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첼라 페스티벌 라이브

2018.04.15 13:22

꿈의후크송 조회 수:617

몇 해 전부터 매년 이때가 되면 집안에서 페스티벌이 벌어지는데요,

바로 캘리포니아에서 하는 코첼라 페스티벌 라이브 스트림 영상을 보는 겁니다.

유료 페스티벌인데도 홍보효과를 위해서인지 페스티벌을 모두 유튜브에서

생방송으로 볼 수 있게 해주는데 이게 직접 못가는 입장에서는 너무 좋더라구요.


중계 채널이 3개나 되서 모두 보기는 힘들지만 4시간 정도 버퍼가 있어서

이리저리 하루 종일 땡겨보면 두 채널 정도는 어느 정도 커버 가능해서

좀 보다보면 페스티벌 있는 주는 거의 다른 걸 못하네요.

어제는 진작에 예매해둔 폴 토마스 앤더슨 35mm 필름투어도

취소하고 걍 집에서 계속 이것만 보면서 유튜브 영상 녹화하는 방법 찾아봤네요.


관심있으신 분들은 한번 보시면 좋을 것 같요요.

아래 채널에서 공연일정과 3개 채널 라이브에 VR뷰까지 제공합니다. 


https://www.youtube.com/coachella


가을에는 Austin City Limit도 비슷한 형태로 해줘서 챙겨보고 있는데

혹시 다른 비슷한 사례 있으면 알려주시면 감사하겠습니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02720
108725 [바낭] 치과의 공포 [10] 로이배티 2018.04.16 1462
108724 이런저런 일기...(용산, 레플원) [1] 여은성 2018.04.16 715
108723 [듀그모 25~26주차] 타로카드, 떼어버린 내 몸 (발제자: rusender,금연금주) [4] rusender 2018.04.16 594
108722 R. Lee Ermey 1944-2018 R.I.P. [1] 조성용 2018.04.16 350
108721 그림을 배우고 있어요 69 [4] 샌드맨 2018.04.15 671
108720 콜 미 바이 유어 네임 관련 팟캐 듣다가 빵 터졌던 일... [6] Bigcat 2018.04.15 2251
108719 볼만한 드라마있을까요? [14] 산호초2010 2018.04.15 2061
» 코첼라 페스티벌 라이브 [2] 꿈의후크송 2018.04.15 617
108717 주부 별 가끔영화 2018.04.15 318
108716 영웅과 미소년에 얽힌 신화의 실상… [19] Bigcat 2018.04.15 3350
108715 곤지암 / 램페이지 / 콰이어트 플레이스 [4] 폴라포 2018.04.15 1452
108714 구라의 어원은 오리무중 같군요 [1] 가끔영화 2018.04.15 663
108713 업(Up, 2009)을 뒤늦게 보고 [7] 연등 2018.04.14 1289
108712 Milos Forman 1932-2018 R.I.P. [4] 조성용 2018.04.14 441
108711 댓글조작단과 김경수 그리고 '노빠' [10] soboo 2018.04.14 2185
108710 바지락이 숨을 쉬네요. [10] underground 2018.04.14 1217
108709 그날,바다를 보고 [1] 라인하르트012 2018.04.14 728
108708 콰이어트 플레이스를 보고 라인하르트012 2018.04.14 553
108707 영화 콜 미 바이 유어 네임의 흥행 비결은 뭘까요? [43] Bigcat 2018.04.14 2211
108706 타임루프 이야기 가끔영화 2018.04.14 367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