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에서 여성서사가 부족한 이유

2018.01.14 15:16

사팍 조회 수:2416

1.

돈이 되지 않습니다. 

철저하게 상업적인 이유죠.

돈이 큰 이유기는 하지만 그것만으로 설명되지 않는 부분이 있습니다.

점점 여성서사를 원하는 층이 많아졌기 때문입니다.


2.

영화 스토리에 쓰이는 기승전결 서사는 대부분 영웅서사입니다. 


웅서사로써 남자는 그래도 이야기의 틀이 잡혀져 있는데 여자는 그렇지 않습니다.


남자에 비해서 여자를 다루는데 어설픕니다.


제가 생각하기에 여자를 주인공으로 내세운 끔찍한 영화 둘이 있습니다.


[고스트 버스터]와 한국영화 [차이나타운]입니다.


일대일 남녀 치환이 얼마나 서사를 망치는지 보여주는 대표적인 예입니다.


[차이나타운]을 보세요. 전반부의 참신한 기획에 비해서 후반부는 정말 엉망입니다.


[차이나타운]은 [달콤한 인생]을 그대로 베꼈어요.


[달콤한 인생]은 남자들의 경쟁심리나 그 심리 때문에 망쳐버린 관계가 잘 표현 되었죠.


[차이나타운]은 어떤가요? 여자영웅 서사를 써야 하는데 어설프게 남자 영웅 서사를 그대로 차용한 것입니다.


그래서 영화가 폭망이었죠.


남성 영웅 서사는 아버지 찾기가 주된 임무입니다. 보물이 아버지 찾기와 그 아버지를 극복하는 것이죠.


그런데 그 서사를 여자로 일대일 치환을 하면 이야기가 뒤틀리고 뭔가 맞지 않는게 생깁니다.


여자 영웅 서사 중에서 어떤 것이 있을까를 생각해봤습니다.


[바보 온달과 평강공주]류의 이야기가 있을 수 있겠네요.


아버지와 결별하고 새로운 남자를 만나는 것 말입니다.


고리타분한 삼종지도를 뜻하는게 아닙니다.


능동적으로 과거와 결별하고 새로운 세상을 만드는 것입니다.


남자 영웅 서사에서는 아버지 찾기로 과거를 극복한다면 여자 영웅 서사는 아버지와 결별로 과거를 극복하는 것이죠.


아버지를 과거로 새로운 남자를 미래로 상정하고 그 가운데서 능동적으로 행동한다는 것을 포인트로 잡으면 될 것입니다.


그런면에서 [겨울왕국]과 [스타워즈:라스트 제다이]는 헐리웃에서 계속적으로 여자 영웅 서사 실험의 결실이라고 볼 수 있겠죠.


영화는 굉장히 트랜디에 민감한 매체입니다.


그 쪽에서도 여성영웅서사를 금방 내놓지 못하는 이유는 여성 서사에 대한 완벽한 체계(이론)이 아직 정립되지 않았기 때문이지 않을까란 생각을 했습니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제 90회 아카데미 시상식 [160] DJUNA 2018.03.05 4282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295555
108361 The shape of water 음악 정말 좋네요... [9] S.S.S. 2018.01.14 1448
108360 코코 보고 떠오른 몇 가지(스포) [7] 회사원A 2018.01.14 1352
108359 자식이 크면 금방 이렇게 [1] 가끔영화 2018.01.14 795
108358 늦게 본 영화 Spotlight [2] Kaffesaurus 2018.01.14 874
108357 [청원] 초중고 학교 페미니즘 교육 의무화 [50] 윤주 2018.01.14 2126
108356 겨울옷의 아가씨 2 [6] 샌드맨 2018.01.14 290
» 영화에서 여성서사가 부족한 이유 [39] 사팍 2018.01.14 2416
108354 고스트스토리, 코코 스포와 관련한 잡담 [3] 티미리 2018.01.14 750
108353 정우성 [2] 사팍 2018.01.14 1135
108352 코코 봤어요 그치만 겨울왕국 단편 감상기 [5] skelington 2018.01.14 1260
108351 잡담 - 패터슨 이동진 시네마톡 양도(완료), 새해결심 중 지켜지는 것, 면접과 꿈 [1] 연등 2018.01.14 650
108350 겨울의상의 아가씨 [7] 샌드맨 2018.01.13 518
108349 남북통일이라는 이름의 환상 [7] 연등 2018.01.13 1430
108348 스토리펀딩: 이사가는 둔촌 고양이 [3] Journey 2018.01.13 773
108347 [벼룩판매] 일본소설들 새책 여러 권 hajin 2018.01.13 382
108346 꼰대적 사고를 벗어나면 비트코인을 이해할 수 있겠지요 [5] 메피스토 2018.01.13 1847
108345 [EBS1 영화] 엔젤스 셰어: 천사를 위한 위스키 [4] underground 2018.01.13 582
108344 <코코>에 대한 사소한 주변 잡담들. (스포 별도 표시) [10] 티미리 2018.01.12 1200
108343 [KBS1 다큐] 블루 플래닛2 (8부작) [3] underground 2018.01.12 729
108342 2018 Critics’ Choice Award Winners [7] 조성용 2018.01.12 901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