음... 제 감상은 ‘미국에서 겨울왕국 단편을 뺀건 이유가 있구나’입니다.

20분짜리 단편으로서도 굉장히 루즈하고 완성도가 심하게 들쭉날쭉해요.

제목을 ‘겨울왕국 Holiday Special’이라고 짓고 싶어요.

고급 레스토랑 메인코스 전에 질 떨어지는 오뚜기 스프를 한대접 들이킨 기분입니다. 

본 영화의 상당히 이른 시점에서 피로감이 몰려 옵니다. 보러 가실 분 꼭 명심하세요.

분명히 디즈니는 겨울왕국의 정식 후속편을 계획중일텐데 아무리 인기있는 자사 IP라도 이런 식으로 소비하는게 상업적으로 옳은건가? 싶어요.


상영하는 20여분 동안 도저히 집중이 안되서 겨울왕국 후속편은 어떤 내용이 좋을까?같은 잡생각을 했습니다.

알고봤더니 안나의 능력도 어릴 적 트롤의 마법으로 봉인된 것이었고 일련의 사건으로 봉인이 풀리면서 엘사의 능력과 공명해 아렌델은 또다시 위기를 겪고...

왕국과 언니의 안녕을 위해 이번에 안나가 멀리 떠나는데... 이때 갑자기 찾아온 전설로 전해오는 거대 운석의 위기... 고문서가 말하는 해결책은 오직 두개의 얼음!

스벤이 안나를 찾아서 “너와 엘사는 혼자서는 얼음(氷)조각에 불과하지만 둘이 합치면... 무적이다!!”


본편은 역시 훌륭하더군요.

디즈니 픽사는 알파고같은 AI로 시나리오를 쓰고 있는게 아닐까 의심이 갑니다.

자로 잰듯한 연출이어서 기가 질립니다.

저승에선 해골들이 많이 나와서 스톱모션으로 촬영했다면 좋았겠다는 생각을 잠시 했습니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299883
108018 정우성 [2] 사팍 2018.01.14 1172
» 코코 봤어요 그치만 겨울왕국 단편 감상기 [5] skelington 2018.01.14 1314
108016 잡담 - 패터슨 이동진 시네마톡 양도(완료), 새해결심 중 지켜지는 것, 면접과 꿈 [1] 연등 2018.01.14 715
108015 겨울의상의 아가씨 [7] 샌드맨 2018.01.13 539
108014 남북통일이라는 이름의 환상 [7] 연등 2018.01.13 1461
108013 스토리펀딩: 이사가는 둔촌 고양이 [3] Journey 2018.01.13 831
108012 [벼룩판매] 일본소설들 새책 여러 권 hajin 2018.01.13 414
108011 꼰대적 사고를 벗어나면 비트코인을 이해할 수 있겠지요 [5] 메피스토 2018.01.13 1891
108010 [EBS1 영화] 엔젤스 셰어: 천사를 위한 위스키 [4] underground 2018.01.13 618
108009 <코코>에 대한 사소한 주변 잡담들. (스포 별도 표시) [10] 티미리 2018.01.12 1328
108008 [KBS1 다큐] 블루 플래닛2 (8부작) [3] underground 2018.01.12 1215
108007 2018 Critics’ Choice Award Winners [7] 조성용 2018.01.12 936
108006 어떻게든 공격하고 싶은자들의 다양한 논리 [26] 사팍 2018.01.12 2219
108005 이런저런 잡담...(인스피레이션, 점심번개) [1] 여은성 2018.01.12 526
108004 (바낭) 이제 2018년 1월인데... [9] 정우 2018.01.11 1303
108003 듀게그림모임-13주차 그림들 : 파랑 [1] goddusk 2018.01.11 470
108002 키네마 준보 2017년 베스트 10 [2] 연등 2018.01.11 1471
108001 만세! 블랙 위도우 단독 영화 제작 착수! [31] skelington 2018.01.11 2104
108000 윌 앤 그레이스 새 시즌 시작한거 저만 몰랐습니까? [2] 가라 2018.01.11 997
107999 정말 재밌는 영화 봤네요 [2] 가끔영화 2018.01.11 1349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