뉴스에서 종종 서글픈 부분이 뭐냐면, 즉시 좋은 사람과 나쁜 사람을 나눈다는 거예요. '이 사람은 정말 착하고, 저 사람은 정말 나빠'라고요. 다른 사람은 없죠. 최근 '땅콩 회항' 사건, 마카다미아 사건을 예로 들어 보죠. 제가 읽은 서양 언론의 모든 기사들은 그녀를 우스꽝스러운 바보로 만들었어요. 전부 다요. 저는 기사들을 읽고 그 여자를 '비극적' 인물이라 생각했죠.]

[앵커]

그랬어요?

[알랭 드 보통/작가·철학자 : 그녀는 다시는 일을 하지 못할 것이고, 앞으로 남은 인생을 수치스럽게 보내며, 감옥에 가겠죠. 그녀 인생의 재앙인거죠. 물론 그녀가 많은 부분에서 끔찍한 인물이었던 건 맞아요. 하지만 여전히 사람이잖아요. 문학을 하는 작가로서 보자면 선악만으로는 설명될 수 없는 그녀의 또 다른 측면이 빠져있는 게 안타까웠어요.]

------------------



얼마 지나지 않아 고개를 빳빳이 들고...하지만 그것도 또 비극이겠습니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03102
92773 부르카(히잡) 금지법에 대한 이야기 [48] amenic 2015.01.24 4546
92772 스니커즈 광고 두 편 밀크카피 2015.01.24 436
92771 [듀나인] 변신하는 영화나 드라마 추천해주세요~ [11] 웃는인생 2015.01.24 932
92770 질문) 이런 장면이 나오는 영화...? [12] 에이브릴 2015.01.24 1415
92769 [바낭] 아다치 미츠루의 막나가는 신작 '믹스' 잡담입니다 [9] 로이배티 2015.01.24 2320
92768 금요일 저녁 티비를 부여잡고..(바낭성 끄적끄적) [3] 라인하르트백작 2015.01.24 1351
92767 드라마 선암여고 탐정단 [7] :-9 2015.01.23 1675
92766 카포에라 재미있어 보이지 않나요 [3] 흐흐흐 2015.01.23 895
92765 "외국 오케스트라 사례를 분석해 예술감독과의 계약서 매뉴얼을 표준화"하면 일어날 일 [11] 김원철 2015.01.23 2107
92764 한겨레 칼럼 - 스피노자와 표현의 자유 / 고명섭 (샤를리 엡도 관련) [17] catgotmy 2015.01.23 1471
92763 듀나게시판, 네임드, 그냥 궁금하지만 아무 의미없는 일에 대한 설문조사 [19] 칼리토 2015.01.23 1853
92762 듀게 여러분 중에 영화를 보고 제가 경험하는 이상 흥분 상태와 유사한 증상을 겪는 분이 혹시 계신가요? [12] crumley 2015.01.23 2752
92761 정명훈 서울시향 예술감독 향한 의혹 대부분 사실로 [49] 아지라엘 2015.01.23 5542
92760 CL이 블랙아이드피스 새 앨범에 퍼기 대신 들어갈 수 있다네요 [3] 라인하르트백작 2015.01.23 2497
92759 가이 리치는 무슨 생각으로 Swept away를 만들었을까요. [2] 계란과자 2015.01.23 1290
92758 [회사바낭] 상사가 바뀌었어요 [2] 가라 2015.01.23 1788
92757 호랑이 '크레인'을 기억하시나요? (서명댓글 도와주세요!) [4] nonname 2015.01.23 949
92756 영화 황해. [11] 커리맨 2015.01.23 2665
92755 관동무숙 [2] 프레키 2015.01.23 974
» 한국을 잘 모르는 알랭 드 보통 [56] 김전일 2015.01.23 7221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