평소 돈거래를 안합니다. 예전에 몇번 했다가 스트레스 받고 짜증나고 인간관계까지 깨져서

내가 내돈가지고 이게 뭔 븅신짓인가 싶어 안하게 되었습니다. 간혹 계속 찌질하게 굴때가 있는데 푼돈 좀 던져주면 알아서 찌그러지더군요.

물론 저도 레이다돌려서 돈빌려는 사람 상황을 다 파악하고 있는 경우입니다만.


헌데 최근에 친한친구 하나가 그리 큰 돈은 아니지만 조금 가능하겠냐고 해서 빌려줬습니다.

지금 한창 불황인 업계에 있는지라 임금체불 때문에 엄청 고생하고 있는걸 알고 있거든요.

그 친구뿐만 아니라 안면있는 그 친구 회사 동료들까지 매우 곤란한 상황이라고 하니 

저쪽 바닥도 참으로 살벌한 곳이구나라는걸 다시 한번 깨닿습니다.


다들 이제 40을 바라보는 나이 혹은 더 넘은 나이인데 친구 얘기론 의외로 평소 돈을 잘 모으지 못했거나

안모은 사람들이 좀 있다고 하더군요. 취미, 유흥, 연애, 재테크 등등 이런 저런 사유로 돈을 날렸거나

일부러 있을때 쓰고 다니는 경우가 있다는 겁니다. 자기 하고 싶은거 하면서 그렇게 산다고 하더군요.

현장에서 몸쓰는 일이다 보니 벌이가 그렇개 나쁜 분야는 아니지만 그렇다고 어디 삐까삐까한 곳 이런데 비하면 영 아니니.


예전처럼 소위 착실히 일해서 돈모아서 집사서 결혼하고 가정꾸리고 이런 시대는 어느정도 지나간거같네요.

굳이 그런걸 이루지 않아도 하고 싶은거 하면서 그럭저럭 살아는지니까요. 특히 주거 환경에 대한 눈만 조금 낮추면

더 그렇더군요. 혼자 살기엔 조금 좁아도 금방 적응이 되니 원룸에서만 20년 넘게 지내는 사람도 제법 된다고 합니다.


그래도 속 얘길 들어보면 다들 막연히 걱정하는데 노후에 대한 것이더군요. 솔직히 저 분야에서 보통 50대 중 후반이면 커리어가 끝나는데

그때받는 퇴직금 뭐 이런거 해봐야 택도없는지라 그 후에 대한 걱정은 있다더군요. 뭐 40대에 끝나는 사무직들보다야 낫긴 하겠지만.

아무튼 은퇴 후 보통 20년은 더 살텐데 그때는 무얼해서 먹고 살것인가에 대한 그런 걱정은 나이가 들수록 점점 자주 느낀다는군요.


이 정도까지는 비록 월급은 밀릴지언정 업계에 발붙이고 그쪽 밥이라도 먹는 사람들 얘기고

사업하다 말아먹거나 재테크 실패로 이래저래 꼬라박고 말아먹은 사람들에 비하면 그래도 비벼볼만 하단거죠.

제 친구도 그런놈이 둘 있는데 하나는 신불에 빨대 꽂힌 식물인간같은 신세고 한놈은 거의 행불?


그러고보니 요새 로또, 토토 이런데 매출이 계속 오르는 이유를 알겠더군요. 담배 한가치, 소주 한잔이야 아주 잠깐 즐겁지만

로또 5천원치 한장이면 나름 며칠은 즐거울수있으니까요.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299334
110568 어벤져스 4 트레일러 [6] 연등 2018.12.07 911
110567 허클베리핀 - 누구인가 휴먼명조 2018.12.07 350
110566 잡담 - 아이패드 프로 3세대 후기 [1] 연등 2018.12.07 533
110565 이런저런 잡담...(징크스, 강박, 번개) [1] 안유미 2018.12.07 344
110564 드라마 맨투맨 - 중2병 상상력이 만든 첩보원 이야기 [8] Bigcat 2018.12.07 1395
110563 날씨가 추워지니까 커피가 좋네요 [3] 백단향 2018.12.07 702
110562 Golden Globes nominations 2019 [4] 감동 2018.12.07 504
110561 어제 부시 대통령 장례식을 TV로 보다가 놀란 건... [6] S.S.S. 2018.12.07 1724
» 의외로 돈을 못으거나 or 안모은 이들이 좀 있군요. 그리고 막연한 노후에 대한 불안감. [1] 귀장 2018.12.06 1288
110559 백종원을 보니 팔방미인격인 사람이군요 [1] 가끔영화 2018.12.06 1080
110558 혹시 오늘 [저니스 엔드] 관람하실 분 있으신가요? 쿠루쿠루 2018.12.06 284
110557 외국 체널은 전부 부시 장레식 [1] 가끔영화 2018.12.06 630
110556 신 엑소시스트 성신황후 가끔영화 2018.12.06 431
110555 나의 양지바른 언덕 [16] 은밀한 생 2018.12.05 1567
110554 대한민국의 흔한 듣보잡 벌레 한마리 근황. [3] 귀장 2018.12.05 1609
110553 잡담- 진정한 사랑은 어디에?, 동반자의 나이듦에 대하여 [3] 연등 2018.12.05 991
110552 '스타워즈' 키드는 보지 마세요 [5] soboo 2018.12.05 1022
110551 Philip Bosco 1930-2018 R.I.P. [1] 조성용 2018.12.05 153
110550 허클베리 핀 6집이 나왔어요 [3] 휴먼명조 2018.12.05 468
110549 축알못이지만 모드리치가 발롱 받아서 기쁘네요 ㅋㅋ [1] toast 2018.12.05 461
XE Login