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

밑에 [82년 생 김지영]과 남성 평론가에 대한 이야기 잘 들었습니다.


평론가는 객관적인척하면서 자기 하고 싶은 말을 작품에 빗대여 하는 직업입니다.


공감의 측면에서 그 평론가는 0점에 가깝습니다.


그런데...


http://weekly.khan.co.kr/khnm.html?mode=view&artid=201702061741161&code=116


잉어왕이라는 웹툰을 평가하는 평론가는 어떤가요?


여혐이라는 프레임으로 몰고가기 위해서 글을 무리하게 썼네요.


공감 제로에요. 제로.


작품이 꼭 모든 사람들에게 만족감을 줘야 하나요?


전 개인적인 호불호를 떠나서 [82년 생 김지영]이란 작품도 있고 [잉어왕]이란 만화도 있을 수 있다고 생각해요.


그것을 확장하면 [미지의 세계]를 그린 이자혜씨의 작품도 마인드C의 작품도 용인을 할 수 있죠.


전 [82년 생 김지영]을 보면서 주제의식은 강하지만 표현하는게 직설적이라고나 할까 그런 느낌을 받았죠.


모든 것을 남혐, 여혐 프레임으로 몰고가기 바쁜 세상입니다.


한 쪽이 옳고 한 쪽이 틀린 것 아니잖습니까?


2.

조선비즈에서 화장실 막힘에 관한 기사가 났습니다.


http://news.chosun.com/site/data/html_dir/2018/01/10/2018011001754.html


그것을 받아서 남자 화장실이 더럽다는 기사를 여러 군데에서 냈더군요.


그중에 여성주의 대표지 허밍턴포스트도 빠질 수 없겠죠.


http://www.huffingtonpost.kr/2018/01/11/story_n_18975490.html


신났습니다. 남혐하기 딱 좋은 소재거든요.


근데 어쩌죠?


http://news.chosun.com/site/data/html_dir/2018/01/10/2018011000154.html


8월에 남자 화장실이 막히는 건수가 급격하게 늘어났습니다.


그리고 9월에 여자 화장실이 남자 화장실을 앞지르죠.


건수로 보면 거기서 거기인데...


이유는 휴지통을 없앤 시점이 남자는 8월 여자는 9월이었던 것입니다.


여자 화장실이 더럽다며 여혐으로 몰고가는 것도 미친 짓이지만 반대급부로 남자 화장실이 더럽다며 낄낄거리는 것도 참 한심해 보입니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제 90회 아카데미 시상식 [160] DJUNA 2018.03.05 4282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295555
» 어떻게든 공격하고 싶은자들의 다양한 논리 [26] 사팍 2018.01.12 2180
108340 이런저런 잡담...(인스피레이션, 점심번개) [1] 여은성 2018.01.12 501
108339 (바낭) 이제 2018년 1월인데... [9] 정우 2018.01.11 1284
108338 듀게그림모임-13주차 그림들 : 파랑 [1] goddusk 2018.01.11 453
108337 키네마 준보 2017년 베스트 10 [2] 연등 2018.01.11 1346
108336 만세! 블랙 위도우 단독 영화 제작 착수! [31] skelington 2018.01.11 2047
108335 윌 앤 그레이스 새 시즌 시작한거 저만 몰랐습니까? [2] 가라 2018.01.11 908
108334 정말 재밌는 영화 봤네요 [2] 가끔영화 2018.01.11 1313
108333 카트린 드뇌브가 왜 갑자기 언급되나 했는데 [11] 모르나가 2018.01.10 2498
108332 요즘 사람들에게 궁금한점 한가지 [7] 바다같이 2018.01.10 1674
108331 이런저런 일기, 번개 [1] 여은성 2018.01.10 554
108330 서울커피, 오후만 있던 날의 커피 [1] beirut 2018.01.10 921
108329 오늘도 기레기들이 한 건 했네요. [8] 경대낭인 2018.01.10 2428
108328 ‘위대한 쇼맨’ 보신 분께 질문 [4] 남산교장 2018.01.09 1115
108327 이명박 이면계약 진짜 어이 상실이네요. 그런데 이게 똥산의 일각일 것 같아요. [8] 일희일비 2018.01.09 2808
108326 긴 밤을 지나고 나니 설국(雪国)이었다 [3] 연등 2018.01.09 1329
108325 '꼰대적 사고'에서 벗어나야 비트코인을 이해한다 [8] 어제부터익명 2018.01.09 2425
108324 시베리아 추운 곳 사람들 [2] 가끔영화 2018.01.09 557
108323 눈이 뻑뻑해질 정도로 열심히 본 책 [1] 칼리토 2018.01.09 1112
108322 가상화폐 투자법 [6] 김지킴 2018.01.09 1674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