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의 아저씨

2018.04.19 18:02

사팍 조회 수:2315

종훈이 뭔가 심각한 대사를 합니다.


그 대사에 지안이 웁니다.


근데 시청자는 종훈이 무슨 이야기를 했는지 모릅니다.


발음이 되게 않 좋거든요.


드라마가 끝나면 여기 저기에서 무슨 대사를 했는지 왜 상대 배우가 울었는지 갑론을박 하는 글이 각종 커뮤니티에 올라옵니다.


이선균은 장르를 떠나 억울한 연기로는 갑인 것 같습니다.  


뭉게지는 발음과 억울한 연기 둘이 묘하게 어울립니다.

-------------------------------------------------------------------------------------------

한국드라마를 망치는 요소 2위가 PPL이고 1위가 기승전연애네요.


다행히 이 드라마가 연애로 흘러가지는 않을 듯 합니다.


이 드라마를 물고 뜯었던 사람들은 한국드라마는 모든 관계가 연애로 귀결된다고 생각하는 사람들이었던거죠.

-------------------------------------------------------------------------------------

이 드라마를 보고 꼰대와 다른 아저씨, 개저씨와 다른 아저씨라는 평이 보입니다.


그 이유는 젊은 세대에 대한 공감이고 자신에 대한 성찰을 멈추지 않기 때문일 것입니다.


계속된 성찰은 자기혐오로 발전 될테니 자신과 세상에 대한 모멸을 견디기 힘들텐데라는 생각이 듭니다.


그래서 대부분 아저씨는 꼰대가 되어가지요.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02187
108779 스릴러 드라마 영화를 한편 보려고 합니다 이영화 보신 분 [5] 가끔영화 2018.04.20 718
108778 한반도 평화체제 구축의 의미 - 중국 일국양제 체제를 통한 이해 [6] soboo 2018.04.20 1042
108777 더민주 경기지사 후보에 이재명 확정! [11] 마당 2018.04.20 1949
108776 언론이 관뚜껑에 못질하고 있는 것 아닌가 하는 생각이 듭니다. [2] 도야지 2018.04.20 1287
108775 [듀나인] 팟캐스트 뭐 들으시나요? [21] McGuffin 2018.04.20 1875
108774 엑셀의 한 페이지에 내용이 다 들어가게 인쇄하는 법 질문드립니다. [5] 산호초2010 2018.04.20 1934
108773 나를 기억해..를 보고(약스포) 라인하르트012 2018.04.20 1545
108772 알라딘 짜중나요 [3] plbe 2018.04.20 1269
108771 대한항공 총수일가 밀반입은 좀 심각해보이네요 [8] 바다같이 2018.04.20 2192
108770 어제 블랙하우스 [3] 사팍 2018.04.20 1351
108769 콜럼버스를 보고 [10] 연등 2018.04.20 718
108768 [바낭] 근래 본 이상한(?) 영화들 몇 편 잡담 [6] 로이배티 2018.04.20 1217
108767 (바낭) 믿음을 통해 구원을 받는다 [8] 보들이 2018.04.20 822
108766 문빠들의 더러운 이중잣대와 드루킹의 진짜 패악성 [14] soboo 2018.04.19 2590
108765 월드오브투마로우2 + 해석 좀 도와주세요. [1] 뻐드렁니 2018.04.19 423
108764 [바낭] 그 유명한(?) '리얼'을 봤습니다 [15] 로이배티 2018.04.19 1698
» 나의 아저씨 [19] 사팍 2018.04.19 2315
108762 계속 상사가 지시 사항을 바꾸는데 적응이 안되네요. [11] 산호초2010 2018.04.19 1042
108761 내용없음))화면 옆 광고가,내 피 같은 돈을 쓴다면 무조건 맛있어야 한다 가끔영화 2018.04.19 299
108760 아니, 왜 이름을 바꿔 부르죠? (영화 콜 미 바이 유어 네임 일화 중에서) [25] Bigcat 2018.04.19 1597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