근래의 김경수의원에 대한 마타도어를 보고 두번 놀랬는데요

소위 진보언론, 보수언론 가릴 것 없이 똘똘 뭉쳐 막무가내로 마구 쏘아대는

언론들의 총질을 보고 어이가 없었고

그럼에도 불구하고 여론이 크게 흔들리지 않는 것에 또 놀랐습니다.


약간이라도 생각이라는 것이 있다면

드루킹과 김경수의원을 엮으려는 시도가 얼마나 어처구니 없는 것인지 쉽게 알 수 있는데요

그럼에도 불구하고 언론이 저렇게 맹폭격을 하는 것은

어처구니 없기도 하고 어리둥절 하게 하더군요

도대체 뭘 위해서 저들이 저렇게 똘똘 뭉치는 걸까..

정말 음모론자들 말처럼 삼성이 뒤에 있는 것인지


그리고 여론이 흔들리지 않는다는 것

이런식의 흔들기가 계속되면 앞으로 조금씩 내려갈지 어떨지는 모르겠지만

적어도 지금까지는 큰 영향이 없어 보입니다.

이전 같으면 진보(? 뭐 반발하실 분들도 있지만 그냥 편의상 진보라고 칩시다)에

이정도의 화력이 집중된다면 금새 여론이 등락하고는 했었지요

반면 보수쪽은 아무리 개판을 쳐도 철옹성이었었습니다만...


저는 비단 우리나라 뿐 아니라 사람이라는 동물의 집단이 합리적인 선택을

할 수 있는지에 대해서 회의적이긴 하지만

요즘같아서는 우리나라의 미래에 약간의 희망이 보이는 것 같기도 해요


http://mediaus.co.kr/news/articleView.html?idxno=121589

파란만장한 출마선언 마친 김경수, 그를 키운 건 야당과 언론?


ps. 대선기간 편향된 언론에 대한 지적에 노빠들의 피해망상이라고 비웃던 사람들이 있었는데요

지금 아주 노골적으로 달려드는 언론을 보면서 착각이 아니었구나 하는 생각이 드네요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게시판 관리 원칙. 엔시블 2019.12.31 3278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09844
106804 엘리오의 아버지 펄먼 교수의 전공 분야는? (콜 미 바이 유어 네임 중에서) [10] Bigcat 2018.04.21 2051
106803 독전 글로벌 예고편 [2] 연등 2018.04.21 1259
106802 라일락 [7] underground 2018.04.21 1074
106801 일본판 시그널을 보고 있어요 [1] Reid 2018.04.20 1235
106800 스릴러 드라마 영화를 한편 보려고 합니다 이영화 보신 분 [5] 가끔영화 2018.04.20 770
106799 한반도 평화체제 구축의 의미 - 중국 일국양제 체제를 통한 이해 [6] soboo 2018.04.20 1087
106798 더민주 경기지사 후보에 이재명 확정! [11] 마당 2018.04.20 1977
» 언론이 관뚜껑에 못질하고 있는 것 아닌가 하는 생각이 듭니다. [2] 도야지 2018.04.20 1345
106796 [듀나인] 팟캐스트 뭐 들으시나요? [20] McGuffin 2018.04.20 1998
106795 엑셀의 한 페이지에 내용이 다 들어가게 인쇄하는 법 질문드립니다. [5] 산호초2010 2018.04.20 2481
106794 나를 기억해..를 보고(약스포) 라인하르트012 2018.04.20 1599
106793 알라딘 짜중나요 [3] plbe 2018.04.20 1313
106792 대한항공 총수일가 밀반입은 좀 심각해보이네요 [8] 바다같이 2018.04.20 2232
106791 어제 블랙하우스 [3] 사팍 2018.04.20 1398
106790 콜럼버스를 보고 [10] 연등 2018.04.20 780
106789 [바낭] 근래 본 이상한(?) 영화들 몇 편 잡담 [6] 로이배티 2018.04.20 1319
106788 (바낭) 믿음을 통해 구원을 받는다 [8] 보들이 2018.04.20 857
106787 문빠들의 더러운 이중잣대와 드루킹의 진짜 패악성 [14] soboo 2018.04.19 2653
106786 월드오브투마로우2 + 해석 좀 도와주세요. [1] 뻐드렁니 2018.04.19 472
106785 [바낭] 그 유명한(?) '리얼'을 봤습니다 [15] 로이배티 2018.04.19 1743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