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부선을 자연인으로 혹은 연예인으로서는 눈곱만큼도 관심이 없지만 그를 동정하기보다는(소동 초기에는 그나마 조금 불쌍하다는 연민이라도

있었는데;) 비판적으로 보는 이유는

그 자신의 사사로운 이익 혹은 감정보상을 위해 ‘공직 선거’라는 매우 공적인 판을 이용했기 때문이죠.

자신을 정치적으로 이용하지 말라고 주절거렸던데 그런 주절거림은 바미당이나 자유당 아니 그 이전에 민주당 당내경선 당시부터

김부선건으로 이재명을 물고 늘어지기 시작했던 문빠들에게부터 했어야죠.


[장정일 칼럼] 연인들의 천부인권

http://v.media.daum.net/v/20180627112030679


장정일의 칼럼에서 김부선의 문제를 바라보는 시각 그리고 그 주변에서 상황을 더욱 더럽게 만들고 있는 얼간이들에 대한 질타에

공감이 되요.


이 소동을 만들고 지속시키는 세가지 동력이 있는데 그것은 다음과 같습니다.

김부선의 저열한 사적복수와 문빠들과 야당들의 저급한 정치적 의도 그리고 이재명의 조막만한 그릇

이 세가지중 한 정치인의 그릇의 작음은 유권자의 판단과 선택으로 갈음될 일이겠지만

앞의 두가지는 민주주의의 근간인 선거제도에 끼어 들어서는 안되는 쓰레기짓거리입니다.


혹자는 이 소동을 무슨 진실공방으로 몰아가려 하는데 그런건 애초에 제3자가 알 수 없는

아니 알 필요조차 없는 애정행각 당사자간의 일이라고 생각하는  저나 장정일 같은 입장에선 하품 나는 일이에요.


제 입장에서는 어떤 정치인이 혹시 예전에 바람 피웠을지도 몰라 따위같은 위험성보다는

선거를 사적복수의 수단으로 이용하고 또 그걸 특정 정치세력이 자기 세력의 이익을 위해 이용한 짓거리가 더 위험하다고 생각해요.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00661
109431 [주간커피, 6월 3주] 대전 톨드어스토리, 문화동 커피집 [8] beirut 2018.06.27 1205
» 김부선의 ‘사적복수’와 공지영의 ‘낭비하기’ [9] soboo 2018.06.27 2449
109429 반의 반 (퇴사, 프리랜서, 암호화폐) [2] 강철수 2018.06.27 999
109428 너무나 아름다운 메시의 골 [4] MELM 2018.06.27 1568
109427 모모랜드 BAAM Mv [1] 메피스토 2018.06.27 543
109426 남북화해+ 북미해빙무드에서 왜 일본만 걸림돌이 되려했는가? [1] soboo 2018.06.26 981
109425 An Open Letter About Female Coaches [1] 김지킴 2018.06.26 300
109424 (혐주의) 꼬카인을 아십니까? [21] 일희일비 2018.06.26 2351
109423 이런저런 일기... [2] 안유미 2018.06.26 762
109422 나의 평안을 위한 너의 행복 [12] 회사원A 2018.06.26 1164
109421 잡담- 한방울잔 [1] 연등 2018.06.25 519
109420 [바낭] 가려진 시간, 헤이트풀8 짧은 잡담 [3] 로이배티 2018.06.25 843
109419 듀나님의 ‘브로콜리 평원의 혈투’ 는 피서용으로 짱이네요 [5] soboo 2018.06.25 827
109418 자궁경부암, HPV, 페미니즘 [52] 겨자 2018.06.25 3042
109417 [오늘 채널CGV 영화] 언노운 걸 [11] underground 2018.06.25 708
109416 이재명의 추가변명은 정봉주와 참으로 유사하군요. [21] stardust 2018.06.25 2258
109415 비트코인의 재산성, 문장 [3] 按分 2018.06.25 788
109414 [스포일러] '바오', '인크레더블스 2' [4] 겨자 2018.06.25 582
109413 6월의 신부 2호냥 샌드맨 2018.06.25 278
109412 하이틴 멜로 천사의 시간을 보다 가끔영화 2018.06.25 275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