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제 진짜 아무것도 아닌 걸로 싸웠는데

제가 먼저 사과하고 몇 번이나 화해읱메시지를 보냈는데도 무시당해서

화가 나 전화를 해 서운함을 토로했는데

그녀가 자기도 너무 힘들다고 우울대장인 자신과 사귀어도

저만 힘들 것 같다며 이별을 암시하길래

헤어질 때 헤어지더라도 만나서 얘기해보자고

해서 여자친구 집에 저녁에 찾아가게 되었습니다.

휴우...

저나 그녀나 우울증에서 자유롭지 못하지만 1년 7개월동안 그래도 잘 사귀어 왔는데 가장 큰 위기네요.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게시판 관리 원칙. 엔시블 2019.12.31 982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07076
110078 독서모임 동적평형 2018 10월 정모 후기 [2] 듀라셀 2018.11.08 527
110077 라디오로 음악 듣는 것 참 오랜만이네요. [5] underground 2018.11.08 884
110076 방안으로 들어온 강아지 [20] soboo 2018.11.07 2385
» 여자친구와 이별의 기로에 서있습니다. [4] 가을+방학 2018.11.07 2220
110074 탄력 근무제 확대라니... [1] 가라 2018.11.07 1649
110073 잡담 - 존버를 포기시킨 미세먼지, 취업이 안되서 창업? [8] 연등 2018.11.07 1376
110072 미소의 불씨 [18] 은밀한 생 2018.11.06 1678
110071 권태를 극복하는 방법이 있으신가요? [4] 가을+방학 2018.11.06 1215
110070 미세먼지 장난 아니네요 [1] 모스리 2018.11.06 828
110069 retreat님 쪽지 확인해주세요. (내용 없음) 물휴지 2018.11.06 203
110068 태양계 밖에서 온 혜성 오우무아무아는 ufo 모함 [1] 가끔영화 2018.11.06 676
110067 테라스 하우스 보시는 분? skelington 2018.11.06 945
110066 12월에 해외여행을 다녀오려 합니다. [4] 가을+방학 2018.11.06 1101
110065 [한남또] 수원 고교생 성폭행+협박+성희롱 사건 [2] eltee 2018.11.06 1383
110064 김장 준비 [6] 칼리토 2018.11.06 858
110063 화성침공이 20년이 넘었군요 [1] 가끔영화 2018.11.06 427
110062 사건의 민낯 [9] 씁쓸유희 2018.11.05 1924
110061 트와이스 "Yes or Yes" [1] 라인하르트012 2018.11.05 748
110060 여러가지 [8] 겨자 2018.11.05 1341
110059 한병철 <에로스의 종말> 좋네요. [1] toast 2018.11.05 932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