콜 오브 듀티 : 블랙옵스 시작..

2010.12.01 09:46

가라 조회 수:1794

 

나온줄 모르고 있다가 엔하위키의 블랙옵스 페이지를 보고 주문했습니다.

월요일에 도착했는데.. 설치와 플레이는 어제 했네요.

 

주인공은 메이슨이라는 특수부대원으로 플레이 합니다. 처음 시작은 주인공이 고문을 당하는 장면으로 시작하구요. 그러면서 과거를 하나하나 회상하면서 플레이 하게 되더군요.

 

쿠바의 카스트로 암살 작전. 작전후 탈출하다 동료들을 탈출시키기 위해 낙오하고, 카스트로는 드라고비치라는 러시아 스파이에게 주인공을 넘깁니다. 러시아(당시엔 소련이었을텐데..)의 강제수용소에 수용되었다가 레즈노프 라는 러시아인과 친구가 되어 탈출. 그후 케네디 대통령의 지시를 받고 드라고비치 암살 및 러시아 우주계획 사보타지를 위해 바이코누르 우주기지에 잠입하지만, 드라고비치는 놓칩니다.

그후 SOG (Special Operation Group 의 약자라는데 위장을 위해 Study and Observation Group 이라고 한다고...베트남전 당시 CIA , 그린베레, 네이비씰 등에서 정예요원을 뽑은 부대랍니다.) 라는 델타의 전신(?)격인 부대에 소속되어 베트남에 갔습니다.

베트남에서 죽은줄 알았던 레즈노프를 만나서 드라고비치를 추적하게 됩니다.

 

 

일단 메이슨의 기본무장이 그다지 맘에 들지 않아서 주로 상대를 죽이고 노획한 AK-47 을 자주 쓰고 있습니다. 특히 바이코누르 기지 잠입때 쓰던 MP5 는 장탄수가 45발이긴 하지만, 총구가 너무 흔들려서 도리어 맞추기 힘들더군요.. orz.. M16에 ACOG 달린 것도 주우면 자주 쓰고 있구요. 가끔 M15-ACOG 나오면 세컨드 무기로 씁니다.

 

베트남 카이-산 에서 우리 참호로 밀려드는 베트콩들을 막다가 죽기를 수십번.. 어떻게 할줄을 몰라서 버벅였는데 알고보니 드럼통을 굴려서 불이나면 베트콩들이 그 참호로는 안오는 거더군요. 인해전술로 쏟아져 들어오는 베트콩들 막다 막다 지쳐서 결국 관련 게시물을 찾아보았다는..

 

덕분에 졸립습니다. 그리고 난이도는 표준인데 오랫만에 해서 그런지 꽤 어렵게 느껴지네요. 일단 엑스박스를 켠게 거의 8~9개월만인듯 합니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제 트위터 부계입니다. [3] DJUNA 2023.04.01 21629
공지 [공지] 게시판 관리 원칙. 엔시블 2019.12.31 39914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47908
125593 [영화바낭] 이번엔 검술 말고 검도 영화. '만분의 일초' 잡담입니다 new 로이배티 2024.02.23 60
125592 파묘 호 리뷰..유스포 new 라인하르트012 2024.02.22 123
125591 프레임드 #713 [2] new Lunagazer 2024.02.22 40
125590 음바페 ㅡ 마드리드 초상권 80:20프로 합의 daviddain 2024.02.22 46
125589 게이에 대한 경험 catgotmy 2024.02.22 140
125588 펌 ㅡ만족할만한 사과문'이라는 폭력<이강인 관련 글> [8] update daviddain 2024.02.22 326
125587 바낭) 왜 흰색이 좋을까. 눈내린 풍경 [7] 김전일 2024.02.22 165
125586 전자책 단말기 선택 도와 주세요. [6] update 남산교장 2024.02.22 252
125585 [왓챠바낭] 본격 인디 검격 액션, '불어라 검풍아'를 봤습니다 [8] update 로이배티 2024.02.22 178
125584 [OCN 영화] 다음소희 [4] update underground 2024.02.21 162
125583 요즘 인공지능 영상 근황 (Sora) 표정연습 2024.02.21 181
125582 '성남FC 레전드' 신태용, 김은혜 지지선언 "최고 성과 낼 사람" [1] ND 2024.02.21 221
125581 철권8 그래픽 catgotmy 2024.02.21 96
125580 프레임드 #712 [4] update Lunagazer 2024.02.21 40
125579 프렝키 더 용 언론에 분노,"당신들은 수치심을 모른다" [1] daviddain 2024.02.21 178
125578 스우파의 울플로 팀 중 초코와 할로를 봤습니다! Sonny 2024.02.21 84
125577 의료를 멈춰서 세상을 바꾸자... - 주수호 대한의사협회 회장 [2] 왜냐하면 2024.02.21 348
125576 불륜의 기준 [2] catgotmy 2024.02.21 288
125575 영화 '좋댓구' 아주 재밌네요... [3] 왜냐하면 2024.02.21 306
125574 충청도 미녀 [2] catgotmy 2024.02.21 230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