독서모임 동적평형 3월 정모 후기

2017.03.21 19:15

디나 조회 수:877


    3월의 주제는 신학기를 맞이하여 교과서에 나온 작품들로 추천을 받았고 투표를 거쳐서 김승옥의 '무진기행'이 선정되었죠. 제가 추천해서 발제를 하게 되었는데 

    10년만에 다시 읽으면서 색다른 체험을 하게 되었네요. '무진기행'에 대한 최초의 감상은 기억이 나질 않고 처음으로 임팩트있게 봤던 것은 10여년전이었죠. 

    한국 현대 소설은 그다지 좋아하지 않았기때문에 아무 생각없이 봤는데 그 쿨한 정서에 상당히 놀랐던 기억이 납니다. 윤희중이 무진으로 들어가면서 과거와

    조우하는것처럼 저도 이걸 다시 읽으니 10년전의 상황이 자연스레 떠올라서 참 씁쓸했달까.


    선정하는 책에 따라 회원님들의 감상이 다양하지만 이번 정모에선 비교적 공통적인 입장이 많았던 것 같아요. 아주 단순히 정리하면 '감수성의 혁명' 이라는 당대

    의 평 그대로 60년대임을 잊게 하는 모던한 느낌의 정서들. 그에 반해 60년대임이 너무나 명백히 드러나는 당대의 풍경들. 그로인해 느껴지는 불편함이랄까요?

    '무진기행'뿐 아니라 '야행'같은 작품에서 보이는 여성에 대한 묘사 같은건 요즘 시각으로 보면 문제의 소지가 많으니까요. (그리고 여기는 듀게모임입니다..껄껄)

    하지만 영화든 문학이든 참 애매한게 그 작품속에 묘사된 것들이 그 시대를 그냥 그대로 담아냈다고 보고 받아들여야 할지 아니면 그것에 어떤 입장 혹은 시각을

    드러낸것인지는 참 불분명한 것 같습니다. 어떻게 보면 그것은 작가의 의도를 떠나서 독자의 관점에 따라 달라질 수도 있을 것 같구요... 


    이제 다음 달 부터는 정모 장소가 바뀔 것 같아서 강남역에서의 마지막을 동평의 성지인 담소사골에서의 뒷풀이로 마무리 했습니다. 시국이 시국이다 보니 

    정모 도서 보다도 요즘의 정치판에 대한 이야기가 더 많이 오고갔던 것 같네요. 역사에 가정은 필요없는데 정말 기각이라도 됬으면 어쨌을까 싶기도 하고 작년

    이맘때 총선을 앞두고의 비장하고 암울하던 분위기를 생각하면 참 신기하기도 하고 뭐 그렇습니다.  


    그래서 다음 정모도서 주제는 정치!!!로 정했습니다. 몇달간 계속 소설만 했는데 간만에 논픽션을 다루게 되었네요. 새로운 장소에서 진짜 봄을 맞아 다음 정모는

    더 즐겁길 바랍니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제 트위터 부계입니다. [3] DJUNA 2023.04.01 24705
공지 [공지] 게시판 관리 원칙. 엔시블 2019.12.31 43285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51615
125989 프레임드 #765 [1] new Lunagazer 2024.04.14 10
125988 넷플릭스에 오펜하이머 들어왔네요 new 상수 2024.04.14 26
125987 미국에서의 고지라 [1] new 돌도끼 2024.04.14 48
125986 기생수 더 그레이 (스포) [1] new skelington 2024.04.14 79
125985 [일상바낭] 백수 1주차입니동ㅎㅎㅎ [9] new 쏘맥 2024.04.14 120
125984 '라스트 콘서트' [8] new 돌도끼 2024.04.14 97
125983 [티빙바낭] 감독들과 배우 이름만 봐도 재미 없을 수가 없는 조합!! 'LTNS' 잡담입니다!!! [7] update 로이배티 2024.04.13 260
125982 리플리에서 일 마티노 지 보고 마침 이강인 기사 daviddain 2024.04.13 91
125981 프레임드 #764 [2] Lunagazer 2024.04.13 37
125980 2024 코첼라 시작 [4] update 스누피커피 2024.04.13 188
125979 칼라판 고지라 - 아마도 고지라 최고의 흑역사? [6] update 돌도끼 2024.04.13 156
125978 넷플릭스 [리플리] [9] update thoma 2024.04.13 221
125977 Eleanor Coppola 1936 - 2024 R.I,P, [1] 조성용 2024.04.13 110
125976 #기생수더그레이 6화까지 다보고..유스포 [5] update 라인하르트012 2024.04.13 306
125975 [웨이브바낭] 알뜰 살뜰 인디 아마추어 하이스트물, '터보 콜라' 잡담입니다 로이배티 2024.04.13 95
125974 [KBS1 독립영화관] 교토에서 온 편지 [2] underground 2024.04.12 189
125973 프레임드 #763 [4] Lunagazer 2024.04.12 43
125972 넷플릭스 시리즈 종말의 바보 공식 예고편(이사카 코타로 원작, 안은진 유아인 등 출연) [2] 상수 2024.04.12 241
125971 칼 드레이어의 위대한 걸작 <게르트루드>를 초강추해드려요. ^^ (4월 13일 오후 4시 30분 서울아트시네마 마지막 상영) [2] crumley 2024.04.12 120
125970 '스픽 노 이블' 리메이크 예고편 [4] LadyBird 2024.04.12 180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