ê´ë ¨ ì´ë¯¸ì§

 

이 영화 관련 배우들 인터뷰 기사를 보다가 재밌는 일화 하나를 들었습니다. 바로 아미 해머의 인터뷰였는데, 이 영화에 출연 제의를 받고 대본을 훑어 보는 중 정말, 도저히 이해가 안 가는게 두 가지가 있더랍니다. 바로 '이름 바꿔 부르기'와 '복숭아 먹는 장면'이었죠. 그래서 감독에게 재차 물었다는군요.

 

"대체 그 복숭아는 왜 먹는 겁니까? 그리고 이름은요? 이름은 대체 왜 바꿔 부르는 것이고?"

 

.....영화 보신 분들은 아시겠지만 이 두 장면은 가히 이 영화의 핵심 부분이라고 할 만 한데...해머로서는 도저히 이해가 안 가더랍니다. 인물들이 왜 그런 행동을 하는지 말이죠. 듣는 순간 정말 빵 터지긴 했습니다만...ㅎㅎ 심정이 정말 이해가 가더라는...^^;; 그런데 문제는 막상 연기를 하는 배우 입장에서는 배역에 감정 이입을 하지 않으면 제대로 연기가 안될텐테 말입니다. 그래도 어쨌든 간에 정말 기가 막혔던....그 장면을 그렇게 무리없이 해낸거 보니 정말 프로는 프로들이구나 싶습니다.

 

배우의 연기력은 감독의 연기 지도에 많이 달린 것이라고 들었는데 말입니다. 아미 해머를 보니 새삼 그 얘기가 진짜라는 실감이 납니다. 지금 <J 에드가> 부터 <소셜 네트워크> <백설공주> <맨 프롬 엉클> 기타 등등 아미 해머가 나오는 영화들 죽 보고 있는데 정말 영화에 따라 캐릭터가 확확 달라집니다. 솔직히 말씀드리면, 팬심으로라도 연기를 그렇게 잘하는 배우라고는 말하기 어렵다는 생각이 들기도 합니다만(특히 맨 프롬...주연임에도 얼굴이 아예 들어오지도 않더라는...-_-;;) 반면 작품에 따라 캐릭터가 완전 달라지니까 그건 그거대로 정말 재밌긴 하더군요.

 

 

 

 

 

 

call me by your name peachì ëí ì´ë¯¸ì§ ê²ìê²°ê³¼

 

 

 

 

 

call me by your name peachì ëí ì´ë¯¸ì§ ê²ìê²°ê³¼

 

 

 

 

 

ê´ë ¨ ì´ë¯¸ì§

 

 

 

 

 

ê´ë ¨ ì´ë¯¸ì§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01765
108860 내용없음))화면 옆 광고가,내 피 같은 돈을 쓴다면 무조건 맛있어야 한다 가끔영화 2018.04.19 296
» 아니, 왜 이름을 바꿔 부르죠? (영화 콜 미 바이 유어 네임 일화 중에서) [25] Bigcat 2018.04.19 1578
108858 도스토예프스키에 관한 칼럼 [4] underground 2018.04.19 1748
108857 이런저런 일기... [5] 여은성 2018.04.19 994
108856 얼마나 살고 싶으세요? 얼마나 살아야할까요? [9] 살구 2018.04.18 1495
108855 SBS VS JTBC [1] 김지킴 2018.04.18 1148
108854 [듀나IN] 일본에서 유행하는 선크림이 뭔지 알 수 있을까요? [5] 뻐드렁니 2018.04.18 1393
108853 [주간커피, 4월 3주] 일산 블러프 커피, 할리스 커피클럽 역삼 스타점 [6] beirut 2018.04.18 1059
108852 게시판 회원님 책 아이돌을 인문하다 [2] 가끔영화 2018.04.18 595
108851 콰이어트 플레이스 보고왔습니다. (약한 스포일러) [4] nabull 2018.04.18 942
108850 Harry Anderson 1952-2018 R.I.P. 조성용 2018.04.17 405
108849 설리가 정수정 보다 빨리 태어났군요 [1] 가끔영화 2018.04.17 968
108848 해빙, 사냥 [4] 왜냐하면 2018.04.17 799
108847 으라차차 와이키키, 꿀잼! [6] S.S.S. 2018.04.17 1262
108846 이 놀이기구 진짜 재밌겠네요 [1] 가끔영화 2018.04.17 856
108845 최은희 배우님 영면 [3] 가끔영화 2018.04.16 1131
108844 [세월호] 벌써 4년, 아직도 숨막히게 괴롭군요 [4] soboo 2018.04.16 1367
108843 [바낭] 치과의 공포 [10] 로이배티 2018.04.16 1443
108842 이런저런 일기...(용산, 레플원) [1] 여은성 2018.04.16 696
108841 [듀그모 25~26주차] 타로카드, 떼어버린 내 몸 (발제자: rusender,금연금주) [4] rusender 2018.04.16 588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