같이 본 문창과 나온 지인은 영화를 보고 이런말을 했어요.

"문창과 남자애들이 습작으로 썼을 법한 요소들이 총출동한 영화"

제가 이 영화를 한줄로 표현하자면...

"(이창동감독의 영화)시의 틴에이져 버젼?"

창작할수 없던 무기력한 소년이 세상의 쓴맛과 미스테리들을 겪으면서 그 욕구가 성욕으로, 집착으로, 그리고 결국 창작으로 분출되는 이야기죠.


근데 이 영화..묘하게 타르코프스키를 떠올리는 화면들이 많지 않나요?

단 한번도 이창동 영화에서 그런 냄새를 느낀적이 없는데..이 영화는 많은 장면들이 그를 차용하거나 오마주한것 같이 묘하게 겹친다고 느꼈거든요.

그리고 가만히 더 들여다볼수록 다른 많은 감독들의 흔적이 노골적으로 보여요. 이를테면 브뉴엘(메이크업 상자 뭐얌), 미켈란젤로 안토니오(마임은 아예 패러디 아닌가).. 또 뭐가 있더라..

아예 작정하고 가져온것 같은 많은 기시감들이 들었는데 그래서 전 반갑더라고요.

장면 장면이 무슨 회화처럼 완벽히 구도와 한치의 오차도 없는 정교함으로 무장한 요즘 영화같지 않고, 뭔가 날것같은 형태로 이전 60~70년대 유럽영화들의 향수어린 장면,요소들이

자꾸 등장하니까 아..이창동이 작정하고 그런 영화 찍었구나 싶은..

창작의 시발점에 선 소년의 이야기다보니 자신을 투영해서 자기의 예술적 토양들을 뿌려댄건가..하는 망상도 해봤습니다.


마지막은 좀 마음에 안들지만, 전체적으로 이 영화.

뭔가 예술하는 사람들, 그리고 영화팬들을 자극시키는 요소들이 있어요.그게 좋든 싫든, 마음에 들든 안들든 뭔가 입안에서 꺼끌거리며 걸리는 뭔가가...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게시판 관리 원칙. 엔시블 2019.12.31 2765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09348
107159 [KBS1] <국악뮤지컬 심청> 재밌을까요? [3] underground 2018.05.19 552
» 영화팬들은 좋아할것 같은 버닝.... [7] 뻐드렁니 2018.05.19 3270
107157 휴직 기간 동안 어떻게 건강을 회복해야 할까요? [10] 산호초2010 2018.05.18 1890
107156 춤추는 가얏고 어디서 볼 수 있을까요? [4] 산호초2010 2018.05.18 1094
107155 20살 부터 서른살 까지 별 변한게 없으면 마흔부터 일흔까지도 변할게 없다 가끔영화 2018.05.18 1118
107154 이런저런 잡담...(찰흙, 번개) [1] 여은성 2018.05.18 682
107153 버닝 (스포일러 있습니다) [7] 카페人 2018.05.18 5847
107152 방전은 나이탓일까? [3] 칼리토 2018.05.18 1173
107151 독전을 보고(스포 있음) [4] 연등 2018.05.17 2940
107150 (잡담) 전종서 배우가 왜 욕을 먹는거죠? [8] 존프락터 2018.05.17 3103
107149 강남역 묻지마 사건 2주기 추모 [4] 프레데리크 2018.05.17 993
107148 비 엄청 오네요. [10] underground 2018.05.17 1339
107147 무법변호사 이준기 이혜영 얼굴이 새롭네요 [3] 가끔영화 2018.05.17 1108
107146 [인빅타 정품] 9212 메탈시계리뷰 우주마켓 Invicta Watch Review 둥실둥실 2018.05.17 640
107145 워마드 몰카 [22] 사팍 2018.05.17 2824
107144 어떤 영화 [5] underground 2018.05.17 1029
107143 취재 중에 체포된 기자 사팍 2018.05.16 1540
107142 [주간커피, 5월 2주] 이태원 맥심플랜트 [7] beirut 2018.05.16 1746
107141 팔을 그었던건(스킵하셔도 되고) [17] 산호초2010 2018.05.16 1956
107140 [노스포] 데드풀2 [2] Journey 2018.05.16 1116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