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석시즌을 겨냥한 대작들이
하나둘 시사를 하는 모양인데 그닥 기대가 되지 않네요.
몇몇은 시사 평이 별로더군요.

올해 본 한국영화 중 인상깊은 쪽은 전부 다 인디쪽이었어요.

이른바 대작이나 기획영화 중 볼만 했던 건 손에 꼽네요.

독립영화쪽은 올해 본 개봉 영화들이 고르게 다 좋았던 거 같아요.

공동정범, 피의 연대기, 환절기, 소공녀, 당신의 부탁, 어른도감, 살아남은 아이
그리고 아직 못봤지만 기대가 되는 죄많은 소녀까지...

아무튼 올해 추석 한국영화는
명당, 안시성, 물괴, 협상, 원더풀 고스트 정도인데 어떻게 될지 모르겠어요.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299883
110038 창업교실 후기 [1] 연등 2018.09.14 887
110037 수영복심사 없앤 미스아메리카 [8] 도야지 2018.09.14 2332
110036 이런저런 일기...(연대, 맛집) [2] 안유미 2018.09.14 860
110035 [주간커피, 9월 1주] 매봉 카페 리에종 [7] beirut 2018.09.13 1303
110034 성매매 관두면 2,260만원 지원 [19] 프레데리크 2018.09.13 3188
110033 가을밤의 아가씨 [7] 샌드맨 2018.09.13 356
110032 와이키키 브라더스 2001 [2] 가끔영화 2018.09.13 434
110031 손 the guest(손 더 게스트) 재밌네요 [2] dong 2018.09.13 1284
110030 7남매 장남 가끔영화 2018.09.13 497
110029 [게임바낭] 신작 게임 '마블 스파이더맨' 엔딩 & 포르자 호라이즌4 데모 간략 소감 [11] 로이배티 2018.09.13 713
110028 듀나인-부산 여행 교통편 [3] theforce 2018.09.13 738
» 올해 한국영화는 독립영화쪽이 좋네요 [4] N.D. 2018.09.13 962
110026 10인치 전자책리더기가 사고 싶어요.. 뻐드렁니 2018.09.12 637
110025 최근들어 제일 빡치는 뉴스 [8] 칼리토 2018.09.12 2717
110024 제가 문화잡지 '쿨투라'에 기고했던 알프레드 히치콕의 <현기증>에 관한 글 올려봅니다. (링크 포함) [2] crumley 2018.09.12 566
110023 바낭) 휴가 증발 [4] 그냥저냥 2018.09.11 880
110022 [듀그모 44~45주차] 비, 맛, (발제자: 포도밭, 하루카) [2] rusender 2018.09.11 298
110021 한 솔로에 나오는 에밀리아 클라크 [7] 가끔영화 2018.09.11 1199
110020 127 hours (2010), Kon-Tiki (2012), Walking Out (2017), Adrift (2018) [2] 휴먼명조 2018.09.11 363
110019 남반구의 겨울, [5] 휴먼명조 2018.09.11 756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