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재인이 안철수의 기세를 꺾는 전략으로 통합행보에 나서고 있습니다.


오늘 유세에서는 적폐청산이라는 용어를 한 번도 쓰지 않았다고 하더군요.

나아가 박영선도 변재일도 붙잡았고요.

문재인 지지자들 중 박영선, 변재일 뒤에서 총쏘지말고 국민의당으로 꺼지라는 사람도 많았지만,

정말로 꺼졌으면 문재인에게 심각한 타격이 됐으리라고 봅니다.

아마도 비문계 대거 탈당 임박기사와 안철수 당선되면 민주당 쪼개진다는 기사가 쏟아졌을테니까요.

그럼 문재인의 새로운 프레임인 든든 vs 불안을 써먹기에 부적절한 환경이 조성되었을 겁니다.


어쨌거나 박영선과 변재일을 잡는 걸 가지고 우향우라고 보기에는 문제가 있습니다.

그냥 통합행보에 가깝죠. 문재인과 이 둘 간의 차이가 이념상의 차이라고 보기에도 애매하고, 애초에 같은 당이기도 하고.


문제는 제3지대 3인방 입니다. 김종인, 정운찬, 홍석현.


일단 김종인은 잡는다고 우향우라고 보기에는 좀 애매하긴 하죠.

어쨌거나 '경제민주화' 전도사라고 스스로 우기고 있고, 얼마 전까지만 해도 민주당에 있었고.

다만 모양새가 웃겨서 그렇지.


그렇지만 정운찬과 홍석현은 다릅니다.


우선 정운찬 본인이 내새우는 이야기는 동반성장이니, 우향우라고 보기 어려운 지점도 있겠습니다만,

결정적인 것은 이명박 때 국무총리라는 프로필이죠.

게다가 그는 근래 인터뷰에서도 다음과 같이 말했던 인물입니다.


"그 후로 몇 번 봤는데 지난 2009년 9월에 저보고 만나자고 해서 만났더니 정 총장 서민 출신이죠? 네 그랬더니 저도 서민출신입니다. 같이 서민을 위해서 일 합시다 해서 뿅 갔어요."


참고로 MB한테 뿅갔다는 소립니다.


김어준 : 그렇게 합리화하셨지만 어쨌든 그이후로 후회를 안하셨냐는 거죠? 뜻대로 다 되진 않으셨잖아요?
정운찬 : 저는 가서 국정경험도 했고 나름대로 세종시 문제가 이대로 놔둬선 안 된다는 것을 세상에 많이 알렸고 또 동반성장 만드는데 기여를 했고 저는 크게 성공 못 했을지 모르지만 나름대로 할 일은 하고 나왔다 생각합니다.
김어준 : 그래도 후회는 있으시죠? 제가 집요하거든요. 후회는 있다 없다?
정운찬 : 없습니다.


다시말해, 정운찬은 MB랑 정치를 같이 했던 인물일 뿐더라, 그걸 했던 걸 반성하지 않는 인물이라는거죠.

줄곧 문재인이 말해왔던 적폐청산의 적폐에 해당하지 않는다고 보기 어려울 겁니다.


나아가 홍석현은 정운찬하고는 비교도 안돼죠. 


그는 소위 삼성 X파일의 주역으로 고위 검사들에게 떡값 살포, 불법 대선자금지원등을 담당한 인물입니다.

게다가 더 문제는 삼성 X파일이 공개된 이후 홍석현은 전혀 처벌을 받지 않았다는 점이죠.

오히려 당시 떡값 검사 실명을 공개했던 노회찬이 의원직을 상실하며 그야말로 헬조선이 뭔지를 보여주었죠.


이런 인물하고 손잡는다는 것은 우향우죠. 아니, 우향우 수준이 아니라 그야말로 적폐 그 자체와 손을 잡는 겁니다.

문재인이 아무리 다급하더라도 이런 짓은 하지 않기를 바랍니다. 

홍석현과 손을 잡는 순간부터, 문재인은 적폐청산을 이야기했던 스스로를 배신하는 거라고 봅니다.

홍석현과 함께하면서 재벌개혁? 정경유착 청산? 검찰개혁? 어이없는 이야기죠.



덧. 문재인 지지자들도 이 지점에서는 단호해야한다고 봅니다. 지지자들의 역할에는 후보 응원 뿐만이 아니라, 후보의 방향을 견인하는 것도 있을테니까요.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게시판 관리 원칙. 엔시블 2019.12.31 19070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29991
103327 '콜드 플레이' 팬인게 자랑 [3] soboo 2017.04.19 1142
103326 뜬금없는 서울대입구 쪽 중식당 소개 [1] MELM 2017.04.19 1505
103325 다 필요없고 이번 대선에서 최대 이슈가 되었으면 하는거 - '노동시간 단축' [39] soboo 2017.04.18 1879
103324 아..스트랄한 홍준표 TV 광고 [5] 일희일비 2017.04.18 1556
103323 [대선단문바낭] 특이점이 온 국민의당 [3] 로이배티 2017.04.18 1491
103322 선거송의 시즌이 왔군요. [2] 밀키웨이 2017.04.18 543
103321 헐 박지원 코미디 [6] 가끔영화 2017.04.18 1969
103320 문재인 후보 감성팔이 + 안철수 후보 네거티브 [2] 도야지 2017.04.18 3436
103319 홍준표, 반기문 지지자들에 "집권하면 潘, '나라 어른'으로 모실 것" 왜냐하면 2017.04.18 840
» 문재인 우향우의 바로미터로서의 홍석현 [13] MELM 2017.04.17 2117
103317 미친X 널뛰기 하는 듯한 국민의 당 포스터 사태에 대한 그럴듯한 해석... [4] 도야지 2017.04.17 2074
103316 이회창은 보수지지층이 안철수 안 찍었으면 하나보군요. [6] 가라 2017.04.17 1937
103315 무너진 양강 구도’ 보도 외면한 매체들 [1] 도야지 2017.04.17 1016
103314 콜드플레이 공연 후기 [9] 김마리 2017.04.17 1842
103313 [질문] 남자 은+가죽 악세사리 전문점 혹은 브랜드 [2] zaru 2017.04.17 858
103312 문재인 45.4% vs 안철수 30.7%… 토론 후 文-安 14.7%p차 <리얼미터> [4] 왜냐하면 2017.04.17 1630
103311 뉴욕 단기여행 조언 부탁드려요 [5] 이익명씨 2017.04.17 695
103310 (정치)천조국께서 사드 문제에 차기 한국 대통령이 판단할 여지를 주신다고. [1] 보들이 2017.04.17 810
103309 설마 다 아는 사람은 없겠죠 [4] 가끔영화 2017.04.17 853
103308 세월호 3주기, 이내 여름 [3] 칼리토 2017.04.16 648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