캔디고

2018.06.12 10:21

김지킴 조회 수:774

캔디고가 참 멋있다는 생각을 합니다. 자신에게 상처를 준 가족의 낙선을 위해 세상에 모습을 드러냈지만 그가 보인 모습은 분노나 복수가 아니였죠. 스스로의 경험을 바탕으로 그의 가족이 출마한  직책에 합당한 사람이 아닌 이유에 대해서 설명했을 뿐이였습니다. 부모가 준 상처를 극복한 사람이 보여줄 수 있는 모습이었던 것 같아요.

생물학적 아버지와 유전적 관계를 부정하지도 않고, 그를 분노나 증오의 대상으로도 남겨두지 않고, 자신의 생각을 세상에 말할 수 있다는 것 만으로도 세상에 좋은 예를 남겼다고 생각합니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01370
109309 이재명 스캔들 [3] 김지킴 2018.06.12 1193
109308 들레 & 어머니 글4 [6] sublime 2018.06.12 452
109307 선거 결과 맞추기 불판 깔아봅니다. (마감은 6월13일 오후 5시 59분ㅎㅎㅎ) [13] 일희일비 2018.06.12 812
109306 김부선 이재명 스캔들에 대한 추가 증언자 등장 [27] stardust 2018.06.12 2148
» 캔디고 [3] 김지킴 2018.06.12 774
109304 북미 정상회담 드디어.. [4] 칼리토 2018.06.12 1038
109303 이런저런 이슈 잡담들 [1] 메피스토 2018.06.12 535
109302 오늘이 쥬라기 공원 25주년이네요. [10] 부기우기 2018.06.11 614
109301 [채널CGV영화] 서프러제트 [7] underground 2018.06.11 463
109300 [바낭] 트윈픽스 3시즌 후반 진행 중입니다 [4] 로이배티 2018.06.11 569
109299 문재인 정권 고용노동부의 수준 [7] soboo 2018.06.11 1399
109298 '그 시절 우리가 좋아했던 소녀'를 '나의 소녀시대'로 착각하고 봤어요. 아... 찜찜하고 싫어요. [6] 일희일비 2018.06.11 1284
109297 이재명-김부선 스캔들 파동에서 이미소씨(만) 호감이네요 [20] soboo 2018.06.11 2254
109296 reasonable doubt의 한계 [7] skelington 2018.06.11 983
109295 오뚜기피자 감동이군요. [7] toast 2018.06.11 1584
109294 직무정지된 정의당 후보 [7] McGuffin 2018.06.11 1266
109293 밤쉘 보고 왔습니다. [7] Journey 2018.06.11 684
109292 김부선 스캔들 최초 기사 작성자가 김어준이었군요? [92] stardust 2018.06.11 2959
109291 이런저런 잡담...(1주일!!) [2] 여은성 2018.06.11 498
109290 특별한 그의 아들 안톤 [7] Kaffesaurus 2018.06.11 801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