음... 제 감상은 ‘미국에서 겨울왕국 단편을 뺀건 이유가 있구나’입니다.

20분짜리 단편으로서도 굉장히 루즈하고 완성도가 심하게 들쭉날쭉해요.

제목을 ‘겨울왕국 Holiday Special’이라고 짓고 싶어요.

고급 레스토랑 메인코스 전에 질 떨어지는 오뚜기 스프를 한대접 들이킨 기분입니다. 

본 영화의 상당히 이른 시점에서 피로감이 몰려 옵니다. 보러 가실 분 꼭 명심하세요.

분명히 디즈니는 겨울왕국의 정식 후속편을 계획중일텐데 아무리 인기있는 자사 IP라도 이런 식으로 소비하는게 상업적으로 옳은건가? 싶어요.


상영하는 20여분 동안 도저히 집중이 안되서 겨울왕국 후속편은 어떤 내용이 좋을까?같은 잡생각을 했습니다.

알고봤더니 안나의 능력도 어릴 적 트롤의 마법으로 봉인된 것이었고 일련의 사건으로 봉인이 풀리면서 엘사의 능력과 공명해 아렌델은 또다시 위기를 겪고...

왕국과 언니의 안녕을 위해 이번에 안나가 멀리 떠나는데... 이때 갑자기 찾아온 전설로 전해오는 거대 운석의 위기... 고문서가 말하는 해결책은 오직 두개의 얼음!

스벤이 안나를 찾아서 “너와 엘사는 혼자서는 얼음(氷)조각에 불과하지만 둘이 합치면... 무적이다!!”


본편은 역시 훌륭하더군요.

디즈니 픽사는 알파고같은 AI로 시나리오를 쓰고 있는게 아닐까 의심이 갑니다.

자로 잰듯한 연출이어서 기가 질립니다.

저승에선 해골들이 많이 나와서 스톱모션으로 촬영했다면 좋았겠다는 생각을 잠시 했습니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제 90회 아카데미 시상식 [160] DJUNA 2018.03.05 7549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298685
108245 오늘 뉴스룸 손사장 vs 박시장 인터뷰 보다 욕이 절로 튀어 나오네요 [7] soboo 2018.01.16 3077
108244 서울시 미세먼지 저감정책 대중교통 무료 [5] 풀빛 2018.01.16 1389
108243 [듀나 in] 플레이모빌 인형을 광고 페이지에 삽입 시 발생하는 저작권 관련 문의 드립니다. [4] 젤리야 2018.01.16 547
108242 이전 시대에 만들어진 일본 애니를 보다가. [11] 티미리 2018.01.16 1281
108241 크랜베리스의 리드싱어 Dolores O’Riordan 이 사망했네요 [11] Quadling 2018.01.16 1660
108240 [위대한 쇼맨]에 대한 냉탕 온탕 (스포 포함) [4] 티미리 2018.01.15 893
108239 왜 중국은 ‘가상화폐’ 거래소를 폐쇄 시켰나? - 문재인 정부의 최초,최대 실패가 될 가상화폐 정책 [3] soboo 2018.01.15 2430
108238 이런저런 대화들... [2] 여은성 2018.01.15 716
108237 The shape of water 음악 정말 좋네요... [9] S.S.S. 2018.01.14 1472
108236 코코 보고 떠오른 몇 가지(스포) [7] 회사원A 2018.01.14 1371
108235 자식이 크면 금방 이렇게 [1] 가끔영화 2018.01.14 811
108234 늦게 본 영화 Spotlight [2] Kaffesaurus 2018.01.14 912
108233 [청원] 초중고 학교 페미니즘 교육 의무화 [50] 윤주 2018.01.14 2143
108232 겨울옷의 아가씨 2 [6] 샌드맨 2018.01.14 308
108231 영화에서 여성서사가 부족한 이유 [39] 사팍 2018.01.14 2472
108230 고스트스토리, 코코 스포와 관련한 잡담 [3] 티미리 2018.01.14 795
108229 정우성 [2] 사팍 2018.01.14 1162
» 코코 봤어요 그치만 겨울왕국 단편 감상기 [5] skelington 2018.01.14 1289
108227 잡담 - 패터슨 이동진 시네마톡 양도(완료), 새해결심 중 지켜지는 것, 면접과 꿈 [1] 연등 2018.01.14 683
108226 겨울의상의 아가씨 [7] 샌드맨 2018.01.13 530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